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닐슨코리아 "넷플릭스 순이용자 수 1년 만에 64.2% 급증" (여성신문)

페이지 정보

no_profile yamuch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2-16 10:11 45 0

본문

지난해 TV 시청자 수 전년 대비 48% 늘어

4~9세 TV VOD 시청률 가장 큰 폭으로 증가

경제 채널은 '급상승' 스포츠는 '직격탄'

넷플릭스 ⓒPixabay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넷플릭스 등 유료 동영상 서비스 이용자가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다. TV 시청자 수도 전년 대비 48% 늘었다.

닐슨코리아는 15일 '2020 하반기 미디어 리포트'를 발간했다.

넷플릭스의 지난해 11월 UV(순이용자수)는 같은 해 1월 대비 64.2% 증가했다. 동영상 모바일 사업자 순위에서 유튜브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넷플릭스는 광고 집행도 활발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의 총광고비는 2019년 88억원에서 지난해 202억원으로 급증했다.

웨이브가 62억원에서 43억원, 틱톡이 64억원에서 38억원으로 각각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닐슨은 "넷플릭스의 광고비는 지난해 3월 이후 전년도 대비 연속 상승세를 보였으며, 특히 자사의 국내 제작 콘텐츠 출시 시기에 광고비가 많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시리즈온과 왓챠도 UV가 같은 기간 50% 이상 증가했고 티빙과 트위치도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닐슨은 "유료 동영상 서비스들의 UV가 매우 증가하면서 코로나19 이후 유료 동영상 서비스 이용이 대중화된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TV 시청자 수는 전년 대비 48% 증가했다.

재택근무 시간이 늘고 방송사들도 연이어 특보를 편성하며 재난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하면서 집 중심의 TV 뉴스 시청량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2차, 3차 확산기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피로도가 증가하면서 시청 증가세가 1차 확산기보다 둔해졌다.

특히 4~9세의 경우 전연령대 중 TV VOD 시청률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발생 전 1.81%에서 1차 확산기 2.53%로 늘었다.

초등학교 저학년과 30~40대 시청자 수는 온라인 개학과 원격 수업이 진행된 4~5월에 급등했고 'EBS라이브특강'이 진행된 오전 9시~정오에 시청 시간이 집중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제 채널은 지난해 대비 시청 분량이 급상승하며 큰 성장을 이뤘다.

1차 확산기에는 이전보다 무려 21.5% 시청자 수가 늘었다. 코로나19로 국내 증시가 폭락했던 3월이 절정이었다. 이후에도 2차 확산기 1.2%, 3차 확산기 6.3% 등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특히 20~30대 시청자 수가 전년 대비 각각 83.1%, 46.9% 급증했다. 20~30대는 해외증시에 대한 관심도 급증해 뉴욕증시 거래 시간인 새벽 시간대에도 주식 프로그램에 집중하는 패턴을 보였다.

닐슨은 "모든 세대가 '동학개미운동'을 이끌며 주식시장에 활발히 참가했고 주식투자 정보를 얻고자 경제 채널을 본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스포츠 방송은 코로나19로 가장 직격탄을 맞았다.

스포츠 경기 조기 종료와 개막 연기로 인해 봄 시즌 시청률이 가장 큰 폭(-28.3%)으로 하락했고, 5월 프로야구 개막 이후 시청 분량이 회복세(+25.9%)로 돌아섰다.

출처 : 여성신문(http://www.womennews.co.kr)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838 정보소식 역사 왜곡 논란 ‘조선구마사’ 결국 고개 숙였다… 호평 받은 ‘킹덤’ 재소환 (머니S)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62 0
1837 정보소식 지금 당장 드라마 ‘괴물’을 예습해야 하는 이유 (엘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63 0
1836 정보소식 SBS ‘조선구마사’ 역사왜곡 논란에...등돌리는 광고주들 (경향신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230 0
1835 정보소식 [방구석 극장전]<고질라 vs 콩> 60년 만의 리턴매치 (주간경향)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277 0
1834 정보소식 우리도 오리지널 콘텐츠로 간다 (GQ)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33 0
1833 정보소식 디즈니에 손내민 KT…자체 콘텐츠로 SKT·CJ ENM과 맞짱 (매일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199 0
1832 정보소식 “디즈니 못 기다리겠다!”…아마존OTT 먼저 한국 상륙 [IT선빵!] (헤럴드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251 0
1831 정보소식 한국 상륙 디즈니플러스 "드라마 자체제작 하겠다" (한국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187 0
1830 정보소식 중국 불통 넷플릭스 “코로나 진원지는 中 우한” 저격! (헤럴드경제)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45 0
1829 정보소식 넷플릭스 ‘지니 앤 조지아’, ‘브리저튼’ 뛰어넘나…22일 연속 1위 (싱글리스트+비즈한국)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71 0
1828 정보소식 4천억 이상 콘텐츠 투자 나선 KT…‘디즈니+’와도 협력 (이데일리)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14 0
1827 정보소식 ‘반크’를 화풀이 대상 삼은 日 극우 언론 (시사저널)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47 0
1826 정보소식 악령… 재난… 청춘물… 새봄 안방극장 ‘드라마 만발’ (동아일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51 0
1825 정보소식 '조선구마사' 등장인물부터 인물관계도까지, 넷플릭스 서비스는? + 역사왜곡 논란 (문화뉴스+뉴스1+뉴스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26 0
1824 정보소식 KT, OTT 서비스 시즌 PC버전 상반기 중 출시 (아주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173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