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콘텐츠도 AI시대] ② 넷플릭스 맞선 국내 OTT 생존 키워드는 'AI' (아주경제)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4-12 09:12 70 0

본문

[콘텐츠도 AI시대] ② 넷플릭스 맞선 국내 OTT 생존 키워드는 'AI'

차현아 기자입력 : 2021-04-12 08:04
OTT업계, AI 기반 콘텐츠 추천을 넘어 제작까지콘텐츠 등급 자동 분류부터 '최애' 스타 골라보기오리지널 콘텐츠 넘어 AI 기반 서비스 차별화 경쟁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계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이용자 편의를 강화한다. 맞춤형 콘텐츠 추천을 넘어 OTT 속 AI는 자막을 자동으로 생성하거나 콘텐츠 선정성 등급을 나누고, 제작 방향을 좌우하는 등 다방면에서 서비스 고도화에 활용되고 있다. 업계는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만큼이나 AI를 내건 서비스 차별화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한다.

넷플릭스는 오리지널 콘텐츠뿐만 아니라 정교한 AI 기반의 콘텐츠 추천 기능으로도 유명하다. 넷플릭스는 콘텐츠 취향이 비슷한 이용자를 하나의 취향군으로 묶고, 같은 취향군에 속한 이용자들이 주로 보는 콘텐츠를 추천해주는 방식을 활용한다. 넷플릭스는 2억명에 달하는 전세계 이용자의 콘텐츠 시청기록과 일시정지, 되감기 등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추천 알고리즘을 고도화했다.

넷플릭스는 유통 과정에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직접 콘텐츠를 제작하기도 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넷플릭스의 첫 오리지널 시리즈인 '하우스 오브 카드(House of Cards)'다. '하우스 오브 카드' 제작 과정에는 하루 평균 3000만건의 동영상 재생기록, 400만건의 이용자 평가, 300만건의 검색정보, 위치정보, 단말정보를 포함해 주중과 주말 시청행태 등을 모두 분석한 빅데이터가 모두 반영됐다. 빅데이터의 힘 덕분에 넷플릭스는 하우스 오브 카드의 성공을 확신했다.
넷플릭스 이후 OTT 업계에선 AI가 서비스를 위한 필수 요소로 자리잡았다. 아마존은 OTT 서비스인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에 AI가 콘텐츠의 선정성과 폭력성을 분석해 연령 등급을 자동 할당해주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매체 텔레그라프에 따르면 아마존은 최근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

국내 사업자 중에는 KT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KT는 지난해 8월 OTT 서비스 시즌에 '최애' 스타의 출연 장면만 골라 볼 수 있는 아티스트 플레이 기능을 선보였다. 이를 위해 KT는 AI 기반 딥러닝 얼굴 인식을 활용, 영상 콘텐츠에 등장하는 국내외 출연자 4000여명의 얼굴을 학습 데이터로 구축했다. 

웨이브도 지난해 9월 출범 1년을 맞아 AI 기반 시스템을 강화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웨이브는 이용자의 콘텐츠 소비 행동을 AI로 분석해 메인화면에서 드라마와 영화, 예능 등을 큐레이션 형태로 묶어 콘텐츠를 추천하고 있다. 이에 앞서 웨이브는 클라우드 서비스도 지난해 6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애저로 전환했다. 애저의 AI 번역과 더빙 서비스를 활용해 동남아 7개국에 콘텐츠를 서비스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업계에서는 잘 만들어진 오리지널 콘텐츠를 다수 선보이는 것만큼이나, AI를 기반으로 이용자 편의를 강화하는 것 역시 OTT 경쟁력을 좌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올해 국내 OTT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방송 콘텐츠에 최적화한 AI 기반 자동번역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OTT 산업을 위해 콘텐츠 제작과 플랫폼 경쟁력 강화, 해외 진출을 아우르는 생태계를 육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현아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2065 정보소식 성매매해서 아이 키우는 엄마, 그에게도 부모 자격이 있을까? [왓칭] (조선일보)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8 21 0
2064 정보소식 정우X오연서 ‘이 구역의 미친 X’, 넷플릭스서 전세계 시청자 만난다 댓글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 22 0
2063 정보소식 대한민국의 뛰어난 VFX 수준, ‘LED’ 시대 왔다! (뉴스브라이트) 댓글2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0 18 0
2062 정보소식 어린이날, 넷플릭스로 애니메이션 정주행 [어린이날특집①] (스타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5 17 0
2061 정보소식 치매 노인 말에 착잡, "내 모든 잎사귀가 지는 것 같아" <더 파더>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5 97 0
2060 정보소식 [금주의 pick] 배부른 자 VS 굶주린 자 외 - 추천하는 영화/협주곡/연극/뮤지컬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5 90 0
2059 정보소식 ‘노는 언니’ 언니들 중 ‘체력 1등급’의 주인공은 누구? (스트레이트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36 0
2058 정보소식 [망 이용료 갈등...해법은] ② 오락가락 '망 중립성' 문제부터 해결해야 (오피니언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04 0
2057 정보소식 [망 이용료 갈등...해법은] ① "애매한 부과기준, 혼란만 키워" 네이버는 700억·넷플릭스는 소송·유튜브…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01 0
2056 정보소식 [Opinion] '나이 듦', 살아 있음을 멈추지 않는 것 [드라마/예능] (아트인사이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96 0
2055 정보소식 [빅픽처] '서복'의 실패한 실험과 시행착오 (SBS연예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04 0
2054 정보소식 [포토] 日‘사랑의 불시착’ 전시관 엿보다 (스포츠경향) 댓글2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28 0
2053 정보소식 김유정 측 “‘이십세기 소녀’ 출연 검토 중”(뉴스엔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30 0
2052 정보소식 송중기 "악인을 악인 방식으로 처단한 빈센조에 만족" (연합뉴스)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00 0
2051 정보소식 [핫이슈] SKB·넷플릭스 ‘망 사용료' 분쟁을 바라보는 엇갈린 시선 (뉴스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04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