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후기/추천


시티 오브 엔젤 (City of Angels) - 1998년 작품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3-27 08:49 1,838 1

본문

영화 '시티 오브 엔젤’ 포스터

 

 

어제 밤 [더무비] 채널에서 방영한 [시티 오브 엔젤]을 봤습니다.

 

사랑의 가치에 대해 진하게 호소한 영화라 생각되어 잊어 버리기 전에 몇 자 적어 봅니다. 

 

니콜라스 케이지(결혼과 이혼을 너무 자주 해서 제가 별로 좋아 하지 않는 배우입니다.)와 멕 라이언이 주연이며 1998년 작품으로서 오래 된 영화라 주말명화에 종종 나온 영화인데도 저는 처음 봤습니다.

 

니콜라스 케이지(세스)는 죽은 자의 영혼을 데려가는 천사이며 멕 라이언(매기)은 심장외과 의사입니다.

세스는 환자를 사랑하는 매기의 선한 마음과 그 녀의 아름다움에 반해 그 녀를 사랑하게 됩니다.

매기도 처음 세스를 보자 사랑에 빠집니다.

 

시티 오브 엔젤 

 

수술중 일어난 심장정지 .. 영화 <시티 오브 엔젤> 중에서 .. 

 

천사는 감정을 느끼지도 못하고 고통도 못 느끼며 냄새, 촉각 등, 아무런 감각을 못 느낀다는 설정도 특이했고, 천사와 사람의 사랑이라는 독특한 설정도 새로웠습니다.

 

세스는 그 녀를 보기 위해 그 녀가 근무하는 병원에 자주 갑니다.  그 병원의 심장병 환자 중에 천사였다가 사람이 되어 여인을 사랑하여 애기를 낳고 살고 있는 전직 천사(메싱어)를 만나게 되며 그를 통해 사람이 되는 방법을 알게 됩니다. 세스는 결국 그 녀를 너무도 사랑한 나머지 초능력과 영생을 포기하고 인간이 됩니다.

 

천사 저승사자 영화 시티 오브 엔젤 City of angels 줄거리 결말

  

그러나, 단 하루 밤의 사랑 후에 매기는 먹을 걸 사러 나갔다가 교통사고로 죽게 됩니다.

 

세스의 옛 동료(카지엘)가 세스 앞에 나타나 묻습니다.

"이런 결말을 사전에 알았다 해도 그 녀를 택하였겠나?"

 

세스는 답합니다.
"단 한 번의 키스, 한 번의 사랑이라 해도 나는 그 녀를 택하겠네." (정확한 대사는 기억 안 나나 비슷한 대사였습니다.)

 

<시티 오브 엔젤> 숭고한 사랑의 가치, 그리고 위대한 사랑의 힘

  

 

천사가 이토록 갈망하는 [사랑]을 우리들 인간들은 매 시간, 매일 하면서 살고 있으니 얼마나 행복한 존재들인가라고  브래드 실버링 감독이 외치는 듯합니다.

우리가 냄새 맡고, 맛을 느끼고, 촉감을 느끼는 이 사소한 것들 조차 너무도 행복한 것이라는 것을 일깨워 줍니다.

 

남녀간에 육체적인 사랑을 하는 장면을 셀 수 없이 많은 영화에서 보아 왔지만 이 영화만큼 아름답게 본 적은 없습니다.

 

시티 오브 엔젤..감동 판타지 멜로 영화..니콜라스 케이지, 맥 라이언 

 

작가가 단 하루 밤의 사랑으로 매기를 죽인 것이 잔인하게도 생각되었습니다만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위해서는 그럴 수도 있겠다고 이해하기로 했습니다.

 

멕 라이언은 언제 봐도 사랑스럽습니다. 

 

기회가 되면 꼭 보시기 바랍니다.

 

시티 오브 엔젤▼금요일 영화 줄거리

 

20년이 지나도 잊히지 않는 영화 '시티 오브 엔젤'  그리고  ost '사라 맥라클란 - Angel'

 

추천 2

댓글목록

감상후기/추천


랭킹 일일 박스오피스 (05.06) 관객수 관객수증감 누적관객수 매출액 매출점유 누적매출액 스크린수
1 크루즈 패밀리: 뉴 에이지 9,944 -92,983 116,660 81,362,330 15% 1,029,636,060 709
2 비와 당신의 이야기 9,853 -25,742 253,210 89,978,430 17% 2,301,548,560 648
3 더 스파이 6,614 -17,698 183,164 60,443,880 11% 1,658,741,920 547
4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5,077 -11,678 23,053 44,229,200 8% 212,357,830 575
5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4,931 -13,806 1,932,093 46,298,880 9% 18,593,815,140 397
6 미나리 4,820 -11,207 1,064,188 40,483,640 8% 9,595,923,370 462
7 내일의 기억 3,424 -9,367 278,825 31,839,340 6% 2,486,635,460 398
8 극장판 콩순이: 장난감나라 대모험 2,587 -29,919 35,093 21,562,800 4% 308,039,290 375
9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2,358 -16,853 1,854,951 22,412,400 4% 11,668,160,900 141
10 명탐정 코난: 비색의 탄환 1,969 -10,049 197,510 17,726,820 3% 1,859,826,380 176
감상후기/추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61 서복 cgv골든에그지수 no_profile 기억의흔들림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408 1
1560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 Aloners, 2021 ) - 티저 포스터 & 시놉시스 no_profile 섬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248 0
1559 [★★★] 워리어스 웨이 no_profile 기억의흔들림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73 0
1558 영화. 보더라인 (Borderline, 2019) - 씨네 21 별점 no_profile 섬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60 0
1557 애니 무비. 나소.흑전기: 첫만남편 (THE LEGEND OF HEI, 2019) - 국내판 캐릭터 포스터 … no_profile 섬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73 0
1556 애니 무비. 굴뚝마을의 푸펠 ( Poupelle of Chimney Town, 2020 ) - 국내판 티저 … no_profile 섬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281 0
1555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 In the Name of the Son, 2020 ) - 티저 포스터 & 시놉시… no_profile 섬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42 0
1554 나홀로 집에 맥컬리 컬킨 득남 댓글1 no_profile 기억의흔들림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47 0
1553 넷플릭스 무비. 아미 오브 더 데드 (Army of the Dead, 2021) - 새로운 오피셜 포스터 no_profile 섬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45 0
1552 영화. 애플 ( Apples, 2020 ) - 스틸 컷 7종 no_profile 섬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87 0
1551 [★★★★] 노매드랜드 라이브톡 이제 몇시간뒤면 시작이네요ㅎㅎ no_profile voeeloveee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8 0
1550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 2021 ) - 티저 포스터 no_profile 섬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3 0
1549 영화. 구원 ( salvation, 2020 ) - 씨네 21 별점 no_profile 섬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7 0
1548 영화. 비커밍 아스트리드 ( Becoming Astrid, 2018 ) - 국내판 포스터 & 시놉시스 no_profile 섬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5 0
1547 낙원의 밤 (Night in Paradise) 댓글4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289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F1
낙원의밤
늙은이가 본 '귀멸의 칼날'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