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13명 왕자 뜨거운 대결…'슈룹' 누가 시청자 마음 뺏을 상인가 (중앙일보)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작성일22.11.22 16:27 2,003 0

본문

13명 왕자 뜨거운 대결…'슈룹' 누가 시청자 마음 뺏을 상인가

중앙일보

업데이트 2022.11.22 12:03

업데이트 정보 더보기
드라마 '슈룹'에서 왕세자 자리를 두고 경합을 벌이는 왕자들. 사진 tvN

드라마 '슈룹'에서 왕세자 자리를 두고 경합을 벌이는 왕자들. 사진 tvN

tvN 토일드라마 ‘슈룹’의 왕자 대결이 뜨겁다. 중전(김혜수)의 장남(배인혁)인 세자가 죽고 택현(擇賢·어진 사람을 뽑음)으로 새로운 세자를 책봉하기 위한 경합을 마쳤지만, 왕자만 13명에 달하는 만큼 이들의 매력 대결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 것. 1차로 체력 확인을 위한 달리기와 활쏘기, 2차 어사 신분으로 설정된 인물을 찾아 궁에 데려오기, 3차로 성균관 유생 투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미션이 주어지면서 이를 차례로 해결해나가는 모습이 오디션 프로그램을 방불케 한다. 덕분에 1회 7.6%(닐슨코리아)로 시작한 드라마 시청률은 12회 13.4%까지 오르며 왕자를 연기한 배우들이 차세대 스타로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는 평이다.

“스태프 술렁임 보고 성남대군 낙점”

드라마 '슈룹'에서 성남대군 역을 맡은 배우 문상민. 사진 tvN

드라마 '슈룹'에서 성남대군 역을 맡은 배우 문상민. 사진 tvN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최종 관문까지 오른 성남대군ㆍ보검군ㆍ의성군이다. 중전의 차남인 성남대군 역의 문상민(22)은 태어나기 전부터 왕의 친자가 아니라는 소문에 휘말려 어린 시절을 성 밖에서 보낸 애물단지 신세였지만 형의 죽음 이후 단단하게 거듭나 세자 자리를 차지하면서 시선을 사로잡았다. 공희정 드라마평론가는 “처음에는 다소 밋밋했는데 위기에 처할 때마다 새로운 면모를 하나씩 끄집어내면서 배우로서 성장하고 있는 모습이 돋보인다”며 “호감은 있지만 정적의 딸인 세자빈(오예주)을 맞이해 보여줄 로맨스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특정 역할에 배우들이 지원하는 형식이 아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로 오디션을 진행했다. 김형식 PD는 “10~20대 남자 배우들을 대상으로 여러 차례 오디션을 봤다. 문상민은 다른 작품 스케줄로 계속 미팅을 못 하다가 마지막 오디션에 참여했는데 키도 크고 잘 생긴 친구여서 첫인상이 강렬했다. 여자 스태프들의 술렁이는 반응을 보고 캐스팅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문상민은 “캐릭터마다 매력이 달랐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190cm 키에 훤칠한 외모를 자랑하는 문상민은 모델로 경력을 시작해 2019년 플레이리스트 웹드라마 ‘크리스마스가 싫은 네 가지 이유’로 데뷔했고, 넷플릭스 ‘마이 네임’ 등에 출연했다.

“김민기·유선호 어떤 배역도 훌륭”

드라마 '슈룹'에서 보검군 역을 맡은 배우 김민기. 사진 tvN

드라마 '슈룹'에서 보검군 역을 맡은 배우 김민기. 사진 tvN

드라마 '슈룹'에서 의성군 역을 맡은 배우 강찬희. 사진 tvN

드라마 '슈룹'에서 의성군 역을 맡은 배우 강찬희. 사진 tvN

보검군 역의 김민기(20)는 중궁전 시녀 출신인 태소용(김가은)의 아들이지만 종학(宗學·조선시대 왕족 교육 기관) 1등을 놓치지 않는 영특함과 주변에 흔들리지 않는 올곧음을 잘 표현해냈다. 2020년 tvN D 웹드라마 ‘언어의 온도’로 데뷔한 이후 tvN ‘여신강림’, SBS ‘라켓소년단’, KBS1 ‘태종 이방원’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면서 다져온 기본기가 빛을 발했다. 김 PD는 “김민기는 오디션에서 어떤 배역을 요청하든 훌륭하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공희정 평론가는 “예전에는 신인 배우들이 일일드라마나 주말 연속극을 통해 선배들에게 연기 지도를 받았다면, 요즘은 웹드라마에서 또래 배우들과 먼저 호흡을 맞추고 그 중 눈에 띄면 OTT나 TV 드라마로 넘어오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황귀인(옥자연)의 아들로 가장 먼저 태어난 의성군 역의 강찬희(22)의 연기 변신도 주목할 만하다. 2016년 아이돌 그룹 SF9으로 이름을 알렸지만, 2009년 MBC ‘선덕여왕’ 등 아역 배우로 연기를 먼저 시작했다. 김형식 PD는 “JTBC ‘SKY캐슬’에서 모범생 황우주 연기를 인상 깊게 봐서 정반대인 의성군 역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강찬희는 “궁중에서 자기 자리를 빼앗긴 열등감 등 억눌려있는 게 많은 캐릭터라 도전해보고 싶었다”며 “감독님과 대화를 통해 정통 사극 속 악역보다는 현대물에 기반을 둔 얄밉고 교활한 모습이 엿보이도록 캐릭터를 만들어나갔다”고 말했다.

연기 경험 없는 신인도 과감히 발탁 

드라마 '슈룹'에서 계성대군 역을 맡은 배우 유선호. 사진 tvN

드라마 '슈룹'에서 계성대군 역을 맡은 배우 유선호. 사진 tvN

드라마 '슈룹'에서 세자 역을 맡은 배우 배인혁. 사진 tvN

드라마 '슈룹'에서 세자 역을 맡은 배우 배인혁. 사진 tvN

왕세자 대결에서는 밀렸지만 중전의 4남인 계성대군 역의 유선호(20)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껍데기만 남자일 뿐 속에 여인을 품었다”는 황귀인의 고발처럼 조선 시대 궁궐에서 허락받지 못할 성 정체성을 지녔지만 부드러우면서도 기품있는 연기로 서사를 확실하게 챙겼다. 김 PD는 “남자 배우가 소화하기 어려운 폭넓은 모습과 섬세한 감정을 표현해내야 했기 때문에 가장 고민이 많았던 캐릭터인데 유선호가 준비해온 연기를 보니 상상 속의 이미지보다 더 계성대군 같았다”고 말했다. 유선호는 2017년 ‘프로듀스 101’ 시즌 2에서 큐브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으로 연예계 생활을 시작했다.

이밖에 중전의 3남 무안대군 역의 윤상현(20)처럼 연기 경험이 전무한 신인이 있는가 하면, 일찍이 죽음을 맞이했지만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는 세자 역의 배인혁(24) 같은 배우도 있다. 2019년 데뷔한 배인혁은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에서 연희대 응원단장으로 활약 중이다. 김 PD는 “배인혁은 처음엔 대군 역할로 미팅했는데 보자마자 마음속에서 세자로 정해뒀다. 윤상현은 어른인 척, 남자인 척 속이 다 보이지만 유쾌하고 밉지 않은 무안대군의 느낌을 잘 살렸다”고 말했다. 중전의 5남인 일영대군 역의 박하준(16)과 옥숙원(이화겸)의 아들 호동군 역의 홍재민(9)에 대해서도 “앳되고 사랑스러운 면모로 현장에서도 귀여움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슈룹’은 중전 김혜수가 원톱으로 끌고 가는 드라마인데 왕자들이 기대 이상의 연기를 보여주면서 그들의 차기작이 주목된다”며 “KBS2 ‘성균관 스캔들’(2010)의 송중기와 유아인, ‘화랑’(2016~2017)의 박형식과 김태형처럼 새로운 스타가 탄생하기 좋은 포맷”이라고 말했다. 김 PD는 “제가 ‘마이 네임’의 문상민, ‘라켓소년단’의 김민기, JTBC ‘언더커버’의 유선호 등을 인상 깊게 본 것처럼 다른 감독들도 ‘슈룹’에서 이들의 연기를 눈여겨보고 다음 캐스팅까지 이어질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공지
  1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4
1.4K
1.4K 1
공지
  4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0
5.9K
5.9K 4
공지
  99
no_profile 미니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6-19
17.8K
17.8K 99
공지
  4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7
13.5K
13.5K 4
5811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
114
114 0
5810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
115
115 0
5809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12-07
276
276 0
5808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12-07
267
267 0
5807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5
280
280 0
5806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4
438
438 0
5805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865
865 0
5804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508
508 0
5803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506
506 0
5802
  0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12-03
1.2K
1.2K 0
5801
  0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12-03
1.3K
1.3K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