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어서와' '레미제라블' 배우 3인, 광장시장서 닭발→빈대떡 시식 (스타뉴스)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4-22 21:46 268 0

본문

 

'어서와' '레미제라블' 배우 3인, 광장시장서 닭발→빈대떡 시식[★밤TView]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4.22 21:0


image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캡처



 

'레미제라블'에 출연한 영국 배우 떼오, 블란, 알렉스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광장시장 풀코스를 즐겼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한국살이 한 달 차 프랑스 출신 떼오와 블란, 알렉스가 출연했다.

이날 블란은 "젊은 사람들이 노는 곳을 찾았다"며 이동했다.

블란이 향한 곳은 광장시장이었다. 블란은 "잘 알려진 곳인 데다가 특산물도 많다. 넷플릭스에도 나와서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우리가 가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게다가 우리가 음식을 좋아하지 않냐" 라며 이유를 밝혔다.

광장시장에 도착한 세 사람은 낙지를 발견했다. 떼오가 "산 채로 먹는 거 아니냐"라고 묻자 알렉스는 "맞다. 내 선생님이 일 때문에 한국에 왔을 때 해산물 식당에서 낙지를 주문했다. 직원이 살아있는 낙지를 가지고 와서 냄비에 넣었다고 하더라. 낙지가 도망쳐 나오는데 그걸 가위로 잘랐다"고 전했다.

이후 세 사람은 밥 먹을 곳을 찾았다. 그때 한 노점상에서 꼬마김밥을 시식으로 건넸다. 이를 맛본 세 사람은 자연스럽게 노점상에 않았다. 한국 음식 전문가 떼오는 "이거 상큼하다. 깨가 입맛을 돋게 한다. 중간에 아삭아삭한 맛도 있고 먹기 크기도 좋다"고 칭찬했다.

세 사람의 '먹방'을 본 노점상 주인은 순대를 건넸다. 떼오는 "한국의 부댕이다. 우리 것과 다르지만 더 쫄깃쫄깃하다"고 평가했다.

다음은 떡볶이였다. 블란은 떡볶이를 먹고 "칠리소스 같다. 식감이 조금 이상하다"고 평가했다.

마지막은 양념 닭발이었다. 떼오는 모양만 보고 "이건 조금 특별하다"며 입에 넣었다. 알렉스는 "맛있다"며 닭발을 호평했다.

세 사람은 광장시장을 돌아다니다 빈대떡을 발견하고 가게로 향했다. 해물, 고기 등 종류별로 빈대떡을 시킨 세 사람은 기대에 차 빈대떡을 맛봤다. 그러나 세 사람으 반응은 미적지근했다.

이에 가게 주인은 양파절임 소스를 가리켰고, 양파절임 소스에 빈대떡을 찍은 세 사람은 진정한 빈대떡맛을 느끼며 또다시 '먹방'을 선보였다.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2106 정보소식 마약조직 돈세탁하려 시골행... 남자는 '착한 악인'이 됐다 (한국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4 0
2105 정보소식 “볼 게 없어 한달새 60만명 급감” 넷플릭스, 신작 반격…떠난 마음 돌릴까? (헤럴드경제)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2 25 0
2104 정보소식 벌써···호러가 몰려온다 (서울경제)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6 12 0
2103 정보소식 넷플릭스, 제57회 백상예술대상 3개 부문 수상 (이뉴스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1 9 0
2102 정보소식 아이들만 남은 세상…게임보다 흥미로운 ‘인간심리’ (한겨레)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54 12 0
2101 정보소식 넷플릭스 신작! <무브 투 헤븐>, <러브, 데스 + 로봇>, <제미니 맨> 등 (무비스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46 12 0
2100 정보소식 ‘종이의 집’ 시즌5, 촬영 완료 “결말 빨리 보여주고 싶다” (싱글리스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40 6 0
2099 정보소식 스승의 날에 볼만한 넷플릭스 영화 (이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4 22 0
2098 정보소식 ‘더 파더’로 오스카 남우주연상 앤서니 홉킨스의 체력 비결 (주간조선)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4 14 0
2097 정보소식 '코로나 특수 끝?' 넷플릭스 쫓던 디즈니+도 가입자 증가세↓(한국경제)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4 16 0
2096 정보소식 TV 좀 그만 보라고요? 10~20대 “TV는 낯설고 불편한 기기” (중앙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4 28 0
2095 정보소식 “제발 조용히 살고 싶다”… 내레이션조차 없는 ‘멍TV’ 10분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3 186 0
2094 정보소식 위기의 영화계 “OTT야, 같이 살자” (시사저널)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62 0
2093 정보소식 OTT, 안방극장을 바꿨다…TV·유튜브·OTT를 보는 이유 (시사저널)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63 0
2092 정보소식 "시나리오 읽으며 매일 눈물" 유품 정리사 된 이제훈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190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