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후기/추천


[소설후기] 나는 연쇄살인자와 결혼했다

페이지 정보

오늘은여기까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8-24 05:29 492 6

본문


KakaoTalk_20190824_044736944_02.jpg

 

 

얼마전 게시판에서 쥬홍님의 추천으로 태어나 처음으로 텀블벅에도 가입해서 장편소설책 한권이 세상에 빛을 보게 해드린 적이 있었고, 

오늘 새벽 1시부터 읽기 시작한 책은 제 손을 떠나지 못하고 결국 마음속에 남게되었습니다. 

 

ISBN을 넣고 싶은 마음 매우 공감합니다. 그 숫자가 뭐라고.... 저도 한때는 갖고 싶었어요. 우리회사 대표가 책을 몇권 직접 출판했는데, 책 쓰는거 별거 아니라고 한번 내보라고 했었는데.... 말이 쉽죠. 책 쓰는게 얼마나 힘든 일인데요, 시작이 반이라지만 그 끝을 볼 수 있다는건 대단한 그 어떤... 노력이나 열정만으로는 성취할 수 없는 뭔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쓰고는 싶었지만 매번 이런저런 핑계로 몇장 넘기지도 못했으니... 반만 써봤네요 ㅋㅋㅋ

 

작가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어 서론을 길게 써봤습니다. 

어릴 때부터 친구가 별로 없었고 사귀는 재주도, 이렇다할 매력도 없었던 저는 책이 가장 친한 친구였었던 때가 있었습니다. 

그런데도... 뭐, 이런저런 핑계로 책과 멀어진지도 꽤 되었지만 역시 책을 읽는다는건 정말 행복한 일임에는 틀림이 없음을 다시 한번 깨달았습니다. 

특히, 좋은 책 읽으면 뭐하냐.. 실천도 못하면서.... 라는 충격적인 말을 지인으로 부터 듣고 난 몇 년 전부터는 책이 제 손에 들려있던 적이 없었을정도였지만......

 

4FLIX에 온것도. 쥬홍님의 팬이 된것도, 텀블벅에 참여한것도.. 오늘의 기쁨을 위해서 였나 봅니다. 

 

 

 

아, 냉정하게 말씀드리자면 어릴적 읽었던 추리소설에 비해 완성도와 파급력, 흥행성적... 등이 엄청 대단한 정도는 아니오니 어마어마한 기대는 말아주시길 바랍니다. 

왠지 후기를 적을 때면.. 냉정해지는... 아니. 냉정하게 쓰려고 노력합니다. 최대한 좋은 말은 안 쓰려고... 도 노력하구요. 그래야 괜한 기대로 인한 실망감을 안겨드리지 않을 수 있을 거란 개인적인 경험에서 나오는 우려 때문입니다. ㅋㅋ

 

 

이 책을 영영 못 보실 수 도 있는 분들께는 죄송하지만 스포일러를 범할 생각은 없습니다. 

혹시나 보실 수도 있을 기회를 대비해 간단한 후기를 남기고 싶기도 하고...

몇주째 빅뱅이론이랑 씨름하고 있어 다른 영상물을 만날 시간이 없어 후기도 쓰지 못한 점도 한 몫하고 있어서... 적어봅니다. 

 

1. 제목이 너무 섬득하네요. 살인자.. 도 아니고 연쇄살인자..... 라니... 보통 연쇄 정도면 살인자가 아니라 살인마.... 라고 생각했는데, 뭔가 의도가 있지 않을까? 란 생각한 첫인상이였습니다.

2. 작가의 말도 그렇고 아기자기하게 책 정보를 알차게 꾸며주신것도 재밌었습니다. ㅋㅋㅋㅋ

3. 목차가 있는줄 알았는데, 없더군요. 저는 책을 사면 앞면 그리고 뒷면 안 쪽 접힌 부분과 뒷쪽 접힌 부분. 그리고 인사말, 인쇄정보 등의 순으로 보고 마지막으로 목차를 본 뒤 독서를 시작합니다. 뭔가.. 작가와 편집자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하는것도 있고, 그 만큼 내용에 더 몰입할 수 있더군요...

4. 주인공은..... 아무래도 연쇄살인마와 결혼하신분이라고 생각했는데, 꼭 그렇지만은 않았습니다. 분량도 적절히 나눈거 같아요.

5. 추리소설인데 제목부터 스포일러네요. 아놔...... 분명 의도한것일 텐데. 그렇다면 진짜 범인이 따로 있다는 뜻? 곰곰히 생각해가며 추리를 시작합니다.

6. 주인공'들'도 저와 같이 추리를 시작합니다. 보통 추리 소설을 보다가 가장 빡치는게, 셜록이나 코난이나 할거 없이 무슨 단서를 발견하면 지 혼자만 알고 있고 독자에게는 말을 안 해줍니다. 그지같은 것들. 지들만 알고 있다가 나중에 반젼. 쫘잔... 어쩌라고... -_-;;; 독자의 객관적인 추리를 방해하는 아주 상당히 나쁜 짓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7. 그래서 다행이였습니다. 우리의 주인공'들'은 자신의 정보를 세세하게 저에게 알려주더군요. 사건 현장에서 뭘 줏었는지 지 혼자만 알고 있는게 아니여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ㅋㅋㅋ

8. 초반부의 범이라고 생각했던 제 1 용의자. 그리고 중반부에 범인이라고 생각했던 제 2 용의자. 모든게 작가의 의도대로 놀아나고 있음을 감지 하고 있었는데도 재미가 솔솔했습니다. 스포일러도 아닌데, 스포 당한 느낌을 내가 증거를 모아가며 파헤치는 느낌이였습니다. 

9. 그래서 범인은 늬규? 생각했던 범인이 맞을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있거나 아니거나 합니다. 무슨 말인지 모르시겠다구요? 

10. 그러고 보니 그렇네요. 어릴적 장발장이 빵 훔쳐서 깜빵갔던 얘기만 들었던 적이 있었는데, 죄명과 범인은 확실한데 죄를 물어야 하나 싶었던거 처럼.... 범인이 범인인가? 싶은.... 뭐 그런 느낌이 들었습니다. 결론은 확실하고 정확한데 엔딩은 독자의 판단으로 남겨둔... 그런 전설의 레전드 같은....

 

몇자 적지도 않았는데 벌써 시간이.. ㄷㄷ

 

제가 글을 수정없이 의식의 흐름대로 물 흐르듯 일필휘지로 쓰는데....(적어놓고 뒤도 돌아보지 않아 오타도 많을거같은데...)도 이렇게 많은 시간이 드는데, 200페이지가 넘는 글과 추가 서류(?)들을 작성하셨을 몇달을 제 몇시간과 교환하기엔 비용이 너무 낮춰 잡은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후원을 더 해드렸어야 했지만, 주머니 사정이... ㄷㄷ

텀블벅에 너무 늦게 참여한 탓에 작가의 친필서명을 받을 기회도 참여할 수 없었는데. 혹시 기회가 될런지 지금까지의 긴 서론을 빌미로 슬며서 여쭤봐야겠습니다. 택배 포장지에 적힌 보내는 님 주소를 일부러 본건 아니지만 그리 멀지 않은곳이라 오다가다 만나게 될지도!?

 

혹, 차기작을 결정하셨다면 조금은 더 응원할 주머니 사정을 만들어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넷플릭스는 뭐하나요. 그지같은 시나리오로 영화 말아먹지 말고 참신한 작가들의 원작을 적극 활용하세욧.)

 

 

추천 5

댓글목록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오늘은여기까지 님 ㅜㅠ
너무 감동적인 후기입니다. 제가 의도했던 것들을 모두 다 알아봐주셨어요 흑흑흑
정말 감사합니다!!!
욕 안 먹을 정도만이라도 해야지 했었는데, 그래도 만족해주는 분들이 많아서 힘이 됩니다. 제가 실명을 알았으면 감사 편지라도 넣어드렸을텐데 아쉽네요~ 집 가까우시면 나중에 꼭 한번 뵈어요. 제가 번개 한번 치겠습니다~

(아 그리고 나름의 목차가 있긴 한데요 ㅋㅋㅋ)

감상후기/추천


랭킹 일일 박스오피스 (11.11) 관객수 관객수증감 누적관객수 매출액 매출점유 누적매출액 스크린수
1 신의 한 수: 귀수편 132,868 -201,736 1,203,843 1,087,003,400 52% 10,442,706,120 1,184
2 82년생 김지영 46,797 -67,742 3,220,841 371,728,380 18% 26,563,677,100 974
3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37,875 -103,277 2,098,238 305,400,200 15% 17,552,721,940 894
4 날씨의 아이 9,706 -26,094 530,078 82,321,040 4% 4,381,496,530 440
5 아담스 패밀리 6,214 -87,680 215,983 46,939,260 2% 1,744,164,870 480
6 닥터 슬립 5,924 -7,109 52,268 48,530,780 2% 458,544,020 457
7 감쪽같은 그녀 5,076 5,076 6,016 39,180,000 2% 44,820,000 23
8 조커 3,345 -3,927 5,226,541 27,809,820 1% 45,197,916,680 207
9 말레피센트 2 2,440 -9,837 1,434,465 19,933,100 1% 12,107,888,450 215
10 가장 보통의 연애 1,771 -2,151 2,920,309 11,291,400 1% 24,859,422,410 156
감상후기/추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이벤트: 우수 리뷰어에게 선물을 드립니다! 댓글2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835 3
공지 감상후기 게시판 이용규칙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9 1.5K 1
526 굿플레이스 추천합니다! 1092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1 16 1
525 루머의루머의루머 추천 가라가라가라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1 20 0
524 프렌즈 재밌습니다. 영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1 13 0
523 빌어먹을 세상따위 강추 합니다 댓글4 영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0 56 1
522 다크페이트 관람기 스포 네이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51 2
521 방랑의 미식가 추천이요! 제이크6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 68 3
520 순도 100퍼센트 msg무첨가 수사물 '믿을 수 없는 이야기' 댓글3 bk999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 84 3
519 살색의 감독 무라니시 댓글6 non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4 126 1
518 폭스 캐쳐 란 영화 생소하지만 곡성과 불한당팬들이라면 강추합니다 댓글2 bk999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 115 3
517 리빙위드유어셀프 추천해요 영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 75 2
516 [넷플릭스-영화] 래틀스네이크 댓글10 오늘은여기까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9 211 3
515 루시퍼 시즌3. 중간까지 후기. 댓글5 ZJ9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8 136 2
514 [넷플릭스-영화] 시크릿세탁소 댓글13 오늘은여기까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252 2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순도 100퍼센트 msg무첨가 수사물 '믿을 수 없는 이야기'
방랑의 미식가 추천이요!
빌어먹을 세상따위 강추 합니다
다크페이트 관람기
루머의루머의루머 추천
순도 100퍼센트 msg무첨가 수사물 '믿을 수 없는 이야기'
방랑의 미식가 추천이요!
다크페이트 관람기
빌어먹을 세상따위 강추 합니다
굿플레이스 추천합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