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 10cm - 너의 꽃



본문

언제였던가 너를 바라보니
두 볼이 빨갛게 차올라서
창문 가에 놓았던 너의 화분을
내 침대 배게 옆에 옮겨두었지

이젠 너를 꼭 껴안고
마른 잎은 다 걷어내고
같이 누워서 너에게만
물을 줄게 너도 좋지

눈을 떠 다시 너를 바라보니
어제완 또 다른 표정으로
조용히 지나다니던 내 손길에
간지러워 온몸을 떨고 있었지

이젠 너를 꼭 껴안고
마른 잎은 다 걷어내고
같이 누워서 너에게만
물을 줄게 너도 좋지

향기는 더 진해지고
뜬눈으로 밤을 새워
같이 누워서 기다리다
날이 밝아서야 너의 꽃을 보지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음악게시판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