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브리저튼과 뤼팽 (매일경제)

페이지 정보

no_profile yamuch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2-17 18:40 403 0

본문

흑인 남자와 백인 여자의 로맨스는 다루지 않는다는 것이 할리우드의 오랜 불문율이었다. 2017년 개봉한 영화 `겟 아웃`에서는 흑인 남자가 백인 여자친구 집에 초대됐다가 끔찍한 일을 당한다. 아무리 흑인 대통령에 이어 흑인 여성 부통령을 배출했다고 하지만 보수적인 미국인의 무의식 속에 작동하는 인종차별의 단면을 제대로 들춰낸다. 생각해보면 백인과 흑인이 버스 옆자리에 같이 앉게 된 것도 70년이 채 되지 않았다. `흑인 남성=범죄자`라는 편견은 여전히 곳곳에서 활개를 친다.

하지만 의외의 곳에서 이러한 편견을 깨뜨리는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넷플릭스 화제의 드라마 `브리저튼`와 `뤼팽` 얘기다.

1800년대 영국을 배경으로 한 시대극 로맨스 브리저튼에는 흑인 여왕이 나오고 심지어 남자 주인공도 흑인 공작이다. 역사적 고증 따윈 없다. 사회적 지위와 돈, 잘생긴 외모를 다 갖춘 `백마 탄 왕자`를 흑인으로 바꿔 백인 여자 주인공과 달달한 `밀당`과 로맨스를 벌이고 결혼에 골인하는 해피엔딩을 보여준다. 흑인 공작이 얼마나 섹시하고 우월한지를 노골적으로 훑는 카메라의 힘인지 오히려 백인들은 밋밋하고 모자라 보이기까지 한다. 지난 크리스마스에 선보인 이 시리즈를 8200만명이 보며 넷플릭스 역대 시청 1위를 갈아치웠다.

프랑스 드라마 `뤼팽`의 주인공도 세네갈 출신 이민자 2세다. 괴도 신사 뤼팽의 여러 버전이 있었지만 흑인 뤼팽이 탄생한 것은 처음이다. 주인공 `아산`은 루브르 박물관 청소부로 들어갔다가 마리 앙투아네트의 목걸이를 훔치는 신출귀몰 활약을 보인다. 그와 결혼해 아이까지 낳은 백인 여성은 종잡을 수 없는 그의 행적에 마음을 졸인다. 한 달 새 7000만명이 시청하며 넷플릭스 톱10에 진입한 첫 프랑스 드라마가 됐다.

극장과 TV가 힘을 잃은 사이 로맨스의 흥행 공식이 바뀌고 있다. 이용자의 취향을 정확히 꿰뚫고 있는 넷플릭스가 인종 편견을 깨는 일등 공신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마저 들었다.

[이향휘 기자]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968 정보소식 '승리호' 이어 '서복', 한국형 SF를 향한 호불보 (뉴스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0 19 0
1967 정보소식 [넷플릭스 영화 추천] 이번 주말 꼭 보세요! 4월 서비스 종료예정인 명작 영화 (문화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4 35 0
1966 정보소식 대국이라는 가면 뒤에 숨은 중국의 실체… '더티 차이나' (머니S) 2-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37 0
1965 정보소식 이수정·표창원 프로파일러의 시조새…넷플릭스 ‘마인드헌터’ (한겨레)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21 0
1964 정보소식 '미나리' 영화 IPTV에서 볼 수 있다 … 21일 동시 상영 (머니투데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35 0
1963 정보소식 대국이라는 가면 뒤에 숨은 중국의 실체… '더티 차이나' (머니S) 1-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35 0
1962 정보소식 위로가 필요한 날, 넷플릭스 일본영화 (이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53 0
1961 정보소식 [Mint] “빌어먹을! 한국 드라마 따윈 볼 일 없을 거랬는데… 내가 빠져버렸네”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81 0
1960 정보소식 [주간 넷플릭스] 4월 셋째 주 추천작 공개, 봄바람처럼 찾아온 신작 리스트 (마켓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69 0
1959 정보소식 넷플릭스가 일본 애니메이션 업계를 변화시킬 수 있을까? (에스콰이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19 0
1958 정보소식 드라마 ‘빈센조’ 사회 풍자 뒷심, 시청자 끌어당겼다 (국민일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21 0
1957 정보소식 '사랑의 불시착’이 이끄는 日 콘텐츠 지각변동 (스포츠동아)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53 0
1956 정보소식 4월 셋째 주말 넷플릭스 추천작5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76 0
1955 정보소식 잭 스나이더 감독 + 넷플릭스 = ‘아미 오브 더 데드’ (KBS미디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75 0
1954 정보소식 지금까지 없던 드라마 될 수 있을까 ‘로스쿨’ [볼까말까] (쿠키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5 47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