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넷플릭스 ‘누가 사라를 죽였을까’, ‘이레귤러스’ 꺾고 스트리밍 1위 (싱글리스트)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4-03 16:47 816 0

본문

넷플릭스 ‘누가 사라를 죽였을까’, ‘이레귤러스’ 꺾고 스트리밍 1위
 

 강보라 기자

  • 승인 2021.04.01 


넷플릭스 ‘누가 사라를 죽였을까’가 스트리밍 순위에서 ‘이레귤러스’를 꺾었다.

세계 121개 지역 VOD 순위 등을 집계하는 플릭스패트롤이 3월 31일 기준, ‘이레귤러스’(The Irregular)를 꺾고 ‘누가 사라를 죽였을까’(Who Killed Sara?)가 넷플릭스 스트리밍 1위를 차지했다.

239279_401596_5254.jpg
 

멕시코 드라마 ‘누가 사라를 죽였을까’는 알렉스의 여동생 사라의 죽음. 그 뒤에 숨은 라스카노 집안의 추악한 비밀을 그린다. 총 10개 에피소드로 구성됐다.

 

‘누가 사라를 죽였을까’는 아르헨티나, 오스트리아, 벨기에, 볼리비아, 브라질, 캐나다, 콜롬비아, 코스타리카,콜롬비아, 크로아티아, 시프러스, 도미니카공화국, 에콰도르, 프랑스, 독일, 그리스, 과테말라, 온두라스,칠레, 이스라엘, 이탈리아, 자메이카, 레바논, 룩셈부르크, 몰타, 멕시코, 모로코, 네덜란드, 니카과라, 오만,파나마, 파라과이, 페루, 폴란드, 프로투갈, 루마니아, 세르비아, 스페인, 스위스, 미국, 우루과이, 베네수엘라 등에서 1위를 차지했다.

239279_401597_534.jpg

‘이레귤러스’는 ‘누가 사라를 죽였을까’보다 이틀 늦게 공개됐지만 당초 ‘지니 앤 조지아’(Ginny & Georgia)를 따돌리고 1위에 올라서는 기염을 토했다. 하지만 ‘누가 사라를 죽였을까’가 빠른 속도로 ‘이레귤러스’의 흥행세를 따라잡으며 글로벌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따.

사진=넷플릭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2053 정보소식 김유정 측 “‘이십세기 소녀’ 출연 검토 중”(뉴스엔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61 0
2052 정보소식 송중기 "악인을 악인 방식으로 처단한 빈센조에 만족" (연합뉴스)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31 0
2051 정보소식 [핫이슈] SKB·넷플릭스 ‘망 사용료' 분쟁을 바라보는 엇갈린 시선 (뉴스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37 0
2050 정보소식 통쾌한 스토리, 변신 성공한 송중기…'빈센조' 14.6% 종영 (연합뉴스+뉴스컬처)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3 410 0
2049 정보소식 中비빔밥 옥에티 아쉽네.. ‘빈센조’ 송중기 원맨쇼 그 이상[TV보고서] (뉴스엔)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3 80 0
2048 정보소식 단순하고 명쾌하게…스토리텔링 브랜딩의 힘 (이코노미스트)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2 52 0
2047 정보소식 역사상 최대 규모 미술품 도난 사건의 막전막후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2 411 0
2046 정보소식 "韓영화 '소울' 인정한 것"… 윤여정, 오스카 수상 특별한 의미 (중앙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419 0
2045 정보소식 대기업 회장이 살해됐다… 악마의 저주가 내린 걸까 - 대만 영화 '영혼 사냥' (한국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374 0
2044 정보소식 OTT 서비스 치열한 경쟁...'넷플릭스·디즈니 플러스·애플 TV+·HBO Max' 국내서 겨룰까 (문화뉴스…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132 0
2043 정보소식 미나리전에 막걸리 한사발 하며 즐기는 '윤여정 메들리' (비즈한국)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30 285 0
2042 정보소식 귀여운 손주가 떠오르는 넷플릭스 영화 (이투데이)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30 87 0
2041 정보소식 [왓칭 Pick!] 5월의 첫 주말, 봄밤 정주행 추천작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30 241 0
2040 정보소식 ‘섀도우 앤 본’, 스트리밍 대세…마블 이긴 ‘이레귤러스’ (싱글리스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30 367 0
2039 정보소식 [넷플릭스 신작] 허드 앤 씬/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악인전/감쪽같은 그녀/미첼가족과 기계전쟁 (스포…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30 284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