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예고편넷플릭스가 만든 첫 예능 ‘플린치’, 고문 연상 장면으로 논란l

페이지 정보

no_profile flixm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5-07 18:34 6,269 2

본문

세계 최대 유료(有料) 동영상 업체 넷플릭스가 야심 차게 만든 첫 예능 ‘플린치(Flinch)’가 고문(拷問)을 
연상케 하는 장면으로 영미권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고 5일(현지 시각) 뉴질랜드 매체 뉴스허브 등이 보도했다. 
출연진을 감전시키고 얼음물에 빠뜨리는 등 장면이 나오기 때문이다.

플린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자체 제작 작품)’의 첫 예능으로, 제목 그대로 출연진이 ‘움찔(Flinch)’하는 
순간 제작진이 벌칙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출연자는 제작진이 그들의 귀에 나팔을 불고 
페인트볼(페인트가 든 탄환을 쏘는 게임)을 쏴도 움찔하면 안 된다. 
움찔거렸다간 늘어난 고무줄을 맞거나 전기충격을 받는 등 벌칙이 기다리고 있다.

놀라서 몸을 움츠렸다 전기충격을 받는 ‘플린치’의 한 출연자. / 유튜브 캡쳐
플린치 예고편에서도 이런 장면을 볼 수 있다. 예고편에서 한 출연자가 손에 쇠막대를 쥐고 양팔을 전기가 통하는 원통 속으로 뻗었다. 
출연자는 뒤에서 갑자기 심벌즈가 울리자 팔을 움츠렸다. 이윽고 출연자는 감전되는 벌칙을 받았다.

이 예능의 벌칙 장면이 문제가 됐다. 플린치를 본 영미권 네티즌은 "예능의 탈을 쓴 고문쇼"라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쏟아지는 비판에 넷플릭스 측이 한 네티즌에게 "출연진에게 동의를 구한 뒤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해명해도 비판은 줄지 않았다. 
네티즌은 "자발적 고문쇼"라며 계속 지적했다.

평점 사이트에서도 플린치는 혹평을 면치 못했다. 인터넷 최대 영화 데이터베이스 ‘IMDB’에서 플린치 별점은 10점 만점에 3.9점을 받았다. 
또 다른 평점 사이트 ‘더 리뷰 긱’ 별점에서도 10점 만점에 1점에 그쳤다. "현재까지 2019년 최악의 프로그램"이라는 평도 덧붙였다.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417 정보소식 '언택트 추석' 넷플릭스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요 (동양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762 0
416 정보소식 '노는 언니', 넷플릭스 한국의 TOP10 입성…女 운동선수 예능 통했다 (한국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773 0
415 정보소식 [이후남의 영화몽상] 넷플릭스 창업 신화의 이면 (중앙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567 0
414 정보소식 [김희경의 콘텐츠 인사이드] 국내 OTT가 넷플릭스와 싸우는 법 (한국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564 0
413 정보소식 공포물은 여름용? 올해는 다르다 (동아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7.8K 2
412 정보소식 美 에미상도 넷플릭스 등 OTT플랫폼의 돌풍 (YTN)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750 0
411 정보소식 출범 1년 1000만 확보 웨이브, AI 기반 서비스로 넷플릭스에 대응 (IT조선)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1.8K 0
410 정보소식 2020 년 Netflix (현재까지)에서 가장 인기있는 영화 50 편 (Forbes)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3.3K 0
409 정보소식 넷플릭스에 깜짝 등장! '바이오하자드: 인피니트 다크니스' (인벤+Polygon)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3K 0
408 정보소식 OTT 공룡 넷플릭스 '1위' 굳건…"웨이브ㆍ티빙ㆍ왓챠 토종 OTT 진땀" (이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616 0
407 정보소식 [정균화 칼럼] “끊임없는 혁신” (아시아타임즈)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1.8K 0
406 정보소식 "넷플릭스법만으론 한계...37년된 전기통신사업법 틀 다시 짜야" (디지털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699 0
405 정보소식 과학기술방송위 국감, 플랫폼 사업자 정조준…“구글 · 넷플 · 네이버 대표 나와” (데일리안)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593 0
404 정보소식 웨이브 하반기 반격 나설까…독점작 효과에 상승세 (연합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604 0
403 정보소식 넷플릭스 창업자 “코로나가 기회…하기 싫은 것을 하라" (중앙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637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