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박훈정 감독 신작 '낙원의 밤', 4월 9일 넷플릭스 공개[공식] (스포츠서울)

페이지 정보

no_profile yamuch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2-16 10:05 38 0

본문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넷플릭스(Netflix)가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를 사로잡은 박훈정 감독의 신작 영화 ‘낙원의 밤’을 오는 4월 9일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한다.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낙원의 밤’은 ‘신세계’, ‘브이아이피’, ‘마녀’ 등에서 강렬한 이야기와 탁월한 액션으로 누아르 장르의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매김한 박훈정 감독의 신작이다.

‘낙원의 밤’은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공식 초청되어 알베르토 바르베라 집행위원장에게 “몇 년간 한국 영화계에서 나온 가장 뛰어난 갱스터 영화 중 하나“라는 극찬을 받았다. 해외 유수 매체들 역시 “박훈정 감독의 피 튀기는 범죄 스릴러. 낮게 연주하다가 갑자기 볼륨을 크게 높이는 록밴드처럼 다이내믹한 역동성을 강하게 보여준다”(Screen Daily), “스타일리시하고 예측불허한 범죄 드라마. 좋은 구성, 재미있는 캐릭터들, 그리고 흥미진진한 액션이 균형 있게 배열되어 있다”(Hollywood Reporter) 등 뜨거운 찬사를 전해 K-누아르 ‘낙원의 밤’을 향한 시선을 집중시켰다.

박훈정 감독은 ‘부당거래’와 ‘악마를 보았다’의 각본으로 충무로 스타 작가로 등극했고, 이후 각본과 연출을 맡은 ‘신세계’로 한국형 누아르의 새로운 판도를 제시하며 감독으로서의 빛나는 재능도 단번에 인정받았다. 이후 ‘브이아이피’, ‘마녀’를 통해 이야기와 스타일, 액션 모두를 아우르는 탁월한 연출 감각으로 장르 영화의 대가로 자리 잡았다. 박훈정 감독의 신작으로 일찍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는 ‘낙원의 밤’은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 시청자들을 만나게 된 만큼, 한국형 누아르의 장르적 미학과 우수성을 다시 한번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은 ‘밀정’, ‘안시성’을 통해 독보적 매력을 발산한 배우 엄태구와 ‘죄 많은 소녀’에서의 압도적 연기로 만장일치 호평을 받은 배우 전여빈, ‘독전’에서 잊지 못할 악역을 완성한 차승원의 강렬한 시너지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배우 이기영, 드라마 ‘나의 아저씨’, ‘손 the guest’ 등에서 굵직한 캐릭터를 소화해온 배우 박호산의 합류로 강렬한 캐스팅 라인을 완성해 기대를 더한다. 4월 9일 넷플릭스 공개.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넷플릭스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1013042?ref=naver#csidx81c79726f7c23b3b62c33b0ea6cbf72 onebyone.gif?action_id=81c79726f7c23b3b62c33b0ea6cbf72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1831 정보소식 한국 상륙 디즈니플러스 "드라마 자체제작 하겠다" (한국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271 0
1830 정보소식 중국 불통 넷플릭스 “코로나 진원지는 中 우한” 저격! (헤럴드경제)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47 0
1829 정보소식 넷플릭스 ‘지니 앤 조지아’, ‘브리저튼’ 뛰어넘나…22일 연속 1위 (싱글리스트+비즈한국)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360 0
1828 정보소식 4천억 이상 콘텐츠 투자 나선 KT…‘디즈니+’와도 협력 (이데일리)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98 0
1827 정보소식 ‘반크’를 화풀이 대상 삼은 日 극우 언론 (시사저널)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48 0
1826 정보소식 악령… 재난… 청춘물… 새봄 안방극장 ‘드라마 만발’ (동아일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53 0
1825 정보소식 '조선구마사' 등장인물부터 인물관계도까지, 넷플릭스 서비스는? + 역사왜곡 논란 (문화뉴스+뉴스1+뉴스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75 0
1824 정보소식 KT, OTT 서비스 시즌 PC버전 상반기 중 출시 (아주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46 0
1823 정보소식 [연예 마켓+] 韓 엔터는 中 텐센트 손 안에 있다고? (한국경제)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62 0
1822 정보소식 ‘나빌레라’ 드라마 보기 전, ‘무료’로 웹툰부터! (국민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403 0
1821 정보소식 최고의 결혼식 VS 신혼집 마련...당신의 선택은? [왓칭]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219 0
1820 정보소식 [임정욱의 혁신경제] 왜 혁신은 멈추지 않는가 (서울신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134 0
1819 정보소식 [편집국에서] ‘OTT 시대’를 건너다 (부산일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39 0
1818 정보소식 '시지프스', 美 유명 제작자-각본가도 홀린 마성의 매력 (일간스포츠)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531 0
1817 정보소식 한탕 하려던 남자들이 죽었다… 아내들이 대신 나섰다 <왓챠 영화 '위도우즈'> (한국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332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