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넷플릭스 '브리저튼'의 흑인 훈남 공작 열연한 '레지 장 페이지' (시선뉴스)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3-03 08:22 292 0

본문

 

[시선★피플] 넷플릭스 '브리저튼'의 흑인 훈남 공작 열연한 '레지 장 페이지'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승인 2021.03.01


[시선뉴스 김아련] 영국 사교계 이야기를 다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브리저튼’이 전 세계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브리저튼'은 1800년대 런던 사교계에 첫발을 내딘 브리저튼 가문의 맏딸인 다프네가 최고의 바람둥이 공작인 사이먼과 계약 연애를 시작하며 벌어지는 아찔한 스캔들과 그 안에서 피어나는 로맨스를 담았다.


이 드라마는 개성 강한 브리저튼 8남매의 이야기를 다룬 줄리아 퀸의 베스트셀러 시리즈 중 다프네 브리저튼을 주인공으로 한 '공작의 여인'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특히 사이먼 바셋역을 연기한 레지 장 페이지는 극중 아슬아슬한 관계 속에서 관능적인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제공]

 

영국 런던 출생의 레지 장 페이지는 영국인 목사 아버지와 짐바브웨인 간호사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는 유년시절에 어머니의 고향인 짐바브웨에서 보냈으며, 14살 무렵 다시 런던으로 돌아와 학창시절을 보냈다. 이후 가족과 함께 남아프리카, 호주, 스웨덴 등 여러 나라를 여행하며 견문을 쌓았다.


영국에서 자리를 잡아 연기자의 길을 걷기로 결심한 레지 장 페이지는 국립 청소년 극단에 들어갔다. 이곳에서 그는 기본적인 연기, 춤, 노래 등을 배웠다. 고등학교 졸업 후에 그는 톰 하디, 마이클 패스벤더 등 쟁쟁한 배우들을 배출한 런던예술대학교 드라마 센터에 입학해 본격적으로 연기 공부를 시작했다.


[넷플릭스 제공]

[레지 장 페이지 인스타그램]

 

대학시절부터 학교를 다니며 여러 연극을 통해 무대 경험을 쌓은 레지 장 페이지는 드라마나 영화에 단역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그리고 2010년 개봉한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 1부’에서도 잠깐이지만 단역으로 출연했고, 드라마 ‘프레시 미트’에서 조연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이후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한 레지 장 페이지는 2015년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교직원들과 학생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워털루 로드’에서 신임 교사로 출연해 대중에게 배우로서 눈도장을 찍었다.


[넷플릭스 제공]

[레지 장 페이지 인스타그램]

 

그리고 이듬해에는 첫 드라마 주연을 맡았는데, 1976년 알렉스 헤일리가 출간한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4부작 미니시리즈 '뿌리'에서 미국의 흑인 노예 가정에서 태어난 조지 역을 맡아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지금은 레지 장 페이지는 다니엘 크레이그의 뒤를 이어 007시리즈의 7대 제임스 본드 후보까지 거론되고 있다. 현재 그와 함께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배우로는 톰 하디, 이드리스 엘바, 제임스 노턴, 리차드 매든, 헨리 카빌 등이 있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제공]

 

이에 대해 레지 장 페이지는 "최근 브리저튼으로 알려지게 되며 많은 이들이 제임스 본드 역으로 거론해 주시는 것 같다. 주목받았던 영국 배우들이라면 한 번씩 거론되는 것 같다.“며 기분 좋은 소감을 전했다. 이렇게 ‘브리저튼’에서의 대활약으로 자신감 넘치는 남자 주인공이 백인이여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깬 레지 장 페이지의 향후 행보에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출처 : 시선뉴스(http://www.sisunnews.co.kr)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936 정보소식 '낙원의 밤' 한국에서 나온 갱스터 영화, 감성누아르 선보여 (충청리뷰)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64 0
1935 정보소식 엄태구X전여빈X차승원의 제주도 누아르, <낙원의 밤> 첫반응 (씨네21)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140 1
1934 정보소식 [주간 넷플릭스] 안방 낙원으로 만들어 줄 '괴물'같은 신작 라인업 (하비엔)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121 0
1933 정보소식 '스파이더맨' 넷플릭스로 본다… 넷플릭스-소니픽처스, 5년 스트리밍 계약 (쿠키뉴스) 댓글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106 0
1932 정보소식 존재감 폭발, 이런 차승원 본 적 있니? (스포츠월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77 0
1931 정보소식 나신평 "JTBC스튜디오·스튜디오드래곤, OTT성장 가장 큰 수혜 입을 것" (아주경제)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82 0
1930 정보소식 티빙 몸집 더 키운다..제2의 '서복' 논의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67 0
1929 정보소식 [스경TV연구소] 사극 열풍 ‘역사왜곡’에 발목 잡히나? (스포츠경향)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52 0
1928 정보소식 녹음실에서 트럼펫이 날아다녔다 (동아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76 0
1927 정보소식 [왓칭 Pick!] 느와르·다큐·로맨스·코미디…“뭘 좋아할지 몰라 다 준비했어”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77 0
1926 정보소식 KTH가 투자한 '새콤달콤'이 넷플릭스로 간 까닭은? (스타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72 0
1925 정보소식 돈 없는 웨이브 1조원 투자 속내는 IPO 투자 어필? (톱데일리)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68 0
1924 정보소식 극장의 반격…액션물 들고 "넷플릭스 나와" (매일경제)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57 0
1923 정보소식 넷플릭스는 왜 지금 '30일 무료 체험'을 종료했나 (ZDNet 코리아)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92 0
1922 정보소식 가짜 넷플릭스 앱 ‘플릭스온라인’ 주의보...구글플레이 스토어서 삭제 (아주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75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