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박훈정 신작 ‘낙원의 밤’, 넷플릭스 직행(시사위크)

페이지 정보

no_profile yamuch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2-16 16:45 110 0

본문

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이 넷플릭스 공개를 확정했다. /넷플릭스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이 넷플릭스 공개를 확정했다. /넷플릭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이 결국 넷플릭스로 직행한다. 오는 4월 9일 전 세계 190여 개국 시청자와 만난다. 

넷플릭스는 1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한국영화가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넷플릭스 공개를 택한 것은 지난해 4월 ‘사냥의 시간’ 이후 다섯 번째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극장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사냥의 시간’을 시작으로 ‘콜’ ‘차인표’ ‘승리호’ 등이 극장 상영을 건너뛰고, 넷플릭스로 직행한 바 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영화 ‘신세계’ ‘브이아이피’ ‘마녀’ 등 누아르 장르에서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매김한 박훈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기대를 모은 작품이다.

특히 지난해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공식 초청돼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당시 알베르토 바르베라 집행위원장은 ‘낙원의 밤’을 두고 “몇 년간 한국 영화계에서 나온 가장 뛰어난 갱스터 영화 중 하나”라고 극찬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박훈정 감독은 ‘부당거래’ ‘악마를 보았다’ 각본을 맡아 충무로 스타 작가로 등극한 데 이어 각본과 연출을 맡은 ‘신세계’로 한국형 누아르의 새로운 판도를 제시하며 감독으로서의 재능도 인정받았다. 이후 ‘브이아이피’ ‘마녀’를 통해 이야기와 스타일, 액션 모두를 아우르는 탁월한 연출력으로 탄탄한 팬층을 구축했다.

‘마녀’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 ‘낙원의 밤’ 역시 더욱 강렬한 스토리와 장르적 쾌감으로 관객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도 기대 포인트다. 영화 ‘밀정’ ‘안시성’을 통해 독보적 매력을 발산한 배우 엄태구와 영화 ‘죄 많은 소녀’에서 압도적인 연기를 보여준 전여빈, 그리고 영화 ‘독전’에서 독특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악역을 완성한 차승원이 강렬한 시너지를 예고, 기대를 더한다.

넷플릭스를 탄 ‘낙원의 밤’이 베니스를 넘어 전 세계 영화인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919 정보소식 '검은 사제들'→'비밀의 정원'…상업 영화 발판되는 단편의 장편화 (데일리안)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8 131 0
1918 정보소식 英 왕실 '독립선언' 해리-메건,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제작 (머니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8 89 0
1917 정보소식 디즈니發 너도나도 '독점 콘텐츠' 외치는 OTT…소비자 부담 커지나 (뉴스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8 108 0
1916 정보소식 넷플릭스 '한 달 무료' 종료···이용료 인상 신호탄? (서울경제) 댓글2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7 239 0
1915 정보소식 '새콤달콤' 6월 4일 넷플릭스 공개 확정, 장기용x채수빈x정수정 찐현실 로맨스 (티브이데일리)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7 135 0
1914 정보소식 화제의 ‘나빌레라’, 어떻게 만들어졌나 (국민일보) 댓글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7 114 0
1913 정보소식 [이번주 개봉작] '낙원의 밤'→'모탈 컴뱃', 기대UP 극장·OTT 장르 영화 출격 (싱글리스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7 219 0
1912 정보소식 넷플릭스 ‘누가 사라를 죽였을까’, 멕시코 마라맛 ‘펜트하우스’ (싱글리스트)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7 250 0
1911 정보소식 넷플릭스 '30일 무료체험' 국내서도 없어진다…5년여만 (연합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7 114 0
1910 정보소식 시상식 휩쓰는 넷플릭스, 펜데믹 최후의 승자 (스포츠조선)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99 0
1909 정보소식 [솔직리뷰] 국내에서 이용 가능한 4가지 OTT 서비스 장·단점: 넷플릭스, 왓챠, 웨이브, 티빙 (데일리팝…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21 0
1908 정보소식 [Opinion] 포스터가 끌려서 봤는데 인생 영화가 됐다 1 [영화] (아트인사이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09 0
1907 정보소식 디즈니플러스, 국내 OTT서 콘텐츠 뺀다..."한국진출 정지작업" (뉴스퀘스트)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04 0
1906 정보소식 [N초점] 코로나가 몰아낸 대작들, 언제 개봉할까 (뉴스1)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85 0
1905 정보소식 보면 힘이 나는 두 편의 영화 (엘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29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