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스경X초점] 드라마 제작사, ‘中원작’ 기웃대는 이유 (스포츠경향)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3-25 18:00 95 0

본문

[스경X초점] 드라마 제작사, ‘中원작’ 기웃대는 이유


입력 : 2021.03.25 16:52 수정 : 2021.03.25 16:58

국내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 드래곤은 올 상반기 ‘경이로운 소문’ ‘철인왕후’‘여신강림’ ‘빈센조’ 를 중국 최대 OTT 기업 아이치이와 방영권 계약을 맺었다.

국내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 드래곤은 올 상반기 ‘경이로운 소문’ ‘철인왕후’‘여신강림’ ‘빈센조’ 를 중국 최대 OTT 기업 아이치이와 방영권 계약을 맺었다.

중국 자본과 콘텐츠가 K드라마에 몰려오고 있다.

중국의 문화 동북공정 의혹으로 비롯된 대중들의 반중 감정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SBS 월화극 ‘조선구마사’는 중국 음식이나 소품, 의복을 조선시대 사극에 노출해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여기서 더 주목할 것은 올 하반기에도 중국 자본이나 중국 원작 드라마가 다수 제작될 예정이란 점이다.

업계에 따르면, 케이블채널 tvN은 네이버 웹툰 지적재산권(IP)를 토대로 제작하는 ‘간 떨어지는 동거’를 오는 5월부터 방송할 예정이다. 이 드라마 제작에는 ‘중국의 넷플릭스’라고 불리는 중국 대표 OTT 기업 아이치이(iQIYI)가 참여했다. 아이치이가 제작하는 국내 첫 오리지널 콘텐츠이기도 하다.

동양적 세계관을 바탕으로 하는 중국 웹소설 원작의 ‘잠중록’도 tvN을 통해 드라마로 제작된다. ‘잠중록’은 중국 한 웹소설 사이트에서 1위를 기록한 인기작이며 국내에서 또한 웹소설 플랫폼에 연재되고 있는 작품이다. 최근 배우 박형식이 제대 후 첫 작품으로 ‘잠중록’을 검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올 하반기 방송을 앞둔 JTBC 새 드라마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까지도 중국 추리 소설 ‘추리의 왕’ 시리즈 중 하나인 ‘동트기 힘든 긴 밤’을 각색한 작품이다. 배우 한석규, 정유미, 이희준 등 화려한 배우들로 라인업을 정렬했다.

웹툰과 웹소설 등 국내 원천 콘텐츠들이 비약적인 성장을 이루고 있는 와중에도 국내 제작사들이 ‘중국 콘텐츠’에 시선을 떼지 못하는 이유는 무얼까? 업계 관계자는 먼저 국내 저작권료에 비해 매우 저렴한 판권 비용을 들었다.

한 드라마 관계자는 스포츠경향에 “중국에는 2019년 기준 약 1755만 명의 웹소설 작가들이 활동하고 있다. 자체 OTT 사이트에서 작가를 양성하는 시스템으로 작가 수입의 규모가 우리나라 작가들에 최소 10배 정도다. 그럼에도 판권은 국내 저작권료에 비해 헐값”이라고 말했다.

두 번째는 중국 콘텐츠를 원작으로한 드라마들은 ‘중국 OTT’와의 방영권 계약이 더욱 용이해지기 때문이다. 즉 국내 제작자들이 싼 값에 원천스토리를 사들여 K드라마의 세련미를 덧입힌 뒤 역수출하며 방영권료를 챙길 수 있으니 그들에게는 일거양득인 셈이다.

실제로 중국 웹소설 원작의 웹드라마 ‘태자비승직기’를 리메이크한 tvN ‘철인왕후’(스튜디오드래곤 제작)는 올해 1분기 중국 OTT 아이치이에 공급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스튜디오드래곤은 ‘경이로운 소문’ ‘여신강림’ ‘빈센조’ 역시 드라마 계약을 이뤄냈다. 국내 드라마에 뜬금없이 중국 상품 PPL가 포함된 이유도 이런 연유다. 지난해 연말부터 한한령 해제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드라마 업계는 제작 기획 단계에서 중국 수출을 염두에 두기 시작했다.

 

막대한 자본을 앞세운 중국 시청자를 잡을 것인가, 반중 정서가 극도로 커진 국내 시청자의 마음을 아우를 것인가, 국내 드라마 제작자들은 ‘조선구마사’ 사태로 인해 고민에 빠졌다.

onebyone.gif?action_id=4a66d287dea503da501a6449766b4e6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977 정보소식 넷플릭스 애니 ‘러브, 데스+로봇’, 5월 14일 공개 확정 (싱글리스트)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537 0
1976 정보소식 TV덕후 리뷰 (스냅)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206 0
1975 정보소식 실탄 장전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 다각화 가속 (디지털투데이)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93 0
1974 정보소식 넷플릭스, 디즈니+ 가세 '스트리밍 대전'서 최대 승자(연합인포맥스)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86 0
1973 정보소식 9.11 테러 희생자 주식 훔쳐 팔아 억만장자 된 남자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533 0
1972 정보소식 [구글 공짜뉴스 논란]②구글 손대면 한미 FTA 위반에 역차별 부메랑…또? (뉴스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567 0
1971 정보소식 [구글 공짜뉴스 논란]① "뉴스 사용료 내라" 한국 국회도 제동 (뉴스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628 0
1970 정보소식 넷플릭스 이익 4배 늘었는데…토종 OTT 줄줄이 적자 (머니투데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65 0
1969 정보소식 아마존의 성장비법 '프라임 회원제', 성공 계속될까? (아이뉴스24)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71 0
1968 정보소식 '승리호' 이어 '서복', 한국형 SF를 향한 호불보 (뉴스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809 0
1967 정보소식 [넷플릭스 영화 추천] 이번 주말 꼭 보세요! 4월 서비스 종료예정인 명작 영화 (문화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214 0
1966 정보소식 대국이라는 가면 뒤에 숨은 중국의 실체… '더티 차이나' (머니S) 2-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790 0
1965 정보소식 이수정·표창원 프로파일러의 시조새…넷플릭스 ‘마인드헌터’ (한겨레)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00 0
1964 정보소식 '미나리' 영화 IPTV에서 볼 수 있다 … 21일 동시 상영 (머니투데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190 0
1963 정보소식 대국이라는 가면 뒤에 숨은 중국의 실체… '더티 차이나' (머니S) 1-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713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