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정통사극은 왜 사라졌나? (일요시사)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3-15 16:49 1,923 0

본문

 

정통사극은 왜 사라졌나?
  •  함상범 기자
  •  승인 2021.03.15 11:07

 

 

 “역사 드라마 부활해야 하옵니다”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사극은 오래전부터 국내에서 사랑받던 장르다. 역사에 관심이 많은 국내 시청자들은 조선과 고려를 넘어 삼국시대, 일제강점기를 넘나드는 이야기를 즐긴다. 지난해 인기를 끈 넷플릭스 <킹덤> 시리즈를 비롯해 흥행한 사극이 즐비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소위 판타지에 가까운 퓨전 사극만 득세다. 정사와 야사를 고루 섞은 정통사극은 TV에서 완전히 사라졌다. 
 

▲ 드라마 <대장금> <태조 왕건> <장영실> 포스터 ⓒMBC·KBS
▲ 정통 사극 <대장금> <태조 왕건> <장영실> 포스터 ⓒMBC·KBS

지난 1일 KBS 유튜브 채널 ‘KBS Drama Classic’은 KBS1 대하드라마 <대조영>을 스트리밍했다. 당시 동시 접속자는 총 6500명을 넘겼다. 유튜버나 방송 BJ의 실시간 스트리밍이 3000명만 넘어도 최상위권이라는 업계 인식으로 미뤄봤을 때 <대조영>이 동원한 시청자의 수치는 실로 놀라운 기록이다. 

끊어진 계보

<용의 눈물> <태조 왕건> <불멸의 이순신> <정도전> 등 KBS1 대하사극 시리즈는 물론 MBC <허준> <대장금> <이산> <선덕여왕> , SBS <여인 천하>와 같은 정통사극은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최근 방송 제작의 흐름으로 보면 명맥이 끊긴 것과 다름없다. 

KBS는 2016년 <장영실>을 마지막으로 1TV에서 토요일 저녁 방영하던 대하 사극을 중단했다. 1981년 병자호란 전후 조선을 다룬 <대명>을 방영한 이래 26년 만이었다. 

MBC도 2017년 방영된 <역적>이 마지막 정통사극이라 할 수 있으며, 그나마 2019년 SBS에서 제작한 <녹두꽃>이 가장 최근 종영한 정통사극에 가깝다. 

 

최근 인기를 끈 tvN <철인왕후>, KBS2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달이 뜨는 강> 모두 허구의 소재를 적극적으로 넣은 퓨전 사극이다.

<철인왕후>는 청와대 요리사가 조선 시대 철종이 있던 때의 왕비로 등장하고,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은 암행어사를 소재로 현대적인 요소를 가미했으며,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 시대 바보온달과 평강공주 이야기를 재해석한 작품이다. 실존 인물을 일부 다루지만, 내용은 판타지에 가깝다. 

올해 나오는 드라마 라인업을 보면 정통사극과 퓨전 사극 간의 불균형이 극단적이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북방을 순찰하던 태종을 내세우고 엑소시즘을 가미한 SBS <조선구마사>, 사료에 짧게 기록된 조선시대 유일의 여성 화사인 홍천기를 극화한 SBS <홍천기>, 정조와 후궁인 의빈 성씨의 로맨스를 그린 MBC <옷소매 붉은 끝동>이 올해 지상파 방송사에서 내미는 퓨전 사극들이다. 

넷플릭스 <킹덤>의 세 번째 시리즈인, <킹덤: 아신전>도 있다. 지난해 말부터 올해 발표된 라인업 중 총 7편이 사극이지만, 정통사극으로 분류될만한 작품은 단 하나도 없다. 대부분 역사적 사실 일부를 기반으로 해 상상력을 덧입힌 작품이다. 

모든 방송사와 드라마 제작사가 역사에 판타지를 입힌 드라마를 제작하는 배경은 수익성이 가장 크게 작용한다. 퓨전 사극의 경우 역사 속 소소한 이야기를 잡아 등장인물을 최소화할 수 있다. 아울러 역사적인 색감이 짙지 않아 타국에서도 쉽게 받아들여져 해외 판권에서도 유리하다.

꾸준히 10% 이상의 시청률을 기록하는 장르라는 점에서 제작이 원활하다. 

 

제작비·캐스팅 난항·소재 부족
“2021 라인업에 정통사극은 없다”

반대로 정사를 바탕으로 약간의 야사를 가미하며 고증에 충실한 정통사극은 수익성 면에서 취약하다. 기본적으로 출연 인물이 많다. 아무리 극화한 부분이라지만, 고증을 중시해야 하는 장르적 특성상 이야기의 범위가 넓기 때문이다.

필요한 소품과 장소도 그만큼 다양해지기 때문에 다른 드라마에 비해 막대한 비용이 든다. 아울러 제작비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PPL이 원활하지 않은 점도 제작사나 방송사로서는 부담스러운 대목이다. 

2000년대 제작된 <불멸의 이순신>이나 <대조영>의 경우 총 제작비가 350억원가량 든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100회가량의 정통사극이 제작된다면, 약 1000억원의 제작비가 필요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 ▲정통사극 <철인왕후> <달이 뜨는 강> <암행어사> ⓒtvN·KBS
▲ 정통사극 <철인왕후> <달이 뜨는 강> <암행어사> ⓒtvN·KBS

아울러 정통사극을 만들기엔 이미 너무 많은 부분을 조명했다는 것도 제작의 어려운 요인 중 하나다.

삼국시대부터 후삼국과 고려 초기, 발해에 이어 무신정권에 이르는 고려 중기와 고려 말기부터 조선 건국, 태종부터 세조 까지 이어지는 조선 초기와 성종과 연산군부터 병자호란까지 이르는 조선 중기 등 역사의 주요 장면이 사극의 소재로 쓰였다. 아울러 숙종과 장희빈부터 시작해 영‧정조를 거쳐 조선 후기와 일제강점기까지 손을 대지 않은 시대가 없다.

인기 배우들이 사극을 피하는 점도 정통사극 제작이 원활하지 않은 이유 중 하나다. 대하사극에 참여할 경우 수년 동안 다른 활동을 생각하지도 못한다는 이유로 피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태조 왕건>의 궁예 역인 배우 김영철은 2년 동안 이 드라마에만 집중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배우들이 주로 쓰는 가채는 너무 무거워 장시간 촬영 이후에는 거북목이 될 뿐 아니라 쥐가 난 것처럼 머리가 쑤신다고 한다. 심하면 탈모증세까지 올 정도로 고통스럽다는 후문이다.

 

양승동 KBS 사장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 출석해 “현재 재정 상태로는 어렵지만, 2021년에는 대하사극을 부활시키려고 한다”고 밝혔다. 작가는 이미 섭외했으며, 현재 태종과 정조, 고려시대 현종이 후보로 전해진다. 그럼에도 워낙 많은 제작비가 필요하기에, 적자가 심각한 단계에 이른 KBS가 대하 사극을 부활시킬 수 있을지 여부는 미지수다. 

일각에선 공영방송은 정통사극을 꼭 제작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공영방송의 가치를 내건 KBS만큼은 정통사극을 제작해야 한다는 게 요지다.

부활의 희망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역사 자체가 가진 힘이 있다. 퓨전 사극은 작가의 상상력이 오히려 역사가 가진 힘을 빼기도 한다. 제작비 때문에 부담감이 있더라도, KBS는 공영방송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960 정보소식 [주간 넷플릭스] 4월 셋째 주 추천작 공개, 봄바람처럼 찾아온 신작 리스트 (마켓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875 0
1959 정보소식 넷플릭스가 일본 애니메이션 업계를 변화시킬 수 있을까? (에스콰이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15 0
1958 정보소식 드라마 ‘빈센조’ 사회 풍자 뒷심, 시청자 끌어당겼다 (국민일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96 0
1957 정보소식 '사랑의 불시착’이 이끄는 日 콘텐츠 지각변동 (스포츠동아)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905 0
1956 정보소식 4월 셋째 주말 넷플릭스 추천작5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2K 0
1955 정보소식 잭 스나이더 감독 + 넷플릭스 = ‘아미 오브 더 데드’ (KBS미디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K 0
1954 정보소식 지금까지 없던 드라마 될 수 있을까 ‘로스쿨’ [볼까말까] (쿠키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5 134 0
1953 정보소식 디즈니+ 견제?" 넷플릭스, 캐릭터 앞세워 '키즈 프로필' 개편 조슬기나 no_profile 베짱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5 107 0
1952 정보소식 웹툰 '안나라수마나라', 넷플릭스 드라마로 만들어진다 (게임포커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5 873 0
1951 정보소식 배우 '김명민', 드라마 '로스쿨'로 안방 극장 복귀!! (미디어리퍼블릭)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130 0
1950 정보소식 '낙원의 밤' 프랑스→미국까지..전세계 뜨거운 반응 (스타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1.5K 0
1949 정보소식 "모든 죽음에는 이야기가 있다"…넷플릭스 '무브 투 헤븐' 내달 14일 공개 (글로벌이코노믹)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1.1K 0
1948 정보소식 레지 장 페이지 떠났지만…’브리저튼’, 시즌 3~4 제작 확정 (싱글리스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332 0
1947 정보소식 넷플릭스, JTBC '로스쿨' 14일부터 전 세계 서비스 (뉴시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130 0
1946 정보소식 넷플릭스 속 숨어 보는 명작 (마리끌레르)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1.4K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