OTT이야기


다큐멘터리음악보다 더 재미있는 ‘음악 다큐멘터리’ - WHAT HAPPENED, MISS SIMONE? 니나 시몬:영혼의 노래 (시사인…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작성일21.09.12 09:31 9,596 3

본문

[音란서생] 음악보다 더 재미있는 ‘음악 다큐멘터리’
  •  배순탁 (음악평론가)
  •  호수 729
  •  승인 2021.09.12 06:40

  

[배순탁의 음란서생] 니나 시몬은 흑인의 부자유를 묵과할 수 없었다. 분연히 일어섰고, 모든 것을 쏟아부은 뒤 몰락했다.
1985년 6월27일 니나 시몬이 뉴욕의 피셔 홀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AP Photo

‘넷플릭스 증후군’이라는 표현이 있다. 부연하자면 ‘고를 게 너무 많아 못 고르는 상태’를 의미한다.

나는 ‘넷플릭스 증후군’을 느껴본 적이 거의 없다. 정 볼 게 없다 싶으면 음악 다큐멘터리를 감상하면 되는 까닭이다. 넷플릭스를 포함한 OTT에 음악 다큐는 산처럼 쌓여 있다. 마르지 않는 샘물과도 같다. 자연스레 지금까지 셀 수 없이 많은 음악 다큐를 봤다. 그중 내가 꼽는 최고를 이번 주에 소개한다. 바로 니나 시몬의 일대기를 그린 2015년 다큐 〈니나 시몬:영혼의 노래〉다.

기실 한국에서는 인지도 낮은 뮤지션이다. 알려진 곡이라고 해봐야 ‘필링 굿(Feeling Good)’과 ‘돈트 렛 미 비 미스언더스투드(Don’t Let Me Be Misunderstood)’, 이렇게 2곡 정도다. 그나마 후자의 경우, 니나 시몬 원곡이 아닌 산타 에스메랄다의 커버로 인기를 모았다. 영화 〈킬 빌〉(2003)과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에 삽입된 바로 그 버전이다.

해외에서는 위상이 다르다. 예를 들어 ‘테이크 미 투 처치(Take Me To Church)’라는 곡으로 잘 알려진 호지어는 ‘니나 크라이드 파워(Nina Cried Power)’에서 이렇게 노래했다. “니나는 권리를 부르짖었지. 니나와 수많은 뮤지션을 통해 배웠어. 자유롭기 원한다면 권리를 외쳐야 하는 거라고.” 호지어가 강조한 것처럼 니나 시몬이 평생 갈망한 것은 자유였다. “자유란 두려움 없는 상태일 거예요. 한순간만이라도 알고 싶네요. 자유롭다는 게 대체 뭔지.”

니나 시몬의 인생은 자유와는 거리가 멀었다. 인종차별이 극심한 남부에서 흑인으로 태어나 클래식 피아니스트를 꿈꿨지만 좌절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알앤비·재즈 뮤지션으로 방향타를 튼 그는 1959년부터 히트곡을 발표하면서 최고 뮤지션 중 하나로 인정받는다.

그도 알았다, 노래로 바뀌지 않는 세상을

1960년대 중반부터 니나 시몬은 흑인 인권운동가로 이름을 알렸다. 그는 흑인으로서 부자유한 상태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었다. 그는 음악으로 분연히 일어섰다. 그중 ‘미시시피 갓댐 (Mississippi Goddam)’이라는 곡이 던진 충격은 어마어마했다. 당시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욕설을 제목과 노랫말에 담아냈던 까닭이다. 이 곡은 1964년 버밍엄에서 벌어진 폭탄테러로 흑인 소녀 4명이 세상을 떠난 비극에 대한 분노를 응축했다.

물론 그도 알고 있었을 것이다. 노래 하나로 세상은 바뀌지 않는다는 걸 모르지 않았을 터이다. 그럼에도, 니나 시몬처럼 부르짖는 사람들이 있(었)다. 목 놓아 외치는 사람들이 있(었)다. 어쩌면 당신은 거기에 동의하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적어도 어중간하다고 비웃을 수는 없다. 이후 니나 시몬은 모든 것을 쏟아부은 뒤 서서히 몰락한다. 문학평론가 신형철이 썼듯이 “전부인 하나를 지키기 위해 그 하나를 제외한 전부를 포기한” 대가였다. 바로 이 다큐멘터리를 보고 난 뒤의 내 감정이 ‘숭고함’일 수밖에 없었던 이유다.내가 그랬던 것처럼 당신의 고개 역시 절로 숙여질 것이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3-02-22 10:48:13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추천 0

댓글목록

OTT이야기


OTT이야기 목록
번호 추천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6 다큐멘터리 미국 최저임금이 한국보다 낮아? 허를 찌르는 이 영화 (오마이뉴스) 댓글3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5-08 12.6K
235 1 다큐멘터리 [2021 아카데미 시상식] '나의 문어 선생님', 장편다큐멘터리상 수상 영예 (싱글리스트)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4-26 12.5K
234 다큐멘터리 SNS를 끊어 보았다 (채널예스)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4-19 12.3K
233 다큐멘터리 나치 전범들의 과거 세탁, 누가 도왔는가?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2-02-24 12.1K
232 다큐멘터리 ‘미국판 조민’ 사건, 美 사상 최악의 입시 비리가 드러났다 [왓칭] (조선일보)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6-08 11.9K
231 다큐멘터리 우먼 앤 머더러 (오마이뉴스) 댓글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9-30 11.9K
230 다큐멘터리 미 우주비행사 시험 1등 하고도 ‘여자라서’ 우주 못간 할머니, 60년만에 꿈 이룬다 (조선일보)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7-02 11.8K
229 다큐멘터리 30년 전 도둑맞은 작품을 아직도 조ㅊ는 사람들 (시사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6-04 11.8K
228 다큐멘터리 다큐 '씨스피라시'가 폭로한 상업 어업의 실상 (한국일보)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4-17 11.1K
227 다큐멘터리 [침묵을 거래하는 손]-거대 자본과 정치권력의 언론통제 (조선일보) 댓글4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8-09 11.1K
226 다큐멘터리 '편견' 학습한 AI가 초래할 무시무시한 상황 (오마이뉴스)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4-18 10.7K
225 다큐멘터리 브라질 대통령 탄핵시킨 판사…조국은 왜 그 다큐 올렸나 (중앙일보) 2-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4-10 10.3K
224 다큐멘터리 '홀로코스트 생존자'라고 거짓말한 여자... 그보다 더한 반전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2-01-27 10.3K
223 1 다큐멘터리 스페인 최초의 미투, 그녀가 침묵을 깼다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4-11 10.1K
다큐멘터리 음악보다 더 재미있는 ‘음악 다큐멘터리’ - WHAT HAPPENED, MISS SIMONE? 니나 시몬:영… 댓글3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9-12 9.6K
221 다큐멘터리 형광 산호초에 "예쁘다!" 탄성 지르면 안 되는 이유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5-04 9.6K
220 다큐멘터리 ‘N번방’ 넷플릭스 다큐, 해외서도 관심 (씨네21/한겨레)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2-05-24 9.6K
219 다큐멘터리 넷플릭스가 손 내민 ‘님아’, K-다큐의 감동을 전해주오 (한겨레)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4-26 9.4K
218 다큐멘터리 아름다워 보이는 '형광 산호초'에 숨겨진 무서운 진실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3-22 9.4K
217 다큐멘터리 ‘브라질판 강남좌파’ 다큐 [위기의 민주주의] (신동아)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3-21 9.3K
216 다큐멘터리 알고 보니 ‘다큐 맛집’…넷플릭스가 고른 추천작은? (한겨레)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4-26 9K
215 다큐멘터리 세상 모든 곳에 닿아야 할 목소리, ‘우리는 영원히 어리지 않다’ [넷플릭스 다큐깨기③] (쿠키뉴스)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9-12 8.9K
214 다큐멘터리 KBS Docu Insight 2부작 / 팬데믹 머니-돈의 홍수 (유튜브에서 4K로 시청가능) 댓글3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1-08-06 8.7K
213 질문답변 딜라이브 h3를 샀는데 여러가지 문제점이 있네요. 댓글4 no_profile imsohapp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20-01-18 8.6K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