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아카데미 측 "넷플릭스 영화도 수상 자격 있다"

페이지 정보

no_profile flixm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4-25 13:40 7,159 1

본문

아카데미 시상식이 최근이 논란에 휘말린 넷플릭스 영화의 수상 자격을 인정하기로 결정 내렸다.
<더 버지>에 따르면 24일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의 존 베일리 회장은 성명에서 "우리는 영화 예술의 통합을 위해 

극장 상영을 지지한다"라면서도 "그러나 아카데미 시상식을 위해 더 넓은 범주의 영화들이 후보로 나서야 한다는 것도 인정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넷플릭스, 아마존 등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는 기존처럼 영화를 자유롭게 출품할 수 있다"라며 

"단 영화가 7일 이상 일반 극장에서 상영되어야 한다는 기존의 조건은 지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베일리 회장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의 등장으로) 최근 영화 업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변화에 대해서는 앞으로 더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필버그 "넷플릭스 영화는 에미상으로 가야" 발언에 논박 이어져
 

아카데미 트로피 3개나 든 '로마' 알폰소 쿠아론 감독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2019년 2월 2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트로피 3개를 든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쿠아론 감독의 영화 '로마'는 이날 감독상, 외국어영화상, 촬영상을 각각 받았다.

▲ 아카데미 트로피 3개나 든 '로마' 알폰소 쿠아론 감독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2019년 2월 2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트로피 3개를 든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쿠아론 감독의 영화 '로마'는 이날 감독상, 외국어영화상, 촬영상을 각각 받았다.ⓒ AP/연합뉴스

 
지난 2월 열린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가 감독상, 촬영상, 외국어영화상을 차지한 것을 비롯해 

넷플릭스가 제작한 영화들이 15개 부문 후보에 오르면서 돌풍을 일으켰다.
그러나 할리우드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온라인 스트리밍을 기반으로 하는 넷플릭스 영화는 아카데미가 아니라 

TV 시리즈를 시상하는 에미상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하며 논란을 촉발시켰다.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13th'로 2017년 아카데미 후보에 올랐던 에바 두버네이 감독은 "스필버그 감독과 다르게 생각하는 

영화인들이 있다는 것을 알기 바란다"라고 반박하는 등 상당수 영화인들이 스필버그 감독의 주장을 비판하고 나섰다.
여기에 미국 법무부 반독점국도 아카데미가 온라인 스트리밍 영화의 수상을 배제하면 반독점법 위반이 될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417 정보소식 '언택트 추석' 넷플릭스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요 (동양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762 0
416 정보소식 '노는 언니', 넷플릭스 한국의 TOP10 입성…女 운동선수 예능 통했다 (한국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773 0
415 정보소식 [이후남의 영화몽상] 넷플릭스 창업 신화의 이면 (중앙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567 0
414 정보소식 [김희경의 콘텐츠 인사이드] 국내 OTT가 넷플릭스와 싸우는 법 (한국경제)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564 0
413 정보소식 공포물은 여름용? 올해는 다르다 (동아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7.8K 2
412 정보소식 美 에미상도 넷플릭스 등 OTT플랫폼의 돌풍 (YTN)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750 0
411 정보소식 출범 1년 1000만 확보 웨이브, AI 기반 서비스로 넷플릭스에 대응 (IT조선)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1.8K 0
410 정보소식 2020 년 Netflix (현재까지)에서 가장 인기있는 영화 50 편 (Forbes)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3.3K 0
409 정보소식 넷플릭스에 깜짝 등장! '바이오하자드: 인피니트 다크니스' (인벤+Polygon)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3K 0
408 정보소식 OTT 공룡 넷플릭스 '1위' 굳건…"웨이브ㆍ티빙ㆍ왓챠 토종 OTT 진땀" (이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616 0
407 정보소식 [정균화 칼럼] “끊임없는 혁신” (아시아타임즈)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1.8K 0
406 정보소식 "넷플릭스법만으론 한계...37년된 전기통신사업법 틀 다시 짜야" (디지털투데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699 0
405 정보소식 과학기술방송위 국감, 플랫폼 사업자 정조준…“구글 · 넷플 · 네이버 대표 나와” (데일리안)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593 0
404 정보소식 웨이브 하반기 반격 나설까…독점작 효과에 상승세 (연합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604 0
403 정보소식 넷플릭스 창업자 “코로나가 기회…하기 싫은 것을 하라" (중앙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637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