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기묘한이야기2ch 괴담

페이지 정보

no_profile yoll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작성일22.03.11 09:58 435 0

본문

231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내가 정신과 의사를 하며 겪었던 오싹한 케이스. 


우리집 근처에 60대 부부와 서른 정도로 보이는 아들, 이렇게 세 가족이 이사 왔다. 

아들은 이른바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라서, 자주 볼 수 없었다. 

뭐, 그 가족에게 직접 들은 건 아니지만 아마도 체면 때문에 이사 온 것 같다. 

그 아들은 날이 갈수록 밖에 나오는 횟수가 줄더니 

어느덧 방에서 전혀 안 나오는 완전한 히키코모리가 되어 버렸다. 





매일 저녁 마다 아들 방에서 부인의 고함 소리가 들렸다. 

현관 앞에서 마주치면 웃으며 인사를 건네곤 했지만 

부인은 눈에 띄게 야위어갔다. 






이웃집 아들을 못 본 지 반년 정도 되었을 때 

이웃집 남편이 「내일 우리집에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개인 집에 방문해서 진찰했던 적은 없었지만 

이웃사촌이고 해서 승낙했다. 






232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2007/07/28(土) 03:11:27 ID:GWkBlchMO 


그리고 다음날 그 집을 방문하니 부부가 함께 날 맞았다. 




「이쪽입니다」 





부인이 아들 방을 안내했다. 






부인은 「열어!」하고 문을 연 다음, 

「언제까지 잘 거야!」라고 소리 지르며 

침대 이불을 들췄다. 






나는 경악 했다. 






침대에는 얼굴 없는 나체 마네킹이 누워 있었다. 

그리고 남편이 나에게 말했다. 






「오늘 진찰해 주실 사람은, 현실을 받아들이지 않는 나의 아내입니다」 

 

 

 

 

 

----------------------------------------------------------------------

 

 

 

 

823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 2011/05/10(火) 01:58:50.77 

이렇게 글로 적으면. 아까 했던 말이랑 조금 달라질지 모르겠지만, 
나, 욕실에서 휴대폰에 넣어둔 음악을 들으면서 노래를 따라부르거든. 
그래서, 최근에는 같은 노래의 똑같은 부분이 갑자기 탁하고 볼륨이 내려가는거야. 

정말로 한순간에. 
그래서, 돌려놓으면 또 같은 부분에서 반복해서 볼륨이 내려간다. 

휴대폰이 고장난건가 싶어서 욕실이 아닌 곳에서 음악을 틀어보면 전혀 이상이 없어. 


824&:&;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 2011/05/10(火) 02:03:27.17 

그래서, 매번 같은 곳에서 볼륨이 내려가니까, 기억하게 됐어. 
방금 전에 목욕하면서, 재미삼아서 볼륨이 내려가는 부분만 말로 해봤다. 
그랬더니, 세번쯤 돌려들었을 때, 내 입에서 




"니, 뒤.. (오, 마에, 우, 시, 로-)" 

라는 말을 하고 있다는걸 눈치채버렸다. 


별로 안무서운것 같아서 미안. 
근데, 당사자는 정말 손이 떨릴정도로 무섭다구... 

 

 

 

-----------------------------------------------------------------

 

120 

전에 읽은 이야기로 

  

5 ~ 6명으로 그룹을 만들어 폐교인지 어딘지 담력 시험 삼아 가서, 

번호대로 차례차례 출발했는데 아무도 돌아오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두 명만 남았을 때 너무 이상해서 한 명이 남은 한 사람에게 

「내가 15분 지나도 안 오면 경찰에 신고 해」라고 말하고 출발. 

15분 지나도 돌아오지 않아서 경찰에 신고. 

경찰이 건물 안을 조사해 보니, 화장실 한 칸에서 전원이 목을 매달고 있었다. 

  

라는 이야기가 있었다. 

이거 상상해 보면 다른 사람들이 매달려있는데 그 사이를 헤치고 들어가서 

목을 매달
았다는 거잖아. 어쩐지 그런 모습을 상상하면 무서워. 

 

 

-----------------------------------------

 

내가 대학생 때 A라는 친구가 있었다. 
그리고 그에게는 중학생때부터 사귄 B라는 여자친구가 있었다. 
언제나 어디라도 둘이서 함께 다니는 한쌍의 원앙같은 커플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B가 그만 교통사고로 이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그 이후로 밝은 성격이었던 A는 매우 어둡고 울적한 성격으로 돌변했다. 
점점 학교도 나오지 않게 되었다. 
A가 걱정이 되어 친구들과 함께 몇번이고 그의 집에 찾아가 보았지만 A는 항상 집에 없었다. 
있었는데 없는 척 했을 지도 모른다. 
  
  
  
  
  
그 후로 2개월 쯤 흘러, 다들 A에 대해 잊어갈 무렵 A는 다시 학교에 나오기 시작했다. 
전과 같이 밝고 명랑한 A로 돌아와 있었지만 어딘가 모르게 그림자가 느껴졌다. 
실제로도 그의 얼굴은 잔뜩 여위었고 눈은 퀭했다. 
어딘가 변한 A를 다른 친구들은 피해다녔다. 
하지만 사고 전부터도 나는 그와 참 절친했기 때문에 상관않고 함께 다녔다. 
그러나 A는 아무래도 어딘가가 이상했다. 
  
"A. 사정은 알지만 힘내. 앞으로 어떻게 하려고 그래." 
"괜찮아. 매일 B가 전화로 격려해주니까." 
"무슨...말을 하는거야?" 
"B는 정말 귀여워. 내 기분을 살피고 언제나 전화를 걸어준다니까. 그 덕분에 학교에 다시 나올 용기가 생겼어." 
"정신차려!!!!B는 이미 죽었어!!!" 
"정신 차릴건 너야. B는 살아있어. 나에게 매일 전화를 걸어준다고." 
  
흐리멍텅한 눈으로 그렇게 말하고 나를 뿌리치고 가는 A의 모습은 정말이지 오싹했다. 
정신에 문제가 생겼음을 느끼고 A에게 병원에 찾아가보도록 권유했지만 그는 듣는 척도 하지 않았다. 
그래서 참다못한 나는 무심코 말하고 만 것이다. 
지금은 후회하는 그 말을...... 

"그럼 니 방에 한번 가보자. 어디 B랑 나도 통화좀 해보자고." 
  
  
  
  
  
  

그 날 저녁 나는 A의 집으로 가서 밥을 먹고 TV를 보며 시간을 보냈다. 
A도 딱히 이상스러운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그러다 문득 시계를 보자 새벽 2시가 지나있었다. 
역시 A의 정신이 많이 지쳐있구나. 한동안 모습을 지켜봐야겠지. 하고 생각하던 그 순간이었다. 
A가 돌연 일어서서 말했다. 
  
"봐, 오잖아." 
"뭐가 온단말이야?" 
"뭐냐니, 말했잖아. B에게 전화가 온다고 말야." 
  
그렇게 말하더니 A는 전화기를 향해 걸어갔다. 
그는 서서히 울린 적도 없는 수화기를 들더니 누군가와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잘 들어보니 오늘 학교에서 있었던 일, 내가 집에 놀러온 일 들 여러가지를 이야기 하고 있었다. 
  
"전화가 언제 왔다고 그래!!" 
  
나는 갑자기 오싹해져서 A의 곁으로 달려가 소리지르며 전화기를 빼앗았다. 
뭐하는 거냐며 아우성치는 그를 무시하며 나는 수화기를 귓가에 가져가 큰소리로 말했다. 
  
"너 누구야!!장난전화라면 질이 나쁘잖아. 적당히 하지 못해!!?!?" 
  
하지만 수화기 너머에서는 아무런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잠잠한 수화기를 귓가에 댄 채 나는 조금 안심하여 A에게 말했다. 
  
"거봐, 아무소리도 안나잖아. 응? 전화같은거 온적 없다고 말했잖아. 이제그마......" 
  
거기까지 말하고 나는 문득 깨달았다. 
  
  
  
  
  
  

전화는 온적이 없다. 
나는 전화벨이 울리지 않은 수화기를 들고 있다. 
만약 전화가 오지 않은 상태에서 수화기를 집어들면 [뚜--------------------]하는 소리가 나야 정상이다. 
하지만 수화기 너머로 아무 소리도 들리지가 않는다? 
가슴 깊은 곳에서 공포가 밀려왔다. 
수화기를 귀에 댄 자세로 굳어버려 움직일수 없었다. 
  
  
  
  
  
  

그때, 수화기 너머로 귀에 거슬리는 여자의 목소리가 들렸다. 
  
"너 야 말 로 누 구 야" 
  
나는 수화기를 마룻바닥에 집어던지고 그 집을 뛰어나왔다. 
집을 나오던 순간 이제까지 본적이 없던 능글능글 웃는 얼굴로 달아나는 나를 바라보던 A와 눈이 마주친 것도 같다. 

그 날 이후로 나는 일체 A의 주변에 가지 않았다. 
A는 또 학교를 나오지 않게 되었다. 
자퇴했다는 소문을 들었던 것도 같지만 그가 어떻게 되었는지는 모른다.

개드립 - 2ch 무서운 이야기 몇개 ( https://www.dogdrip.net/389447231 )

 

추천 0
작성자님이 자유게시판에 쓴 다른 글
대구에서 탄생한 프랜차이즈들.jpg  
03-14 13:37
2ch 괴담  
03-11 09:58
재미로보는 MBTI 평소 표정  
02-08 05:32
재미로보는 MBTI 성향  
02-07 16:51

댓글목록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 기묘한이야기 영화 알포인트에서 갑자기 소름 끼쳤던 장면 댓글1 no_profile 엘영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9-04 4.8K 0
4 기묘한이야기 넷플릭스 '기묘한 이야기4', 메인 예고편 공개 (뉴스핌) 댓글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4-14 7.9K 0
기묘한이야기 2ch 괴담 no_profile yoll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3-11 436 0
2 기묘한이야기 ‘기묘한 이야기’ 시즌4, 공개일 5월 "시즌5 마지막"…스핀오프 언급 (싱글리스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2-18 10.1K 0
1 기묘한이야기 기묘한 이야기 1-3 시즌 다시 정주행 하려구요 댓글2 no_profile non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2-06 6.3K 1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