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박훈정 감독 신작 누아르 ‘낙원의 밤’ 넷플릭스행 (여성신문)

페이지 정보

no_profile yamuch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2-17 18:38 391 0

본문

지난해 베니스 국제영화제 초청작
엄태구·전여빈·차승원 등 출연
코로나19로 무기한 개봉 연기...결국 넷플릭스로

박훈정 감독의 신작 누아르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배우 전여빈. ⓒ(주)영화사 금월
지난해 베네치아(베니스) 국제영화제에 초청받았던 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이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넷플릭스는 오는 4월 9일 ‘낙원의 밤’을 전세계 190여 개국에 동시 공개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 등이 출연했다. 지난해 9월 베니스 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당시 알베르토 바르베라 집행위원장은 “몇 년간 한국 영화계에서 나온 가장 뛰어난 갱스터 영화 중 하나” “스타일리시하고 예측불허한 범죄 드라마”라며 극찬했다.

박훈정 감독은 그간 ‘신세계’, ‘브이아이피’, ‘마녀’ 등 누아르 장르의 영화에서 강렬한 서사와 탁월한 액션감을 선보여왔다. 특히 ‘신세계’는 460만명, ‘마녀’는 318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인기를 끌었다. 박 감독은 ‘부당거래’와 ‘악마를 보았다’의 각본을 쓰기도 했다. ‘낙원의 밤’은 박 감독의 6번째 연출작으로, 애초 극장 개봉을 염두에 뒀으나 코로나19 사태로 개봉이 무기한 연기되면서 결국 넷플릭스행을 택했다. 

출처 : 여성신문(http://www.womennews.co.kr)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968 정보소식 '승리호' 이어 '서복', 한국형 SF를 향한 호불보 (뉴스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21 0
1967 정보소식 [넷플릭스 영화 추천] 이번 주말 꼭 보세요! 4월 서비스 종료예정인 명작 영화 (문화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8 35 0
1966 정보소식 대국이라는 가면 뒤에 숨은 중국의 실체… '더티 차이나' (머니S) 2-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37 0
1965 정보소식 이수정·표창원 프로파일러의 시조새…넷플릭스 ‘마인드헌터’ (한겨레)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21 0
1964 정보소식 '미나리' 영화 IPTV에서 볼 수 있다 … 21일 동시 상영 (머니투데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35 0
1963 정보소식 대국이라는 가면 뒤에 숨은 중국의 실체… '더티 차이나' (머니S) 1-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35 0
1962 정보소식 위로가 필요한 날, 넷플릭스 일본영화 (이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53 0
1961 정보소식 [Mint] “빌어먹을! 한국 드라마 따윈 볼 일 없을 거랬는데… 내가 빠져버렸네”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81 0
1960 정보소식 [주간 넷플릭스] 4월 셋째 주 추천작 공개, 봄바람처럼 찾아온 신작 리스트 (마켓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69 0
1959 정보소식 넷플릭스가 일본 애니메이션 업계를 변화시킬 수 있을까? (에스콰이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20 0
1958 정보소식 드라마 ‘빈센조’ 사회 풍자 뒷심, 시청자 끌어당겼다 (국민일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21 0
1957 정보소식 '사랑의 불시착’이 이끄는 日 콘텐츠 지각변동 (스포츠동아)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53 0
1956 정보소식 4월 셋째 주말 넷플릭스 추천작5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77 0
1955 정보소식 잭 스나이더 감독 + 넷플릭스 = ‘아미 오브 더 데드’ (KBS미디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75 0
1954 정보소식 지금까지 없던 드라마 될 수 있을까 ‘로스쿨’ [볼까말까] (쿠키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5 47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