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이참에 디즈니+로 갈래"…'넷플릭스'에 뿔난 전세계 이용자들 (한국경제)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3-14 17:15 2,119 1

본문

넷플릭스에서 비밀번호 공유에 대해 어떻게 대처를 할 지 아직 명확한 입장을 공식적으로 표현하고 있지는 않으나 언론에 정보를 흘리고 반응을 보고 있는 듯합니다.

 

현재로서는 막는다, 그대로 간다, 2가지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여러분들께서도 의사를 표현할 수 있는 통로를 통해서 찬성 또는 반대의 의사를 표현하시기 바랍니다.

 

의사를 표현할 다른 곳이 없는 경우에는 이 글에 댓글이라도 다십시오.

 

 

"이참에 디즈니+로 갈래"…'넷플릭스'에 뿔난 전세계 이용자들

입력2021.03.14 11:54 수정2021.03.14 16:54 

 

 

 

해외 누리꾼 "형제도 같이 살지 않으면 가족 아닌가"
사진=REUTERS

사진=REUTERS

넷플릭스가 비밀번호 공유를 통한 '몰래 시청'을 단속하기로 하자 전세계 넷플리스 사용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일부 사용자들은 이참에 '디즈니+나 아마존프라임으로 옮기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14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최근 콘텐츠 무단시청 방지 기능의 시험 적용에 착수했다. 비밀번호 공유가 의심될 경우 해당 계정 소유자의 문자 메시지나 이메일로 코드를 전송해 본인 확인을 요청하는 기능을 테스트하는 것이다. 본인 확인이 이뤄지지 않으면 접속이 중단된다.
해외 누리꾼이 넷플릭스를 조롱하는 게시글. (그들은 끝났고, 모두가 그것을 알고 있다. 디즈니는 스트리밍 전쟁에서 승리했다.)

해외 누리꾼이 넷플릭스를 조롱하는 게시글. (그들은 끝났고, 모두가 그것을 알고 있다. 디즈니는 스트리밍 전쟁에서 승리했다.)

유료 가입자의 계정 비밀번호 하나를 여러 명이 공유해 사용하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다. 본인 확인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당신이) 계정의 소유주와 함께 살고 있지 않다면 시청을 계속하기 위해 자신만의 계정이 필요하다"는 공지가 뜨면서 화면이 중단된다. 

넷플릭스가 칼을 빼든 것은 구독료 인상 이후 비밀번호 공유 사례가 점점 확산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넷플릭스를 여러 사람이 각기 동시 시청할 수 있는 스탠다드 플랜 구독료는 13.99달러다. 하지만 이를 여러 명이 2~3달러씩 나눠 내면서 공유하는 사례가 관행화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계정을 공유하는 상황도 늘어났다.
 
글로벌 조사업체 매지드는 전세계 사용자 2억명 중 33% 가량이 패스워드를 공유한다는 조사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넷플릭스 입장에선 약 1억9200만 달러 (2019년 기준 약2200억원)에 달하는 규모의 수익을 놓친 셈이다.
넷플릭스 경고문 화면.

넷플릭스 경고문 화면.

하지만 넷플릭스의 조치 이후 이용자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소셜미디어서비스(SNS) 등에서는 넷플릭스의 조치에 대해 "형제도 같이 살지 않으면 가족이 아닌 건가", "차라리 디즈니+나 아마존프라임으로 옮기겠다"는 등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한 영국의 트위터 이용자는 "넷플릭스가 경쟁에 초조해지자 지나친 탐욕을 부리고 있다"며 "가격을 올리면서 이용자 규제를 강화하는 조치는 오히려 그들을 궁지로 내몰 것"이라고 반발했다. 또 다른 아시아 지역 트위터 이용자는 "친구 아이디를 공유해 접속했는데 넷플릭스가 '친구와 살림을 합치던지 아니면 직업을 갖으라'고 얘기하는 꼴"이라고 항변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947 정보소식 넷플릭스, JTBC '로스쿨' 14일부터 전 세계 서비스 (뉴시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111 0
1946 정보소식 넷플릭스 속 숨어 보는 명작 (마리끌레르)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1.1K 0
1945 정보소식 [OTT 쩐의 전쟁]투자 뭉칫돈 종착지는 '제작사' (비즈와치)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331 0
1944 정보소식 혁명은 어떤 얼굴을 하고 있나, 혁명가의 세 가지 길 (경향신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330 0
1943 정보소식 [콘텐츠도 AI시대] ② 넷플릭스 맞선 국내 OTT 생존 키워드는 'AI' (아주경제)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82 0
1942 정보소식 [콘텐츠도 AI시대] ① 영화 흥행도 AI가 점쳐준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81 0
1941 정보소식 얼굴 안 보고 사귄 사람과 결혼 가능할까? 실제 실험 결과는 [왓칭]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322 0
1940 정보소식 푸른 밤 제주도에서 일어난 잔혹한 핏빛 복수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333 0
1939 정보소식 “라인업 미쳤다” 드덕들 환장하는 2021년 드라마 라인업 6 (위키트리)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1.4K 0
1938 정보소식 SKB, 애플TV와 제휴 "넷플릭스 콘텐츠 잡아라" (아주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900 0
1937 정보소식 [N초점] '서복' 국내 최초 극장·OTT 동시 공개…'자산어보'가 못한 일 해낼까 (뉴스1) 댓글2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50 0
1936 정보소식 '낙원의 밤' 한국에서 나온 갱스터 영화, 감성누아르 선보여 (충청리뷰)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32 0
1935 정보소식 엄태구X전여빈X차승원의 제주도 누아르, <낙원의 밤> 첫반응 (씨네21)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1.4K 1
1934 정보소식 [주간 넷플릭스] 안방 낙원으로 만들어 줄 '괴물'같은 신작 라인업 (하비엔)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1.3K 0
1933 정보소식 '스파이더맨' 넷플릭스로 본다… 넷플릭스-소니픽처스, 5년 스트리밍 계약 (쿠키뉴스) 댓글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1.4K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