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케이드라마에 대한 우려[이재국의 우당탕탕]〈84〉 (동아일보)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작성일23.09.15 08:27 5,087 0

본문

케이드라마에 대한 우려[이재국의 우당탕탕]〈84〉

이재국 방송작가 겸 콘텐츠 기획자

입력 2023-09-14 23:18업데이트 2023-09-15 03:59

 

3556189534_OsPmxtCI_307a044e382462aa86e2c34eb487518937671df8.jpg

 

 

지난 주말 후배 가족과 함께 식사를 했다. 이런저런 관심사를 얘기하다가 요즘 재밌는 예능이나 재밌는 드라마를 추천해 주는 대화를 하게 됐다. 요즘 ‘무빙’도 재밌고, ‘마스크걸’이나 ‘사냥개들’도 재밌고, 성시경 유튜브 채널도 재밌다! 이런 얘기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제수씨가 화두를 던졌다. “저도 다 재밌게 보고 있긴 한데, 요즘 넷플릭스 드라마들은 너무 자극적인 내용이 많아서 외국 사람들이 우리나라를 어떻게 생각할까? 괜히 걱정되더라고요.”

이재국 방송작가 겸 콘텐츠 기획자이재국 방송작가 겸 콘텐츠 기획자

그 순간 잠시 머릿속이 혼란스러웠다. 나도 은연중에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동안 한국 드라마가 ‘한류’라는 신드롬을 일으켰던 건 잔인하거나 자극적인 내용 때문이 아니었다. 달달한 로맨스나 기발한 설정, 그리고 매력적인 스토리텔링과 배우들의 연기가 한몫했다. 총 한 자루 등장하지 않는데도 긴장감과 박진감 넘치는 드라마나 영화가 한류의 인기 비결이었다.

그런데 요즘 넷플릭스에서 방송되는 드라마들은 누가 더 자극적이고 선정적인지 내기라도 하는 듯하다. ‘사냥개들’을 보면 한국은 돈이면 모든 게 가능하고, 사람도 너무 쉽게 죽이는 나라고, ‘마스크걸’에서는 외모 지상주의에 성형 천국인 나라다. ‘셀러브리티’는 유명해지기 위해 물불 안 가리는 청춘들의 이야기다.

 

물론 드라마라는 게 현실을 반영해서 만드는 거라 이들 작품이 다 2023년 대한민국의 현실을 투영하고 있다고 하면 할 말은 없다. 얼마 전 롤스로이스남 사건이나 건달들을 소탕한다며 주먹다짐하는 모습을 리얼하게 보여준 유튜버들 영상을 보면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이 우리 주변에서도 일어나고 있는 건 사실이니까.

그런데 계속 자극적인 소재, 자극적인 스토리만 시청하다 보면 보는 사람이 질리고, 지치고, 무뎌지게 된다. 한때 홍콩영화가 아시아를 주름잡던 시절이 있었다. 성룡, 홍금보, 원표 시절 ‘취권’, ‘정무문’, ‘용쟁호투’ 같은 무술 액션 영화, 주윤발이나 장국영 유덕화가 나오던 시절 ‘영웅본색’, ‘첩혈쌍웅’ 같은 총 쏘는 누아르 영화 등. 그 시절 홍콩영화는 누가 더 총을 많이 쏘고, 어떤 영화가 더 많은 사람이 죽나? 이게 흥행의 잣대가 되기도 했다. 그렇게 계속 총만 쏘다 보니 관객들은 총 쏘는 홍콩영화가 시시해졌다.

2023년. 외국 사람들이 대한민국을 생각할 때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게 뭘까? 아마도 케이팝을 떠올리는 사람이 가장 많을 것 같고, 케이푸드나 케이뷰티를 떠올리는 사람도 많을 것 같다. 

 

BTS나 블랙핑크뿐만 아니라 다양한 케이팝 스타들이 전 세계에 대한민국을 알리고 있고, 우리나라 음식 중에 떡볶이나 김밥 그리고 삼겹살을 먹어 본 외국 사람들의 반응 또한 너무 좋다. 유명한 외국 유튜버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소고기 맛집으로 서울 마장동에 있는 소고기집을 선정했을 정도다. 화장품 품질이 좋아서 동남아는 물론이고 전 세계적으로 케이뷰티가 주목받고 있다는 건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 이렇게 다양한 케이콘텐츠가 전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고 대한민국에 대한 호감도를 높여 주고 있는데, 너무 자극적이고, 이유 없이 잔인하기만 한 드라마들이 한국에 대한 호감도를 떨어뜨리는 건 아닐까. 살짝 걱정된다.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번호 추천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8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일 전 1.7K
6979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일 전 10.8K
6978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일 전 2.2K
6977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일 전 12.4K
6976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일 전 12.9K
6975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일 전 12.6K
6974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일 전 12.1K
6973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일 전 12.4K
6972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일 전 11.3K
6971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일 전 11.5K
697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일 전 13.7K
6969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일 전 10.6K
6968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일 전 13.3K
6967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일 전 12.4K
6966 no_profile 숲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18일 전 14.9K
6965 no_profile 숲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18일 전 9.3K
6964 no_profile 숲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18일 전 11.4K
6963 no_profile 숲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18일 전 4.6K
6962 no_profile 숲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18일 전 4.6K
6961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일 전 1.4K
696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일 전 1.4K
6959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일 전 8.9K
6958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일 전 8.9K
6957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일 전 8.9K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