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소니픽처스, 넷플릭스 뒤통수..디즈니플러스와 영구 계약 (스타뉴스)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4-22 10:39 340 0

본문

소니픽처스, 넷플릭스 뒤통수..디즈니플러스와 영구 계약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1.04.22 09:12 

 

image
소니픽처스가 넷플릭스에 자사 작품을 독점 공개한 뒤 계약이 만료된 뒤 디즈니에 자사 작품을 영구적으로 독점 공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스파이더맨: 뉴유니버스' 등 소니픽처스 작품들은 디즈니 플랫폼에서 최총적으로 만나게 됐다.

OTT서비스 춘추전국시대를 맞아 할리우드 콘텐츠 업계가 요동치고 있다.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 소니픽처스가 넷플릭스와 1조원이 넘는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디즈니플러스와도 손을 잡았다.

21일(현지시간) 할리우드 리포터는 소니픽처스와 디즈니가 영구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소니픽처스는
2022년 이후 개봉 영화들을 개봉 이후 넷플릭스에 일정 기간 공개한 뒤 기간이 만료되면 디즈니 플러스를 비롯한 디즈니 계열 플랫폼에서 영구 독점 공개하게 됐다.


앞서 소니픽처스는 넷플릭스와 2022년부터 개봉하는 소니픽처스 영화들을 극장 개봉 또는 홈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을 통해 공개된 뒤 넷플릭스에서만 독점 공개하기로 계약했다. 정확한 금액은 공개되진 않았지만 넷플릭스가 소니픽처스에 4년간 10억달러(1조 1185억원)를 지급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의 계약에 따라 올해 개봉하는 '스파이더맨: 노웨이홈'과 '베놈2' 등을 제외하고 내년 선보이는 소니픽처스 마블영화 '모비우스', '스파이더맨' 후속 시리즈, 애니메이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속편 등이 극장 개봉 이후 넷플릭스에서 독점 공개된다.

이 같은 계약에 이어 소니픽처스는 넷플릭스와 계약 기간이 끝나면 디즈니플러스, 훌루 등 디즈니 계열 플랫폼에서 자사 작품들을 영구히 공개하기로 디즈니와 협약을 맺은 것이다. 넷플릭스로서는 OTT서비스 라이벌로 급부상하고 있는 디즈니플러스에 뼈 아픈 일격을 맞게 된 셈이다.

이번 계약으로 '스파이더맨' '모비우스' '베놈' 등 소니픽처스가 보유한 마블 캐릭터 영화들은 넷플릭스를 거쳐 결국은 디즈니플러스로 귀속하게 될 전망이다. 이로써 콘텐츠공룡 디즈니는 자사 라이브러리를 한층 단단하게 구축하게 됐다. 이번 계약은 조건과 금액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2099 정보소식 스승의 날에 볼만한 넷플릭스 영화 (이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4 18 0
2098 정보소식 ‘더 파더’로 오스카 남우주연상 앤서니 홉킨스의 체력 비결 (주간조선)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1 11 0
2097 정보소식 '코로나 특수 끝?' 넷플릭스 쫓던 디즈니+도 가입자 증가세↓(한국경제)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9 9 0
2096 정보소식 TV 좀 그만 보라고요? 10~20대 “TV는 낯설고 불편한 기기” (중앙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46 20 0
2095 정보소식 “제발 조용히 살고 싶다”… 내레이션조차 없는 ‘멍TV’ 10분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3 180 0
2094 정보소식 위기의 영화계 “OTT야, 같이 살자” (시사저널)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60 0
2093 정보소식 OTT, 안방극장을 바꿨다…TV·유튜브·OTT를 보는 이유 (시사저널)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61 0
2092 정보소식 "시나리오 읽으며 매일 눈물" 유품 정리사 된 이제훈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185 0
2091 정보소식 미국인 10명 중 3명은 'K콘텐츠' 즐긴다....65.1% "한국 문화 관심 증가" (테크엠)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181 0
2090 정보소식 술집 나가는 미혼모 아기를 고아 베이비시터가 만나 생긴 일 [왓칭]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214 0
2089 정보소식 10개의 당 틈에서 정부가 사는 비결 (한겨레2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201 0
2088 정보소식 '미나리 홀대' 골든글로브 존폐 위기…할리우드서 보이콧 운동 확산 (MBC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56 0
2087 정보소식 TV, 범죄에 빠지다 (시사저널)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58 0
2086 정보소식 넷플·디즈니+ 등 OTT ‘외풍’ 속 티빙 홀로 상승세…왜? (시사오늘)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223 0
2085 정보소식 "좀비 호랑이 등장" '아미 오브 더 데드', '새벽의 저주' 넘는 新좀비물 될까 (헤럴드POP)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221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