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콘텐츠도 AI시대] ① 영화 흥행도 AI가 점쳐준다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4-12 09:08 69 0

본문

[콘텐츠도 AI시대] ① 영화 흥행도 AI가 점쳐준다

차현아 기자입력 : 2021-04-12 08:00 
KCA '미 할리우드의 AI 활용 투자 트렌드' 보고서 발간AI 기반 영화 제작 시스템 확산...흥행 가능성 예측도일부 영화는 흥행 예측 실패...창작으로서의 영화 위축"AI 판단은 절대적 지표 될 수 없어...보완재 역할"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승리호'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승리호'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제공]


올해 국내 최대 기대작이었던 '승리호'의 제작비는 240억원이다. 손익분기점은 580만 관객이라고 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넷플릭스를 통해 개봉하게 되면서 승리호 흥행이 '대박'이었을지 '쪽박'이었을지 추측은 어렵다. 만일  AI가 영화 흥행을 예측했다면 승리호의 예상 성적은 어땠을까.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은 최근 발간한 '미 할리우드의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효과적인 제작기획 및 투자 결정 트렌드' 보고서에서 최근 영화의 흥행을 AI로 예측하려는 시도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콘텐츠 한 편당 제작비가 천문학적으로 커지다 보니 막대한 자본을 투입하는 블록버스터 영화의 실패 가능성을 줄이고 대중음악의 '머니코드'처럼 흥행코드를 찾아내려는 노력에 AI를 접목한 것이다.

대표적으로 시네리틱(Cinelytic), 스크립트북(Scripbook), 볼트(Vault), 파일럿(Pilot) 등이 영화 흥행 예측 기능을 앞세운 AI 알고리즘 서비스다. 워너브라더스가 이런 솔루션을 적극 적용하고 있다. 디즈니는 아예 자체 관객 반응 분석 솔루션을 개발해 활용 중이다.
이런 솔루션은 영화 제작에 앞서 다양한 요소를 분석해 박스오피스 성적을 전망한다. 주·조연 배우 캐스팅에 따른 수익도 비교해준다. 또한 솔루션은 영화의 흥행 성적 뿐 아니라 개봉 당시의 계절이나 정치·사회·경제적 환경까지 고려해 알고리즘 성능을 향상하고 있다.

시네리틱은 영화제작 프로젝트를 관리하는 종합 솔루션으로 워너브라더스와 지난해 AI기반 제작 프로젝트를 체결했다. 시네리틱은 AI 알고리즘과 데이터로 영화 제작 전 분야를 관리한다. 캐스팅과 재무관리를 비롯해 시나리오는 물론, 배급시기에 따른 전망도 내놓는다. 말 그대로 '종합솔루션'이다.

파일럿은 영화 흥행 가능성을 예상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시네리틱과 마찬가지로 과거 영화 흥행 정보를 기반으로 제작할 영화를 비교한다. 출연자와 작가, 감독, 예산, 플롯 등을 고려해 개봉 첫 주말 흥행 수입을 예측한다.

시네마틱 벤처 파트너스는 흥행 예측을 바탕으로 투자를 하는 업체다. AI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흥행성이 높은 저예산 영화에 투자하는 방식이다. 실제 이 업체가 투자한 영화 가운데 95.8%가 흥행 수익을 내기도 했다.

이런 서비스 이외에 관객 반응을 통해 흥행 가능성을 분석하는 시도도 있다. 디즈니 산하 연구조직인 디즈니 리서치는 영화 9편을 150회 상영하면서 적외선 카메라로 관객 얼굴을 모니터링해 영화에 대한 반응을 파악하기도 했다. 영화 내용에 대한 공감과 몰입 정도를 분석해 영화 기획에 참고하려는 것이다.

영화계 일각은 이런 시도에 거부감을 드러내기도 한다. 데이터로 추출하기 어려운 다양한 맥락이나 정서를 감지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실제 20세기폭스사가 제작한 '타잔의 전설'이라는 영화는 2017년 개봉작인 '로건'을 AI로 분석한 흥행 키워드를 바탕으로 로건 팬들이 많이 볼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흥행에 참패했다. 로건 팬들은 정작 앤트맨과 데드풀2에 환호했지만 이 역시 예측하지 못했다.

게다가 '창작'으로서의 영화를 위축한다는 비판도 있다. 창작을 통해 새로운 세계를 보고, 예술혼을 불태운 배우의 연기를 보는 즐거움을 앗아간다는 것이다. 수익성에만 초점을 둔 익숙한 스토리와 컴퓨터 그래픽에 의존한 가짜 연기가 만연할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배경이다.

KCA는 트렌드리포트를 통해 "AI가 영화계에서도 점점 더 깊게 뿌리를 내릴 것"이라면서도 "AI는 절대적이거나 최종적인 결론이 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AI가 내놓은 제안을 최종적 결론으로 보지 말고 관객 이해를 넓히는 보완재로 활용하라는 제언이다.
 
차현아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2065 정보소식 성매매해서 아이 키우는 엄마, 그에게도 부모 자격이 있을까? [왓칭] (조선일보)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8 19 0
2064 정보소식 정우X오연서 ‘이 구역의 미친 X’, 넷플릭스서 전세계 시청자 만난다 댓글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 22 0
2063 정보소식 대한민국의 뛰어난 VFX 수준, ‘LED’ 시대 왔다! (뉴스브라이트) 댓글2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0 17 0
2062 정보소식 어린이날, 넷플릭스로 애니메이션 정주행 [어린이날특집①] (스타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5 17 0
2061 정보소식 치매 노인 말에 착잡, "내 모든 잎사귀가 지는 것 같아" <더 파더>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5 95 0
2060 정보소식 [금주의 pick] 배부른 자 VS 굶주린 자 외 - 추천하는 영화/협주곡/연극/뮤지컬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5 90 0
2059 정보소식 ‘노는 언니’ 언니들 중 ‘체력 1등급’의 주인공은 누구? (스트레이트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36 0
2058 정보소식 [망 이용료 갈등...해법은] ② 오락가락 '망 중립성' 문제부터 해결해야 (오피니언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04 0
2057 정보소식 [망 이용료 갈등...해법은] ① "애매한 부과기준, 혼란만 키워" 네이버는 700억·넷플릭스는 소송·유튜브…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01 0
2056 정보소식 [Opinion] '나이 듦', 살아 있음을 멈추지 않는 것 [드라마/예능] (아트인사이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96 0
2055 정보소식 [빅픽처] '서복'의 실패한 실험과 시행착오 (SBS연예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03 0
2054 정보소식 [포토] 日‘사랑의 불시착’ 전시관 엿보다 (스포츠경향) 댓글2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28 0
2053 정보소식 김유정 측 “‘이십세기 소녀’ 출연 검토 중”(뉴스엔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30 0
2052 정보소식 송중기 "악인을 악인 방식으로 처단한 빈센조에 만족" (연합뉴스)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99 0
2051 정보소식 [핫이슈] SKB·넷플릭스 ‘망 사용료' 분쟁을 바라보는 엇갈린 시선 (뉴스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04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