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다시, 보기]넷플릭스 상륙 5년…세계화 첨병 'K콘텐츠'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3-04 08:25 104 0

본문

 

[다시, 보기]넷플릭스 상륙 5년…세계화 첨병 'K콘텐츠'

 

 

넷플릭스, 2016년 한국 상륙…2020년까지 7700억원 투자
2021년 한 해에만 5500억원 투자 결정…오리지널 영화·시리즈 등 13편 라인업 준비
'킹덤'으로 시작한 'K-콘텐츠', 세계 시장까지 사로잡아…"韓 콘텐츠 강점은 감수성"
韓, 주요 콘텐츠 제작 시장으로 자리매김…"한국에서 훌륭한 콘텐츠 계속 제작할 것"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의 주역들. (사진 왼쪽부터) 정병길 감독, 박현진 감독, 윤신애 대표, 이정재, 황동혁 감독, 박해수, 이준, 정우성 대표, 배두나, 박은교 작가, 연상호 감독, 박정민, 양익준, 김현주, 유아인, 원진아,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가 한국에 진출한 지도 5년. 그 사이 한국은 단순 스트리밍 대상 국가가 아니라 세계 콘텐츠 시장을 주도할 주요 협업 대상으로 자리잡았다.

넷플릭스는 지난달 25일 열린 '씨 왓츠 넥스트 코리아 2021'(See What's Next Korea 2021)에서 2021년 한 해에만 한국 콘텐츠 제작에 5억 달러(한화 약 5500억원)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2016년 한국에 진출한지 5년 만의 일이다.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아태지역(일본, 인도 제외) 콘텐츠 총괄 VP는 "넷플릭스는 지금까지 한국 콘텐츠에 약 7700억원을 투자하며 한국 창작 업계와 동반 성장하고자 노력했다"면서 "2021년에는 약 5500억원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해 액션, 스릴러, SF, 스탠드업 코미디, 시트콤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풍성한 한국 오리지널 작품을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 25일 열린 '씨 왓츠 넥스트 코리아 2021'(See What's Next Korea 2021) 행사 중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 생태계의 동행' 세션에서 키노트 발언을 진행한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및 아태지역 (일본, 인도 제외) 콘텐츠 총괄 VP. 넷플릭스 제공 
◇ '킹덤'으로 시작한 K-콘텐츠 저력…"한국 콘텐츠에 대한 믿음 확고"

지난달 19일(현지시간) 넷플릭스가 발표한 2020년 4분기 실적에 따르면 유료 구독 가구가 사상 처음으로 2억 개를 넘어섰다. APAC(아시아 태평양)의 경우 4분기에만 930만 개 유료 구독 가구가 늘어났는데,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2020년에만 전년 동기 대비 57.1%의 유료 구독 가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20년 미국 10대 콘텐츠 기업 소개-넷플릭스 편'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7~8년 전부터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을 닦는 동시에 우수한 콘텐츠 확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 넷플릭스에 대한 이미지 향상을 위해 '현지어 제작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시행한 현지어 제작 프로젝트는 세계적인 성과를 냈다. 대표적인 작품이 해외에서 'K-좀비' '갓' 열풍 등을 끌어낸 '킹덤'(2019)이다. 이후 '인간수업'(2019) '보건교사 안은영'(2020) '스위트홈'(2020) 등 다양한 오리지널 시리즈가 제작돼 해외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사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전 세계의 'K-좀비' '갓' 신드롬을 일으킨 한국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 2, '스위트홈',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 한국 최초 우주 SF 영화 '승리호'. 넷플릭스 제공

지난해 12월 18일 공개한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은 작품 공개 이후 첫 4주 동안 전 세계 2200만 유료 구독 가구가 선택해 시청했다. 같은 시기 공개한 '셀레나'(2500만) '오늘도 크리스마스'(2600만) 등과 비교해도 K-콘텐츠의 경쟁력은 입증된 셈이다.

지난해에는 드라마뿐 아니라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극장 개봉 대신 넷플릭스 행을 택한 영화 '사냥의 시간' '#살아있다' '콜' 등도 국내외에서 호평을 받았다. 최근에는 지난 2월 5일 한국 첫 우주 SF 영화 '승리호'가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 지 하루 만에 넷플릭스 영화 부문 순위 1위에 올라 전 세계의 이목이 쏠렸다.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자 겸 최고 콘텐츠 책임자는 이러한 성과에 대해 "한국 콘텐츠에 대한 우리의 믿음은 확고하다"며 "우리는 장르와 포맷을 불문하고 한국의 스토리텔러들에게 지속해서 투자하고 함께 협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가 2021년 선보일 라인업 중 일부 스틸컷 및 캐릭터 스틸. (사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킹덤: 아신전' '지옥' '고요의 바다'. 넷플릭스 제공
◇ '킹덤: 아신전' '고요의 바다' '지옥' 등 2021년 13편 라인업 선보여

행사에서 넷플릭스는 13편의 신작 라인업을 발표했다. 배우 전지현의 출연으로 일찌감치 기대를 모은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 아신전', 네이버 동명 웹툰을 바탕으로 한 연상호 감독의 '지옥', 배우 정우성이 제작자로 참여해 큰 화제를 모은 '고요의 바다', 황동혁 감독이 연출을 맡고 이정재 박해수가 출연하는 '오징어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가 대기 중이다.

'로마'(감독 알폰소 쿠아론) '결혼 이야기'(감독 노아 바움백) '아이리시맨'(감독 마틴 스콜세지) '맹크'(감독 데이빗 핀처)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감독 아론 소킨) 등 세계적인 거장과 협업해 온 넷플릭스가 올해는 한국 영화감독과도 손잡고 2편의 영화를 제작한다.

영화 '악녀'로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받았던 정병길 감독은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 '카터'로, 로맨스 장르에서 탁월한 감각을 발휘한 박현진 감독은 유쾌하고 발칙한 로맨스 '모럴센스'(가제)로 전 세계에 'K-무비'의 저력을 또 한 번 입증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백스피릿' 'D.P.' '마이네임'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 정리사입니다' '지금 우리 학교는' '이수근의 눈치코치' 등이 준비 중이다.

지난 2월 25일 열린 '씨 왓츠 넥스트 코리아 2021'(See What's Next Korea 2021) 행사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사진 왼쪽부터 순서대로) 진행자 박경림,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및 아태지역 (일본, 인도 제외) 콘텐츠 총괄 VP, 김은희 작가, '인간수업' 제작자 스튜디오 329 윤신애 대표. 넷플릭스 제공 
◇ 창작 자유 보장된 환경이 만든 '다양성'

라인업에서 살펴볼 수 있듯이 다양성을 지닌 오리지널 콘텐츠의 제작은 넷플릭스의 주요한 성공 요인으로 꼽히기도 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19년 미국콘텐츠산업동향'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나르코스' '더 크라운' 등 공중파 네트워크가 다루지 못하는 다양한 주제의 시리즈를 제작해 꾸준한 인기를 끌었고, 이를 통해 넷플릭스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도 끌어올렸다.

다양성을 지닌 작품이 나올 수 있는 큰 이유는 감독과 작가 등 창작자들이 넷플릭스와 협업할 때마다 이야기하는 '창작 자유'에서 찾아볼 수 있다.

'킹덤' 시리즈의 김은희 작가는 "넷플릭스가 없었다면 아마 '킹덤'은 제작이 불가능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 작가는 "처음 '킹덤'을 기획한 게 2016년이었다. 목이 날아가는 등 잔인한 수위가 지상파에선 불가능했다. 사극에 좀비까지 나오니 제작비 면에서도 거의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는데 넷플릭스가 흔쾌히 수락했다"며 "제작기간 중 창작자의 의도와 자유를 존중받을 수 있었고, 새로운 시도를 통해 작품의 완성도를 한층 올릴 수 있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아이리시맨'을 연출한 세계적인 거장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과 델마 슌메이커 편집 감독 역시 넷플릭스가 아니었다면 불가능한 프로젝트였다고 말한 바 있다. 스코세이지 감독은 BBC와 인터뷰에서 3시간 29분에 달하는 러닝 타임 등 영화에 대한 간섭 없이 성공적으로 작업을 완성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지옥'의 연상호 감독은 "거대한 세계관이 담긴 '지옥'을 어떻게 구현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있었는데, 넷플릭스를 통해 상상을 현실화 할 수 있었다"고 말했으며, '오징어게임'의 황동혁 감독 역시 "넷플릭스를 통해 상상력이나 시간 제약 없이 창작자의 의도에 충실하게 마음껏 작품을 만들 수 있었다"고 입을 모은다.

넷플릭스가 2021년 선보일 라인업 중 일부 스틸컷. (사진 왼쪽부터) ‘오징어 게임’ ‘D.P.’ ‘마이네임’. 넷플릭스 제공 
◇ 감수성=韓 콘텐츠 원동력…한국, 중요 콘텐츠 제작 시장으로 자리매김

한국이 넷플릭스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음은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사실이다.

CNN 비즈니스는 지난달 4일(현지 시간) 넷플릭스의 아시아 성장을 견인한 주요 요인으로 한국 드라마를 언급했다. '킹덤' 등 K-콘텐츠가 한국을 넘어 해외에서 성공하며 아시아 지역 시청률이 전년 대비 4배 증가하는 등 시장 확대를 견인했다는 것이다.

김민영 콘텐츠 총괄 VP는 한국 콘텐츠가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의 사랑을 받는 이유에 관해 "훌륭한 감독, 작가, 배우, 스태프가 많다. 업계의 생태계가 굉장히 탄탄하고 훌륭하게 갖춰져 있다"며 "정말 다양한 스토리가 많이 나오고, 작품의 질도 매우 훌륭하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 작품이 오랫동안 사랑받을 수 있는 이유는 작품이 가진 감수성 때문"이라며 "한국 콘텐츠는 감정의 디테일을 잘 보여준다. 사건만이 아니라 인간적인 부분에도 집중해 장르 불문하고 작품의 공감력이 더 생기고, 이런 장점이 시청자를 사로잡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킹덤' '인간수업' '사랑의 불시착' '#살아있다' '승리호' 등을 통해 한국 콘텐츠를 본 적 없던 시청자들도 한국 콘텐츠를 즐기기 시작했다"며 "한국 콘텐츠는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 성장 전반에서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넷플릭스가 올해 초 국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기반을 위해 스튜디오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 경기도 연천군에 위치한 9000㎡ 규모의 YCDSMC 스튜디오 139(사진 위)와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7000㎡ 규모의 삼성 스튜디오(사진 아래). 넷플릭스 제공 
지난해 넷플릭스는 한국 콘텐츠 관련 업무를 전적으로 지원하는 새 법인인 '넷플릭스 엔터테인먼트 Ltd'를 설립했다. 이어 올해 5500억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한 것은 물론 올 초 국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기반을 위해 파주와 연천에 1만 6000㎡ 규모의 스튜디오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

테드 사란도스 최고 경영자는 "한국이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를 주도하는 가운데 최근 두 곳의 콘텐츠 스튜디오와 임대 계약을 체결, 한국에서 훌륭한 콘텐츠를 계속 제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콘텐츠가 아시아를 비롯한 세계 시장에서 중요성을 키워 가는 흐름에서 넷플릭스도 국내 투자를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다시, 보기'는 CBS노컷뉴스 문화·연예 기자들이 이슈에 한 걸음 더 다가가 현상 너머 본질을 들여다보는 코너입니다. 발빠른 미리 보기만큼이나, 놓치고 지나친 것들을 돌아보는 일은 우리 시대의 간절한 요청입니다. '다시, 보기'에 담긴 쉼표의 가치를 잊지 않겠습니다. [편집자주]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946 정보소식 넷플릭스 속 숨어 보는 명작 (마리끌레르)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6 27 0
1945 정보소식 [OTT 쩐의 전쟁]투자 뭉칫돈 종착지는 '제작사' (비즈와치)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8 13 0
1944 정보소식 혁명은 어떤 얼굴을 하고 있나, 혁명가의 세 가지 길 (경향신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8 18 0
1943 정보소식 [콘텐츠도 AI시대] ② 넷플릭스 맞선 국내 OTT 생존 키워드는 'AI' (아주경제)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13 0
1942 정보소식 [콘텐츠도 AI시대] ① 영화 흥행도 AI가 점쳐준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13 0
1941 정보소식 얼굴 안 보고 사귄 사람과 결혼 가능할까? 실제 실험 결과는 [왓칭]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25 0
1940 정보소식 푸른 밤 제주도에서 일어난 잔혹한 핏빛 복수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27 0
1939 정보소식 “라인업 미쳤다” 드덕들 환장하는 2021년 드라마 라인업 6 (위키트리)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82 0
1938 정보소식 SKB, 애플TV와 제휴 "넷플릭스 콘텐츠 잡아라" (아주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42 0
1937 정보소식 [N초점] '서복' 국내 최초 극장·OTT 동시 공개…'자산어보'가 못한 일 해낼까 (뉴스1) 댓글2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45 0
1936 정보소식 '낙원의 밤' 한국에서 나온 갱스터 영화, 감성누아르 선보여 (충청리뷰)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54 0
1935 정보소식 엄태구X전여빈X차승원의 제주도 누아르, <낙원의 밤> 첫반응 (씨네21)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123 1
1934 정보소식 [주간 넷플릭스] 안방 낙원으로 만들어 줄 '괴물'같은 신작 라인업 (하비엔)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109 0
1933 정보소식 '스파이더맨' 넷플릭스로 본다… 넷플릭스-소니픽처스, 5년 스트리밍 계약 (쿠키뉴스) 댓글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97 0
1932 정보소식 존재감 폭발, 이런 차승원 본 적 있니? (스포츠월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77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