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아무튼, 주말] 달 표면을 맨발로 걷는다고? ‘고요의 바다’가 어쩐지 고요하다 (조선일보)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1.08 11:03 270 1

본문

[아무튼, 주말] 달 표면을 맨발로 걷는다고? ‘고요의 바다’가 어쩐지 고요하다

국내 첫 우주 SF 드라마 ‘고요의 바다’속 과학적 오류

넷플릭스 시리즈 ‘고요의 바다’가 제목처럼 고요하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지옥’에 이어 삼연타를 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흥행성과 화제성에서 모두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고 있다. 외신들도 “공상과학 장르를 시도한 한국의 실패작” 등의 혹평을 내놨다. 왜 그럴까.

원래 한국은 ‘SF영화의 무덤’으로 불린다. 특히 우주를 배경으로 한 스페이스 오페라 장르는 국내 팬층이 얕다. 해외에서 큰 팬덤을 가진 영화 ‘스타워즈’ ‘스타트렉’도 국내에서는 무덤덤한 반응이다. 해외에서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를 먹여 살렸다는 평가를 받는 드라마 ‘만달로리안’도 국내 반응은 미지근했다.

그러다 보니 국내 자체 제작 우주 SF 영화는 지난해 공개된 ‘승리호’가 처음이다. ‘고요의 바다’ 역시 국내 최초 우주 SF 드라마다. 그 이유로는 우주에 대한 한국 관객들의 판타지가 적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우주 SF 장르는 우주에 대한 환상을 먹고 자란다. 미국은 1969년 아폴로 11호 발사부터 최근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 발사까지 다양한 대형 이벤트들이 있었고 이를 미국인들은 축구 경기 보듯 국가적으로 관람했다. 이런 이벤트의 성공이 우주에 대한 환상을 갖게 하고, 우주 산업을 키우며, 영화·드라마 산업을 성장시켰다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2007년 우주인 배출 사업, 2013년 나로호 발사 등이 미적지근하게 끝났고, 이마저도 외국에서 이미 시도한 것을 따라가는 수준이었다. 박재필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 대표는 “우리에게 우주 이야기는 괴리감이 있다. 삶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여긴다”며 “미국은 과학적인 이벤트도 많고, NASA(미 항공우주국)도 이런 이벤트에 대중이 관심을 쏟도록 많은 예산을 투입하기 때문에 우주에 대한 환상이 많다”고 말했다.

성공 사례가 없었던 건 아니다. 영화 ‘마션’ ‘그래비티’ ‘인터스텔라’ 등은 국내에서도 큰 성공을 거뒀다. 이들과 비교해 ‘고요의 바다’가 지적받는 부분은 핍진성(逼眞性)이 너무 약하다는 것이다. 핍진성이란, 과학적 사실과 서사적 허구를 적절히 결합해 관객들을 납득시키는 정도. 그러나 ‘고요의 바다’는 기본적인 과학적 오류가 너무 많아 몰입을 방해한다는 것이다.

 드라마 배경은 2070년대. 지구 전체가 사막화돼 물이 말라버렸다는 설정이다. 그러나 지금 과학자들이 말하는 ‘물 부족 사태’는 마실 만한 물이 줄어들었다는 것이지, 물이 진짜 증발했다는 말은 아니다. 지구상 물의 총량은 수억 년 전이나 지금이나 일정하다. 안형준 국가우주정책연구센터 팀장은 “지구상 물의 총량은 지구와 태양이 가까워져 물이 이동하거나, 강력한 전기 분해로 물이 분해되지 않는 한 언제나 일정하다”고 말했다.
 
드라마에서는 이런 지구상의 물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달에 있는 물, 월수(月水)를 가져오려고 한다. 이 월수는 물의 성분을 가졌으면서도 바이러스처럼 사람 몸에 기생하고, 자연적으로 증식한다. 안 팀장은 “증식을 하기 위해서는 화학 반응이나 생물학적 반응이 있어야 하는데 물이 이런 반응을 스스로 일으킨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물이 바이러스로 감염됐다는 말도 성립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인터넷 속 과학 덕후(마니아)들에게 가장 많이 지적받은 장면은 대원들이 탄 탐사선 모습이다. 날개 달린 우주 왕복선 같은 달 탐사선이 로켓단 분리도 하지 않고 날아간다. 그러나 안 팀장은 이는 어느 정도 기술적으로 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 엑스’ 창업자가 개발 중인 재사용 로켓의 궁극적인 방향이 이 같은 모델이기 때문이다.
 
오히려 눈에 거슬린 건 달 표면에 동체 착륙(배꼽착륙)하는 탐사선이다. 대기도 없는 달에서 활주로도 없이 동체 착륙을 했다가는 탐사선뿐 아니라 안에 탄 대원들도 무사할 수 없다는 것. 달의 표면에서 송지안(배두나 역)이 빠른 속도로 빨려 내려가는 장면도 과학적 오류다. 달의 중력은 지구의 6분의 1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이 모든 과학적 오류를 분석하는 것조차 허무하게 만드는 장면은 마지막에 나온다. 소녀 루나가 아무 장치 없이 월면을 걸어 다니는 것이다. 달 표면의 최고 온도는 섭씨 127도, 최저 온도는 영하 183도. 특히 대기가 없어 태양의 자외선과 우주 방사선에 그대로 노출돼 있다. 루나가 외계인이라도 생존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안 팀장은 “마지막 장면에서 ‘고요의 바다’는 SF(science fiction)가 아닌 판타지물로 변한다”며 “그냥 어느 작은 별에 왕자님이 살았다는 ‘어린 왕자’ 같은 이야기”라고 말했다.
추천 1

추천

hifive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공지
  0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4
490
490 0
공지
  3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0
4.4K
4.4K 3
공지
  99
no_profile 미니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14.6K
14.6K 99
공지
  4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7
10.4K
10.4K 4
4572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6
21
21 0
4571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6
24
24 0
4570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5
36
36 0
4569
  0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4
23
23 0
4568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4
43
43 0
4567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4
44
44 0
4566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4
27
27 0
4565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4
24
24 0
4564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4
33
33 0
4563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2
12
12 0
4562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2
14
14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