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넷플릭스 이익 4배 늘었는데…토종 OTT 줄줄이 적자 (머니투데이)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4-19 08:24 64 0

본문

 

넷플릭스 이익 4배 늘었는데…토종 OTT 줄줄이 적자

오상헌 기자

2021.04.19 

 

웨이브·왓챠 작년 매출 늘었지만 영업손실 확대
한국 매출 2배, 영업익 4배 증가 넷플릭스와 '희비'
"콘텐츠 경쟁력에 성패, 당장의 이익보다 투자"

넷플릭스 이익 4배 늘었는데…토종 OTT 줄줄이 적자
 
웨이브, 티빙, 왓챠 등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빅3'가 지난해 나란히 적자를 냈다. 시장 확대로 매출은 늘고 있지만 3사를 모두 합해도 넷플릭스의 70%에 못 미쳤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감사보고서를 보면, 웨이브(wavve)의 지난해 매출은 1802억 원, 영업손실은 169억 원이다. 전년에 비해 매출은 85% 급증했으나 영업손실은 23% 늘었다.

웨이브는 SK텔레콤과 지상파 3사(KBS MBC SBS)가 함께 만든 국내 최대 OTT다. CJ ENM에서 지난해 10월 물적분할돼 분사한 티빙(TVING)은 지난해 4분기 155억 원의 매출과 61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분기 매출을 연간 매출로 단순히 환산하면 약 620억 원 규모다. 왓챠의 경우 지난해 연결기준 실적을 매출 380억 원, 영업손실 155억 원이었다. 전년과 견줘 매출은 73% 정도 증가했으나 적자폭은 커졌다. 토종 OTT 3사 모두 적자를 낸 것이다.

반면, 넷플릭스(넷플릭스서비시스코리아)의 지난해 국내 매출은 4155억원, 영업이익은 88억원이었다. 매출은 전년(1858억5162만원)보다 두 배 이상 늘어고, 영업이익은 전년(22억3176만원)에 비해 네 배 가까이 증가했다. 넷플릭스는 전세계 유료 구독자가 2억400만 가구에 달하는 세계 최대 OTT다.

아이지에이웍스 데이터
아이지에이웍스 데이터

토종 OTT 3사의 매출 총합(티빙 연간 추정 매출 기준)은 약 2800억 원 수준으로 넷플릭스의 67% 정도다. 따로 실적이 공개되지 않는 KT 시즌(seezn), LG유플러스의 U+모바일tv, 카카오TV, 쿠팡플레이 등 국내 OTT 전체로 시계를 넓혀 봐도 넷플릭스 1곳보다 적은 것으로 추정된다. 수익성도 마찬가지다. 넷플릭스서비시스코리아는 국내 유료 가입자 증가로 영업이익을 내고 있지만 거의 모든 국내 OTT들은 적자다.

월정액 구독 주문형비디오(SVOD) 서비스인 넷플릭스와 토종 OTT의 실적 희비는 유료 구독자 등 이용자 수 차이에 상당 부분 기인한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가 지난달 15일 발표한 '국내 OTT 앱 시장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넷플릭스의 월사용자수(MAU)는 1001만3283명으로 지난해 1월(470만4524명) 보다 113% 급증했다. 웨이브는 394만8950명, 티빙 264만9509명, U+모바일tv212만6608명, 시즌, 168만3471명, 왓챠 138만5303명 순이다. 넷플릭스의 월간 이용자가 토종 OTT 5대 플랫폼의 합(1179만3841명)가 맞먹는다.

앞으로의 관건은 독점 콘텐츠 경쟁력이다. 넷플릭스는 'K-콘텐츠' 확보를 위해 지난해 국내 매출보다 많은 5500억 원을 올해 투자한다. 콘텐츠 공룡 월트디즈니의 OTT인 디즈니플러스(+)도 3분기 내에 막강한 콘텐츠를 품고 국내 시장에 공식 진출할 전망이다. 웨이브, 티빙, 왓챠 등 토종 OTT들도 3~5년간 수천억원에서 1조원 대의 콘텐츠 투자를 예고한 상태다. 국내 OTT 업계 관계자는 "지금은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콘텐츠를 강화하고 가입자를 늘려 수익 기반을 닦는 단계여서 실적이 큰 의미는 없다고 본다"며 "콘텐츠 경쟁력이 OTT 시장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고 했다.

국내외 주요 OTT 콘텐츠 투자계획/자료=각 사
국내외 주요 OTT 콘텐츠 투자계획/자료=각 사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2082 정보소식 [미디어MZ] 왓챠 경쟁자는 넷플릭스가 아닌 ‘○○○○’이다 (미디어오늘)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9 194 0
2081 정보소식 “코 앞까지 온 넷플릭스 대항마” 디즈니 동남아 상륙…한국은? (헤럴드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240 1
2080 정보소식 우주선에 불청객이 탔다… 누군가는 죽어야 한다 / 넷플릭스 영화 '스토어웨이' (한국일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18 0
2079 정보소식 꽃이 진한 향을 내뿜는다… 사람들은 꽃에 지배당한다 / 왓챠 영화 '리틀 조' (한국일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22 0
2078 정보소식 ‘로스쿨’ 고윤정, 데이트 폭력 피해자 ‘열연’...현실감 더한 연기 ‘눈길’ (한국경제)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18 0
2077 정보소식 어버이날, 감동·재미 다 잡은 가족극 뭐 있나 (텐아시아)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225 0
2076 정보소식 종영한 '빈센조' 제치고 또 넷플릭스 1위 찍으며 대세 예능 증명한 '강철부대' (인사이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229 0
2075 정보소식 스릴 넘치는 영화 대거 쏟아진 '넷플릭스' 5월 공개작 8편 (인사이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227 0
2074 정보소식 5월 둘째 주말 OTT 추천작5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246 0
2073 정보소식 '스위트홈' 바통터치? 식지않는 '빈센조' 인기, 넷플릭스 전세계 톱10 수성 (테크엠)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22 0
2072 정보소식 '무브 투 헤븐' 지진희→최수영·이재욱까지...명품 조연 라인업 (하비엔)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21 0
2071 정보소식 넷플 이어 디즈니‧애플TV+ 상륙 임박…"토종 OTT 통합론 수면 위" (EBN)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252 0
2070 정보소식 [넷플릭스 신작] 가정의 달 5월, 넷플릭스는 온 가족이 함께 (하비엔)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250 0
2069 정보소식 넷플릭스로 떠나는 고전문학 여행 (이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244 0
2068 정보소식 좀비장르, 진화를 접목하다 (동아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75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