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웨이브서 마블 영화 못본다…韓진출 앞둔 디즈니 콘텐츠 철수 (연합뉴스)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4-03 13:08 1,301 0

본문

 

웨이브서 마블 영화 못본다…韓진출 앞둔 디즈니 콘텐츠 철수

송고시간2021-04-03 12:41 

조성흠 기자 

 

디즈니, 계약종료 후 연장안해…다른 국내 OTT 제휴도 종료 가능성

[웨이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웨이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이달 말부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에서 디즈니의 인기 영화들을 볼 수 없게 됐다. 자체 서비스인 디즈니플러스의 한국 시장 진출을 앞두고 제휴 관계를 정리하는 수순으로 해석된다.

3일 웨이브에 따르면 월정액 영화 상품인 웨이비 영화관에서 제공하던 디즈니의 주요 콘텐츠들을 이달 말까지만 서비스하게 됐다.

이는 권리사인 디즈니의 요청에 따른 조치로, 해당 영화는 '어벤져스', '스타워즈', '겨울왕국' 등 100편이다.

다만, 월정액이 아닌 단건 구매 영화 상품은 앞으로도 지금처럼 제공된다.

웨이브 관계자는 "원래 계약이 4월말까지였는데, 디즈니에서 이를 연장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전해왔다"며 "기존 고객에게는 추가로 다른 프리미엄 영화를 제공해 서비스를 보완할 것"이라고 말했다.

웨이브는 최신 개봉 영화를 월정액 상품으로 추가하기 위해 준비 중으로, 일부 인기 영화와 계약이 이미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연내 디즈니 플러스의 한국 시장 진출을 추진 중인 디즈니가 국내 OTT와의 제휴를 종료하고 독자 서비스를 준비하는 움직임으로 해석했다.

또한 이번 웨이브에 이어 다른 국내 OTT와의 콘텐츠 제휴도 연이어 종료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에 앞서 디즈니는 2019년 디즈니 플러스를 선보이기 전 넷플릭스에 콘텐츠 제공을 중단한 바 있다.

웨이브 대주주인 SK텔레콤[017670]의 박정호 CEO도 최근 주주총회에서 "디즈니는 웨이브를 경쟁 관계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세계적인 제작사를 다수 거느리고 지적재산권(IP) 경쟁력이 막강한 디즈니가 국내 서비스와 본격적으로 콘텐츠 경쟁을 시작하게 됐다"며 "국내 OTT도 오리지널 콘텐츠 확보를 위한 투자를 계속해서 늘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웨이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웨이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josh@yna.co.kr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2053 정보소식 김유정 측 “‘이십세기 소녀’ 출연 검토 중”(뉴스엔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61 0
2052 정보소식 송중기 "악인을 악인 방식으로 처단한 빈센조에 만족" (연합뉴스)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31 0
2051 정보소식 [핫이슈] SKB·넷플릭스 ‘망 사용료' 분쟁을 바라보는 엇갈린 시선 (뉴스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37 0
2050 정보소식 통쾌한 스토리, 변신 성공한 송중기…'빈센조' 14.6% 종영 (연합뉴스+뉴스컬처)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3 410 0
2049 정보소식 中비빔밥 옥에티 아쉽네.. ‘빈센조’ 송중기 원맨쇼 그 이상[TV보고서] (뉴스엔)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3 80 0
2048 정보소식 단순하고 명쾌하게…스토리텔링 브랜딩의 힘 (이코노미스트)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2 52 0
2047 정보소식 역사상 최대 규모 미술품 도난 사건의 막전막후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2 411 0
2046 정보소식 "韓영화 '소울' 인정한 것"… 윤여정, 오스카 수상 특별한 의미 (중앙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419 0
2045 정보소식 대기업 회장이 살해됐다… 악마의 저주가 내린 걸까 - 대만 영화 '영혼 사냥' (한국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374 0
2044 정보소식 OTT 서비스 치열한 경쟁...'넷플릭스·디즈니 플러스·애플 TV+·HBO Max' 국내서 겨룰까 (문화뉴스…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132 0
2043 정보소식 미나리전에 막걸리 한사발 하며 즐기는 '윤여정 메들리' (비즈한국)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30 285 0
2042 정보소식 귀여운 손주가 떠오르는 넷플릭스 영화 (이투데이)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30 87 0
2041 정보소식 [왓칭 Pick!] 5월의 첫 주말, 봄밤 정주행 추천작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30 241 0
2040 정보소식 ‘섀도우 앤 본’, 스트리밍 대세…마블 이긴 ‘이레귤러스’ (싱글리스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30 367 0
2039 정보소식 [넷플릭스 신작] 허드 앤 씬/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악인전/감쪽같은 그녀/미첼가족과 기계전쟁 (스포…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30 284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