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인터뷰③] 김태리 "'승리호' 신파 호불호 못 느껴..부성애 코드 가장 자신있는 대목"('승리호') (스포…

페이지 정보

no_profile yamuch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2-16 10:34 42 0

본문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김태리(31)가 "'승리호'의 신파 호불호, 개인적으로 신파라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

우주 SF 영화 '승리호'(조성희 감독, 영화사 비단길 제작)에서 한때 악명 높은 우주 해적단의 선장이었지만 현재는 신분을 바꾼 후 승리호를 이끄는 리더가 된 장선장을 연기한 김태리. 그가 15일 오후 진행된 국내 매체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승리호'에 대한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할리우드의 전유물인 줄 알았던 우주를 배경으로 조성희 감독만의 상상력과 한국 영화계의 기술력이 만들어낸 한국 최초 우주 SF '승리호'. 초능력 수트를 입고 우주를 넘나드는 할리우드의 초호화 히어로가 아닌 2092년을 배경으로 우주쓰레기를 치우는 최하위층 노동자를 주인공으로 한 소시민 우주 블록버스터를 다룬 '승리호'는 그동안 선보였던 히어로, 우주 SF 장르와 차별화를 가지며 국내는 물론 전 세계 관객을 사로잡았다.

특히 '승리호'는 그동안 보지 못한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한 김태리의 파격적인 변신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극 중 막말은 기본, 늘 술에 절어 있고 안하무인 성격 탓에 거친 우주 노동자들도 혀를 내두르는 장선장을 연기한 김태리. 못 다루는 기계가 없고 비상한 두뇌와 남다른 리더십으로 결정적인 순간마다 빛을 발하며 승리호를 이끄는 젊은 리더를 연기한 김태리는 승리호에서 가장 이성적이고 현실적이며 정의롭지 못한 일에 단호함을 드러내는 매력적인 캐릭터로 또 한 번 '미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날 김태리는 "'승리호'는 장르적인 측면이 강한 영화다. SF, 우주 영화다. 처음에는 우주선에 발 붙이기도 어려운 느낌이 있었다. '승리호'는 4개월 바짝 촬영했는데 동료들과 숙소에 같이 머물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그때 '장르에 속고 있는 것일 수도 있다'는 말을 했다. 우주지만 지구에서 벌어지는 일과 다를 바 없다고 생각했다. 가족애가 드러나면 이야기는 알아서 굴러가게 될 것 같았다. 우주 이야기라는 것에 멀게만 느낄 것이 아니라 사람 이야기로 접근하면 좋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승리호'의 호불호로 꼽히는 신파 서사에 대해 "사실 나는 신파가 있다는 걸 잘 모르겠다. 개인적으로는 태호의 부성애 코드를 재미있게 봤다. 그 부분이 조성희 감독이 가장 보여주고 싶었던 이야기다"며 "어떤 한 분이 '승리호'에 대해 '다 떠나 영화 중반이 지날 때쯤 이 작업에 함께한 모두에게 그저 박수를 쳐주고 싶었다'라는 평을 받았다. 이 영화를 만들면서 다들 베테랑이지만 처음 만드는 상황이었다. 다들 열심히 만들어 갔다. '승리호' 속 모습처럼 현장도 마찬가지였다. 결과적으로 좋은 반응을 얻어 뿌듯하기도 하다"고 고백했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 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등이 출연하고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의 조성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지난 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됐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넷플릭스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847 정보소식 넷플릭스 '낙원의 밤' 예고편…차승원 카리스마 폭발 (뉴시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6 112 0
1846 정보소식 잇딴 먹통에도 뒷짐만 지는 구글…토종기업이 수습하는 악순환 언제까지? (업다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6 153 0
1845 정보소식 반복되는 드라마 역사 왜곡, 방지 대책은 없나 (뉴스핌)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6 170 0
1844 정보소식 [데스크칼럼]토종 OTT 키울 수 없다면 풀어줘라 (미디어펜)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5 49 0
1843 정보소식 [스경X초점] 드라마 제작사, ‘中원작’ 기웃대는 이유 (스포츠경향)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5 43 0
1842 정보소식 '미나리' 스티븐 연, 앨리 웡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비프' 합류…제작에도 참여 (톱스타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5 55 0
1841 정보소식 [OTT 특집①] 코로나에 집콕이 일상…OTT 시장규모, 100조 넘어서다 (스포츠동아)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5 199 0
1840 정보소식 70대 여성의 “나랑 연애할래요?”라는 물음에 담긴 무게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5 230 1
1839 정보소식 누굴 위한 판타지인가…조선구마사, 모두 등 돌렸다 (오마이뉴스+머니투데이+한국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5 160 0
1838 정보소식 역사 왜곡 논란 ‘조선구마사’ 결국 고개 숙였다… 호평 받은 ‘킹덤’ 재소환 (머니S)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58 0
1837 정보소식 지금 당장 드라마 ‘괴물’을 예습해야 하는 이유 (엘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62 0
1836 정보소식 SBS ‘조선구마사’ 역사왜곡 논란에...등돌리는 광고주들 (경향신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192 0
1835 정보소식 [방구석 극장전]<고질라 vs 콩> 60년 만의 리턴매치 (주간경향)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238 0
1834 정보소식 우리도 오리지널 콘텐츠로 간다 (GQ)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32 0
1833 정보소식 디즈니에 손내민 KT…자체 콘텐츠로 SKT·CJ ENM과 맞짱 (매일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161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