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팁


정보소식무궁화씨 나눠주고... 콧대 높은 애플은 왜 '재일동포 드라마'에 투자했을까 (한국일보)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4.13 06:02 449 0

본문

무궁화씨 나눠주고... 콧대 높은 애플은 왜 '재일동포 드라마'에 투자했을까

 

 

 0  0

'한국 홀대' 구설 끊이지 않았던 애플
1,000억 규모 드라마 '파친코' 투자
재일동포 등 이방인 삶 조명... 할리우드 최초
"한국적 이야기가 바로 '돈'" 보여주는 상징
일본 일부 우익 "역사 왜곡" 반발
우크라이나 등 40여 개 국어로 자막
애플, 대대적 유통
이주민과 난민, 재일동포 응축된 고통 교감
"미국 드라마 평균 이용자보다 3.4배 높아"

 

입력

 

2022.04.13 04:30


 

28d1254b-c436-41f1-a297-ef101aa154ed.jpg

드라마 '파친코' 미국 시사회 티켓. 투자사인 애플 마케팅팀이 봉투에 무궁화를 그리고, 씨를 넣어 현지 관객들에게 배포했다. 세바스찬 리 제공

48b6722e-4671-4e32-b7a6-a4dc1fd4a060.jpg

드라마 '파친코' 미국 시시회 봉투 뒷면엔 무궁화에 대한 설명과 키우는 법이 영어로 적혀 있다. 세바스찬 리 제공

배우 한준우(38)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애플TV+의 드라마 '파친코' 미국 시사회 티켓을 보고 깜짝 놀랐다. 티켓이 담긴 종이 봉투 앞면엔 무궁화가 수묵화처럼 그려졌고, 봉투 안엔 무궁화 씨가 들어 있었다.

21b28095-857f-45c8-b060-5e40fe89b917.jpg

드라마 '파친코'에서 일제강점기 양진(정인지·가운데)은 하숙을 하며 생계를 꾸린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파친코'를 계기로 한복을 조명하며 "한복의 진화는 한국의 역사"라고 했다. 애플TV+ 제공


8270e8fa-925c-4613-bb6f-7ddea176df55.jpg

드라마 '파친코'에서 선자(오른쪽, 김민하) 부부가 보따리를 들고 일본 오사카 역을 걷고 있다. 일제강점기, 일본에 먼저 정착한 요셉(가운데, 한준우)이 선자 부부를 이끌고 있다. 애플TV+ 제공


미국 영화의 전당에 뿌려진 무궁화 씨

한국도 아닌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글로벌 시사회에서 외국 관객들 손에 쥐어진 무궁화 씨앗이라니. '파친코'에서 일본으로 건너간 선교사 아들 요셉을 묵직하게 연기한 한준우는 12일 본보에 "이 '무궁화 티켓'으로 '파친코'에 담긴 우리 역사뿐 아니라 이민자들의 애환을 외국 관객들이 더 공감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지난달 16일(현지시간) 미국 영화의 전당인 아카데미뮤지엄에서 무궁화 씨 수천 개를 뿌린 '농부'는 한류 팬들이 아닌, 애플이었다. 본보 취재를 종합하면, 애플 마케팅팀 내 아시아계 미국인 직원이 '무궁화 티켓' 아이디어를 냈다고 한다. 세계화의 상징인 애플이 드라마 홍보를 위해 가장 한국적인 국화를 활용한 시사회 티켓으로 한국 이야기를 세계에 퍼트리고 있는 것이다. '파친코'는 1910년대부터 1980년대를 오가는 대서사시로, 일제강점기 일본으로 건너간 재일교포(자이니치)와 아직도 이방인으로 살고 있는 그 후손들의 삶을 다룬다.

d63713af-2d8d-4aed-8e63-84cbf5ddf331.jpg

드라마 '파친코'에서 노년이 된 선자(윤여정)가 차를 타고 부산으로 향하고 있다. 일제강점기 일본으로 건너 온 뒤 첫 고향행이다. 애플TV+ 제공


'기생충' 조명받기 전... 애플의 1,000억 농사

무궁화 향이 밴 '파친코'는 안팎으로 화제다. 8부작 가운데 다섯 편이 공개된 12일 기준 넷플릭스 등 OTT 오리지널 콘텐츠를 통틀어 국내 1위(키노라이츠 기준)를 차지했고, 미국에선 최근 한 달 동안 현지 드라마 이용자 평균보다 3.4배(패럿 애널리틱스 기준) 많은 이들이 시청했다. 보수 성향의 영국 일간 텔레그라프는"이 조용한 한국 걸작이 우리 드라마를 부끄럽게 만든다"고 극찬했다.

타임 등에 따르면 '파친코'의 회당 제작비는 영국 왕실 이야기를 다룬 넷플릭스 드라마 '더 크라운'(1,000만 달러·122억 원)에 맞먹는 수준이다. 할리우드에서 한국 역사를 주제로 1,000억대의 대작 드라마를 내놓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형 프로젝트를 대부분의 미국 제작사와 OTT는 부담스러워했다. 백인 주인공이 아닌 데다, 주 언어도 영어가 아니기 때문이다. 화상으로 만난 테레사 강 로우 '파친코' 총괄 프로듀서는 "이 프로젝트가 추진된 4년 전엔, '오징어 게임'과 '기생충'뿐 아니라 아시아 배우들이 주연을 맡고도 흥행한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2018)이 미국에서 흥행하기 전"이라며 "당시엔 무모한 도전이라 여겨졌다"고 말했다. 넷플릭스와 애플TV+가 이 드라마 투자를 고민했고, 결국 '파친코'는 사과마크(애플 로고)를 달고 나왔다. '파친코'는 한국 배우(윤여정, 이민호, 김민하)를 주인공으로, 한국어로 대사의 60% 이상을 채웠다.


b6ecdaea-d1d2-4344-a45c-4c13241dccad.jpg

드라마 '파친코' 선자와 그녀의 엄마 양진. 애플TV+


42e7a0ba-77f0-4dd6-a7bd-2dee4167d88e.jpg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가 드라마 '파친코' 속 한복을 조명하는 특집 기사 이미지. NYT 홈페이지 캡처


"이민사회 문화 성장, 시장성 눈여겨봤을 것"

애플은 그간 한국을 홀대한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아이폰 신제품 발표 때 번번이 한국을 1차 출시국에서 제외했다. 콧대 높기로 유명한 애플은 왜 '파친코'에 거액을 쏟아부었을까. 이는 한국적 이야기가 '돈'이 된다는 것을 보여준, 상징적 사례라는 게 업계와 학계의 공통된 목소리다. 한류를 꾸준히 연구해 온 홍석경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원작 소설이 미국에서 흥행한 데다 아시아 시장도 매우 중요한 글로벌 OTT(애플TV+)에 '파친코'는 미국뿐 아니라 아시아 전체에 의미 있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며 "디아스포라, 즉 이민사회 문화의 성장과 맞물려 가입자를 끌어모을 수 있는 '파친코'의 시장성을 눈여겨본 것"이라고 진단했다.

드라마는 첫 회 일본의 식민 지배를 시작으로 쌀 수탈, 강제 징용 문제와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 등의 이야기를 구체적으로 다룬다. 소설보다 항일의 역사와 재일동포의 주체성이 강조됐다. "핏방울 하나하나가 못하게 막는다면." 극 중 노파가 한 이 말은 재일동포의 존엄을 돋을새김한다. 드라마가 공개된 뒤 일부 일본 우익들은 "완전 허구"라고 '파친코'를 깎아내리고, 애플TV+는 현지에서 철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는 "일본의 일부 누리꾼이 SNS에서 '한일합병은 한국 경제성장에 큰 도움을 줬다' 등의 어이없는 비난을 하고 있다"며 "글로벌 OTT를 통해 일본의 가해 역사가 전 세계에 제대로 알려질까 봐 두려워하는 현상"이라고 비판했다.

d02ebf37-8d59-4446-8c18-a81e737b137d.jpg

드라마 '파친코'에 대해 일본 네티즌은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왜 합일합병으로 인한 경제발전은 이야기하지 않나'라고 적었다. SNS 캡처


'일본 냉대' 모를 리 없는 애플의 실험

일본의 거센 반발은 드라마 제작 전부터 예상된 일이었다. 일본의 냉대를 모를 리 없는 애플은 글로벌 OTT 시장에서 '파친코' 콘텐츠 농사를 밀어붙였다. 재일동포의 애환이 곧 이 시대 세계 난민과 이주민이 지닌 상처이고, 그 응축된 고통을 뚫고 일어서 선진국으로 도약한 게 한국의 이야기다. 이 '한류 스토리'를 식민 혹은 이주 생활을 경험한 세계 여러 나라 시청자들이 한국인처럼 적극 소비할 수 있을 것이란 전략적 판단을 애플이 했을 것이란 의견에 힘이 실리는 이유다.

'파친코'는 식민지 역사나 침략을 경험한 베트남, 우크라이나, 폴란드, 체코를 포함해 무려 40여 개 언어로 자막이 제공된다. 김성윤 문화사회연구소 연구원은 "미국 내 정치적 올바름 이슈와 '화이트 워싱'(숲속의새 주 : 화이트워싱(Whitewashing)은 미국 영화 산업 용어 중 하나로, 백인이 아닌 캐릭터인데도 백색 인종 배우로 캐스팅하는 행태를 의미한다. 관련 용어로 피부색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캐스팅하는 것을 칼라블라인드 캐스팅이라고 말한다.//출처:위키백과) 대한 반발이 커지고 있고, 애플이 글로벌 OTT 후발주자인 만큼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모험적 시도를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메리칸 서울' 등 한국 이야기 줄줄이 제작

'파친코'처럼 요즘 할리우드에선 적극적으로 '한국 이야기'를 발굴하고 있다. 또 다른 미국 유명 OTT인 훌루는 미국으로 입양된 한국인이 서울로 건너가 벌어지는 일을 다룬 드라마 '아메리칸 서울'을 제작한다.

애덤 스타인먼 워너브러더스 인터내셔널 TV프로덕션 부사장은 "'미나리'와 '오징어게임'은 사무실 동료들과 나누는 가벼운 대화의 주 소재가 됐다"며 "예전엔 '굿닥터'처럼 한국 드라마를 미국 시장에 맞게 각색해 리메이크하려 했다면, 요즘 할리우드에선 '진짜 한국 이야기'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어 대사에 대한 장벽도 낮아지는 추세다. '아메리칸 서울' 제작에 참여하는 세바스찬 리 엔터미디어 콘텐츠 대표는 "불과 5년 전만 해도 대사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한국어로 된 이야기는 외면당하거나 '영어 비중을 더 높이면 안 돼?'라는 요구가 따랐다"며 "한국어를 중심으로 영어, 일본어 3개 국어로 제작된 '파친코'를 계기로 여러 스튜디오들이 한국어 비중 60~70%의 드라마도 다시 들여다보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미국 영상 제작 업계 종사자들의 얘기를 종합하면, 할리우드 스튜디오에선 한국 전문 컨설턴트까지 뽑고 있다. 한국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문화현상을 실시간으로 보고받아, 드라마 기획에 검토하기 위해서다.

한국 이야기가 할리우드에 새 바람을 일으키면서 배우들의 몸값도 재평가받고 있다. 글로벌 OTT의 작품과 협업한 국내 배우 매니지먼트 회사 고위 관계자는 "한류 스타 A는 회당 출연료 10억 원을 받는 걸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오징어 게임'으로 한류 스타 반열에 오른 정호연은 애플TV+가 선보일 드라마 '디스클레이머'에 캐스팅됐고, 공정환과 손숙의 손녀인 하예린은 파라마운트+에서 올 상반기 공개될 '헤일로'에 출연했다. '헤일로' 제작자인 스티븐 스필버그는 한국 배우 섭외를 바랐다고 한다.

양승준 기자
추천 0

댓글목록

정보/팁


정보/팁 목록
 
공지
  0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4
731
731 0
공지
  3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0
4.9K
4.9K 3
공지
  99
no_profile 미니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16.1K
16.1K 99
공지
  4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7
11.8K
11.8K 4
5201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6
69
69 0
5200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7
139
139 0
5199
  0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7
135
135 0
5198
  0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7
130
130 0
5197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6
143
143 0
5196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142
142 0
5195
  0
no_profile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3
142
142 0
5194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6
211
211 0
5193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6
210
210 0
5192
  0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5
583
583 0
5191
  0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5
341
341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