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후기/추천


[넷플릭스-영화] 익명으로 살아가고싶다.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오늘은여기까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5-20 16:00 1,647 3

본문

123.PNG

 

가까운 미래에 일어 날것만 같은 소재를 다룬 영화입니다.

예고편 보면서 오... 내가 옛날에 했던 생각들이 현실이 되는건가 싶어 기분도 좋았는데,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나온다고 해서 꼭 봐야했던. 영화.

 

 

아, 2003년에 제 친구 레포트를 아이디어를 준(이를테면.... 하하;;)적이 있었는데..... 

주제가 미래의 컴퓨터였나? 그랬습니다.

제 생각에는 PC는 소형화되다 못해 너무 작아서 작은 스티커처럼 귀미테(!?) 붙이게 되고.

이게 또 뇌와 연결되어 눈이 출력장치가 되고 내 생각은 입력장치가 되어 지연시간이 zero에 가까운 최첨단 슈퍼 컴퓨터가 내장된 사이보그(?)가 되지 않을까....

 

라는 뭐 그런 내용이였습니다.

 

 

 

아무튼,,

 

주인공은 형사입니다.

출근길에 주변의 모든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몇(2) 장 찍어봤습니다.

 

456.PNG

 

이렇게.. 사람의 정보와 언어의 해석까지. 캡쳐화면에는 없지만 쇼윈도에 있는 제품의 정보까지 보여지고 

건물 외벽이 전부 광고판이되고...

 

그런데!!!

정보를 알 수 없는 사람이 나타납니다.

 

189.PNG

 

(앗.. 만다 사이프리듯!)

 

띠용!!!

 

단순히 에러인가!? 생각할 수 있습니다.

컴퓨터가 완벽한건 아니잖아요.

 

 

형사의 일이 생각보다 쉬워진 면이 있습니다.

모든 정보가 저장되다보니 범죄장면을 볼 수 있다는거죠. CCTV가 아닌 실제 사람들의 시각으로 볼 수 있다는게 다르긴 하지만요. 이만큼 또 훌륭한 CCTV가 또 있을까 싶은 정도입니다.

그래서 범죄의 상황보다는 여러가지 정황을 비추어 도덕적인 판단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비싼 목걸이를 욕실에 벗어뒀는데 잃어버렸다, 아마 청소부가 훔쳐갔을꺼라는 신고를 무혐의 처리도 해줍니다.

사실 훔친건 맞는데, 청소부가 밀린 집세로 냈다는 걸 알고 있는 형사는 이를 눈 감아주고 목걸이가 원래 그자리에 없었다는 영상만을 신고자에게 보여줍니다. 

 

이 장면에서 뭐랄까.... 뭐가 옳고 그른지 생각을 많이 하게 만드는 영화구나 싶었는데, 

 

신기한 살인 사건이 터집니다.

 

바로, 피해자의 저장된 영상에는 피해자것이 아니라 가해자것의 영상만 있었다는 사실이죠.

완전 무섭습니다.

 

날 죽이러 누군가 왔는데. 나는 그 가해자와 마주한것이 아니라 가해자가 보는 모습을 내가 보고있는것입니다. 생각만해도 소름 돋는.. ㄷㄷ

 

맞습니다. 실시간 해킹한거죠.

와.. 무섭습니다. 

 

이런 사건이 또 발생하자.

우리의 주인공은 신분을 세탁해 증권가로 변신해서 함정수사를 펼쳐나갑니다.

 

'어두운곳에서 '과거를 지워주는 일을 하는 사람들에게 의뢰를 합니다. 

바로 처음에 오류인줄로만 알았던 '익명'에게요...

 

 

 

 

배우들이 어떤 현란한 조작이나 액션이 없어 사뭇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는데, 뭔가 심플하면서도 진짜인것 같은 PC(?)인터페이스를 보여주므로써 나도 모르게 빠져들어갑니다. 

실제로 이런 일이 일어나면 되게 웃길것도 같습니다. 다들 지하철에서 멍때리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과학이 발전해서 생기는 신기한 장점 만큼 신기한 단점들도 생기게 되는데, 이게 또 완전 무섭습니다.

(뭐, 옛날 사람들은 사이버테러, 악플, 보이스피싱 이런건 꿈도 못 꿔봤을 텐데..... 지금이라고 또 뭐 다른건 아니네요...)

 


아.... 영화의 내용은 완전범죄처럼 보이는 사건을 파헤치는건데...

볼때는 몰랐는데, 보고나니 그 내용 보다는 다른 생각을 많이 하게 되는 영화였습니다.

 

영화의 제목인데요. ANON

익명을 뜻하는 anonymity에서 따온거 같습니다. 

anonymous였나요? 그 뭔가 무서운거 같은 단체 이름이기도 한 익명.

 

사실 저도 커뮤니티를 몇개 하지만 공개적인 곳 보다는 폐쇄적인 곳을 더 좋아해서 

정말 친한 지인이 있는 카톡 단체방과 밴드에만 개인적인것 까지 다 오픈하며, 불특정 다수가 있는 곳은 그저 정보를 나누는 선에서 그치게 됩니다. 

 

공개적인 곳에 개인 신상을 유추할만한 것도 되도록 적지 않으려고 하는데, 트윗이나 페북 등 유명 sns는 전혀 하지 않는 이유가 제 자신의 개인적인 영역까지는 보여주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내가 이렇게 ㅂㅅ이다 라는걸 알리고 싶지 않은 걸지도... ㅋㅋ)

왠지 구글에 검색했을 때 내 정보가 나타나면.... 어떨까 싶다가도... 안 나타나는게 좋겠다 싶다가도...... (아.. 어쩌라는건지.....)

 

마지막에 대사가 딱 제 생각이라 좋았던 영화였습니다. 

 

상황은 급박한거 같은데 장면은 느리게 흘러가 조금 지루할 수 있으니 급박한 전개와 현란한 액숀이 난무하는 영화를 짱 좋아하시는 분들께서는 주의 해 주시길 바랍니다~ 

추천 2

댓글목록

감상후기/추천


랭킹 일일 박스오피스 (05.18) 관객수 관객수증감 누적관객수 매출액 매출점유 누적매출액 스크린수
1 스파이럴 8,026 -15,562 96,334 77,722,260 25% 961,101,820 616
2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3,579 -8,218 2,007,785 34,347,410 11% 19,337,985,640 426
3 더 스파이 3,553 -11,128 286,639 32,397,750 10% 2,648,889,720 464
4 비와 당신의 이야기 3,140 -7,407 350,031 28,524,430 9% 3,229,902,860 474
5 미나리 2,021 -4,193 1,115,831 17,165,620 5% 10,065,419,760 354
6 내일의 기억 1,765 -4,820 325,591 16,787,190 5% 2,953,310,230 293
7 내겐 너무 소중한 너 1,473 -2,752 18,831 13,198,050 4% 173,196,420 333
8 아들의 이름으로 1,311 -1,944 16,509 11,031,900 4% 143,593,490 326
9 크루즈 패밀리: 뉴 에이지 1,190 -15,116 207,874 10,664,230 3% 1,838,716,900 280
10 명탐정 코난: 비색의 탄환 725 -2,962 222,419 6,661,370 2% 2,096,232,480 165
감상후기/추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90 살색의감독 무라니시 스포 no_profile 알수없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4 1.3K 3
1489 마르첼라 노르딕느와르 에서 빛나는 여성만의 서사 댓글2 no_profile bk999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4 3.2K 3
1488 남부의 여왕 추천합니다. 댓글9 no_profile 미드매니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3 3.4K 3
1487 별나도 괜찮아 댓글2 no_profile radiogag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31 1.1K 3
1486 마르코폴로 댓글7 no_profile 시드로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831 3
1485 기묘한 이야기 후기 댓글8 no_profile DEANKI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4 1.3K 3
1484 어둠속으로 짧고 몰입감 좋네요 댓글5 no_profile 지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0 2.3K 3
1483 인간수업 댓글6 no_profile Despin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3.3K 3
1482 [넷플릭스-영화] 마지막 게임 댓글10 no_profile 오늘은여기까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7 2.9K 3
1481 뉴 암스테르담 댓글4 no_profile 은율영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749 3
[넷플릭스-영화] 익명으로 살아가고싶다. 댓글3 no_profile 오늘은여기까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0 1.6K 2
1479 아임마더 댓글2 no_profile 깁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3 1.6K 2
1478 말 많은 프랑스 영화 '큐티스 (Cuties)' - 급히 봤습니다.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6.8K 2
1477 밥사주는예쁜누나 추천 댓글7 no_profile 우뢰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5 2.9K 2
1476 이어폰 헤드셋 착용하고 봐야할 컨텐츠들 댓글8 no_profile bk999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5 2.9K 2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SF에 관심있다면 블랙미러는 국룰...
갱스오브런던 너무 재밌네요
어제 투마더스 봤어요
람보1.2.3
SF에 관심있다면 블랙미러는 국룰...
어제 투마더스 봤어요
갱스오브런던 너무 재밌네요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