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K 무비·드라마 성공비결은 한국적 서사와 홍보전략(국제신문)

페이지 정보

no_profile yamuch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2-18 17:41 362 0

본문

몇 년 전만 해도 한국 드라마와 영화가 아시아를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 흥행한다는 것을 생각하기 힘들었다. 그런데 1, 2년 사이에 상황이 달라졌다. 드라마 ‘킹덤’ 시리즈와 ‘스위트홈’, 영화 ‘승리호’가 각각 넷플릭스 쇼 부문과 영화 부문 1위를 차지하며 전 세계적으로 성공했다. 이제 K-드라마와 K-무비를 전 세계가 주목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

   
모두가 좋아하는 우주 SF 액션 장르로 전 세계 넷플릭스 시청자를 사로잡은 영화 ‘승리호’. 넷플릭스 제공

여기서 궁금해지는 한 가지는 넷플릭스에서 한국 콘텐츠가 위력을 떨치는 이유다. 가장 먼저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은 코로나19로 인해 새로운 콘텐츠가 부족한 가운데 그간 양질의 드라마와 영화를 제작해오던 한국의 콘텐츠가 190여 국에서 스트리밍되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고, 그간 저평가 혹은 외면받던 한국의 드라마와 영화가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는 것이다. 그중 ‘킹덤’과 ‘기생충’(넷플릭스에서 공개하진 않았지만)의 존재감은 이후에 공개된 ‘킹덤’ 시즌 2와 ‘스위트홈’ ‘승리호’의 흥행에 크게 기여했다.

조선을 무대로 한 ‘킹덤’은 서양의 좀비물과는 전혀 다른 배경과 서사로 서구 시청자의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K-좀비라는 신조어를 낳았으며 이후 한국적 좀비 드라마 ‘킹덤’ 시즌 2와 ‘스위트홈’이 성공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됐다. 칸과 아카데미를 휩쓴 ‘기생충’은 한국 영화의 위상을 한 단계 격상시켰고, 이후 한국 영화를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일 수 있게 만들었다는 공로가 있다. 여기에 K-팝의 성공으로 전 세계에 K-컬처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는 점도 놓쳐서는 안 된다.

또 한 가지는 넷플릭스의 홍보 전략이다. 넷플릭스는 자신들이 투자 기획한 드라마의 경우 시즌 전편을 한 번에 공개하면서 대대적인 홍보를 한다. ‘킹덤’ 시리즈나 ‘스위트홈’의 제작비는 회당 20억~30억 원으로 영화 한 편의 제작비와 맞먹는다. 그만큼 넷플릭스에서 심혈을 기울인 드라마였고, 홍보에도 최선을 다했다. ‘승리호’는 넷플릭스가 직접 투자 기획한 영화는 아니지만 알려진 바로는 310억 원에 판권을 매입했다. 적은 비용이 아닌 만큼 ‘승리호’의 공개 시기도 다른 영화들과 앞뒤로 부딪치지 않게 신경을 썼으며, 홍보도 대대적으로 했다. 특히 전 세계 시청자들이 공통으로 좋아하는 우주 SF 액션이라는 점도 흥행 포인트가 됐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한국 콘텐츠에 3300억 원 이상을 투자했으며, 올해에는 8000억 원을 투자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넷플릭스를 타고 한국 영화와 드라마가 전 세계로 더욱 뻗어 나갈 것으로 보인다. 그 이면에는 한국 콘텐츠가 넷플릭스에 종속될 우려가 있지만 말이다.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913 정보소식 [이번주 개봉작] '낙원의 밤'→'모탈 컴뱃', 기대UP 극장·OTT 장르 영화 출격 (싱글리스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7 161 0
1912 정보소식 넷플릭스 ‘누가 사라를 죽였을까’, 멕시코 마라맛 ‘펜트하우스’ (싱글리스트)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7 166 0
1911 정보소식 넷플릭스 '30일 무료체험' 국내서도 없어진다…5년여만 (연합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7 106 0
1910 정보소식 시상식 휩쓰는 넷플릭스, 펜데믹 최후의 승자 (스포츠조선)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91 0
1909 정보소식 [솔직리뷰] 국내에서 이용 가능한 4가지 OTT 서비스 장·단점: 넷플릭스, 왓챠, 웨이브, 티빙 (데일리팝…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08 0
1908 정보소식 [Opinion] 포스터가 끌려서 봤는데 인생 영화가 됐다 1 [영화] (아트인사이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98 0
1907 정보소식 디즈니플러스, 국내 OTT서 콘텐츠 뺀다..."한국진출 정지작업" (뉴스퀘스트)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00 0
1906 정보소식 [N초점] 코로나가 몰아낸 대작들, 언제 개봉할까 (뉴스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76 0
1905 정보소식 보면 힘이 나는 두 편의 영화 (엘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11 0
1904 정보소식 남친·여친과 방콕할 때 무조건 봐야 하는 '넷플릭스 드라마' BEST 6 (위키트리)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06 0
1903 정보소식 윤여정, 韓배우 최초 美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 수상...오스카 눈앞 (매일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5 62 0
1902 정보소식 '광해'는 다시 오지 않는다 (한국일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5 70 0
1901 정보소식 대작‧아카데미‧블록버스터…4월 극장가를 주목하는 이유 (데일리안)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133 0
1900 정보소식 '4등의 시대'가 온다... 10년전 韓드라마 '곰배령'이 브라질 시청자를 울린 이유는 (한국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101 0
1899 정보소식 해외 사업자 대규모 공습…국내 OTT 어디까지 왔나 (시사포커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531 1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