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송중기 "조성희 감독, '늑대소년' 전부터 '승리호' 준비했다"(스타투데이)

페이지 정보

no_profile yamuch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2-16 17:08 168 0

본문

 image_readtop_2021_153617_16134570474542725.jpg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예지 인턴기자]

배우 송중기가 조성희 감독이 오랜 시간 영화 '승리호'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공개된 SBS 웹예능 '문명특급'에는 영화 '승리호'의 주역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재재는 "승리호가 한국 최초의 우주 SF 영화인 만큼, 오늘 '복습 코너'는 '최초 코너'로 꾸며봤다. 먼저 송중기 씨는 '최초의 늑대소년'이셨다"라고 말을 꺼냈다.
 
'늑대소년'은 지난 2012년 개봉한 영화로 조성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송중기가 늑대소년 철수 역으로 열연한 작품이다.

송중기는 "늑대소년 촬영 때 조성희 감독님을 처음 만났다"라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재재가 "이때부터 조성희 감독님이 '승리호' 염불을 외우고 다니셨다고"라고 말하자 송중기는 "그렇다. 아마 그 전부터 준비하셨으니까 (준비 기간만) 10년이 넘었을 거다"라고 답했다. 재재는 "당시 관객이 700만 명이 넘었다더라. 그런데 대사가 10줄 정도 밖에 없었다고 들었다"라고 묻자 송중기는 "열 줄도 아니었다. '가지마' 한 줄이었다"라고 정정했다.

영화 '늑대소년' 속 철수는 순이(박보영)네 가족을 만나 옷을 입는 법, 글을 읽고 쓰는 법 등 인간 세상에서 살아가는 방법들을 배워간다. 그런데 늑대소년 철수가 예기치 못한 위기 속에서 위험한 본성을 드러내자 마을 사람들은 물론 순이에게도 일시적으로 공포의 대상이 되어 버린다. 이제껏 동물의 울음소리만 내던 철수가 자신을 무서워하는 순이에게 애절하게 "가지마"라고 말하는 장면이 많은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줬다.

유해진은 "그게 정말 좋았던 것 같다. 한 마디를 위해서 모든 여백을 뒀다가 그 대사 하나에만 포인트를 준다는 게"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송중기도 "감독님의 아이디어가 신선했다"라고 공감했다.

재재가 "극장 같은 곳에 가서 관객들의 반응을 직접적으로 느낀 적은 없었나"라고 묻자 그는 "꽤 자주 있었다. 너무 관객들의 반응이 궁금해서 극장 가서 7~8번 정도 '늑대소년'을 봤다. 관객분들이 그 장면에서 우실 때 너무 기분이 좋더라. 앞뒤로 돌아보며 관객들 반응을 봤다.
 저 때 제 나이가 27, 28살 정도였다. 대학생 때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진선규는 "대학 다니면서 주인공을 했대"라며 유해진과 잡담을 했고 재재는 "제발 집중해달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네 배우가 우주 쓰레기를 주워 돈을 버는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으로 등장하는 영화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는 지난 5일 개봉했다.

stpress1@mkinternet.com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898 정보소식 넷플릭스 ‘누가 사라를 죽였을까’, ‘이레귤러스’ 꺾고 스트리밍 1위 (싱글리스트)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59 0
1897 정보소식 [현장EN:]누아르 장인 박훈정 감독이 선보이는 '낙원의 밤' (노컷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72 0
1896 정보소식 웨이브서 마블 영화 못본다…韓진출 앞둔 디즈니 콘텐츠 철수 (연합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02 0
1895 정보소식 [넷플릭스 신작] 더 서펀트/콘크리트 카우보이/히든 피겨스/로건 (하비엔)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2 593 0
1894 정보소식 [PPL 명과 암]② '차이나머니'로 몸살…위기의 K-콘텐츠 (아주경제)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2 79 0
1893 정보소식 [정덕현의 엔터인사이드] ‘조선구마사’, 2회 만에 폐지, 그리고 남은 문제들 (매일신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2 83 0
1892 정보소식 '일본 지워버린 한국'…이탈리아 언론, 지구촌 휩쓴 한류 조명 (연합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2 523 0
1891 정보소식 “넷플릭스 요즘 볼것도 없는데 너무 비싸!” 당신의 생각은? [IT선빵!] (헤럴드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2 510 0
1890 정보소식 [단독] 디즈니 놓친 SKT, 애플TV+와 손잡는다 (머니투데이방송)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2 103 0
1889 정보소식 [Opinion] 과거의 나를 만나게 된다면 - 안녕?! 나야 [드라마] (아트인사이트)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2 38 0
1888 정보소식 '구미호뎐' 해외에서도 본다…3일 넷플릭스 공개 (스포티비뉴스)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2 71 0
1887 정보소식 인도 인터넷 판 바꾼 릴라이언스 (조선비즈)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2 69 0
1886 정보소식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는 '4월' 신작 영화 4 (인사이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2 151 0
1885 정보소식 '나이브스 아웃', 넷플릭스서 속편 제작된다…약5095억원 투자 (뉴스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1 67 0
1884 정보소식 JTBC ‘시지프스’ 국내를 너머 해외서도 큰 사랑.. “특급 인기 입증”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1 62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