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일상스포츠가 주는 감동 - 5/4일 한화 이글스 역전승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작성일22.05.05 10:54 3,840 0

본문

22년 5월 4일 인천 문학 구장에서 SSG 랜더스와 한화 이글스가 경기를 했습니다.

 

9회초에 아마 말은 안 하고 있었지만 이글스 선수들은 오늘도 또 지는구나하고 생각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정은원의 스트레이트 볼넷, 최재훈의 안타, 터크먼은 몸에 맞는 볼로 나가 무사 만루가 되자 희망을 가졌고 노시환이 다시 볼넷을 얻어 밀어내기로 4:5까지 따라 붙었습니다.

 

데뷔 첫 홈런을 친 김인환은 스트라이크 아웃되고 하주석이 등장했습니다.

2볼 2스트라이크에서 제 5구를 밀어친 만루 홈런으로 8:5로 전세를 역전시켰고 결국 승리했습니다.

 

20220505_하주석타격장면.jpg

 

SSG 랜더스는 현재 1위팀이고 한화 이글스는 9위팀입니다.

 

야구가 아니라면 이기리라고 상상하기 힘든 대결이었습니다.

 

그 이후가 감동입니다.

하주석이 덕아웃으로 들어오자 선수, 코치진들이 모두 울고 있었다고 합니다.

저는 하주석이 수훈선수 인터뷰하면서 우는 장면만 봤습니다만 뒷이야기가 유튜브에 올라와 있어 봤습니다.

 

20220505_이게가능한일이야.png

 

 

20220505_하주석인터뷰1.jpg

누가 울고 있었나요?
눈이 빨갛게 충혈된 하주석이 대답합니다 "다 울고 있더라고요. 은원이, 재훈이형, 조성환 코치님, 우리 타격코치님 두 분, 김남형 코치님, 박 윤 코치님,....." 촬영하는 사람들을 보고 "여기도 우네."라고 합니다.

 

 

한 팀에서 1년에 이런 경기는 한 두 경기 하기가 힘듭니다.

패배의식에 빠져 있던 팀이 이를 딛고 역전으로 승리하는 장면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감동을 느끼게 해줍니다.

정정당당하게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의 모습에서 관객들은 감동하게 됩니다.

 

한화팬들은 열창을 합니다.

"나는 행복합니다. 나는 행복합니다. 나는 행복합니다.

정말 정말 행복합니다."

 

아마 많은 한화팬들도 우셨을 겁니다.

 

한화팬들은 참으로 대단하십니다.

수 년간 바닥에서 헤매는 팀을 끝까지 응원하십니다.

부처탈을 쓴 한화팬의 사진은 한화팬을 상징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어느 스포츠든 팬들이 있기에 존재할 가치가 있습니다.

 

저는 한화팬이 아닙니다.

 

그러나, 한화팀 선수와 코치와 감독진에게 부탁합니다.

저는 한화팀내 사정이나 선수들 개개인의 사정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합니다.

매 경기마다 최선의 선수들을 등장시켜 한화팬들을 자주 감동하게 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길 경기와 버릴 경기를 구분하는 지혜도 가져야 하고, 과감한 결단도 필요하며, 위험을 감수하는 용기도 더 필요해 보입니다.

프론트에서는 더 좋은 외국인 선수를 선발해 오도록 더 조사하고 뛰어야 합니다.

추천 0

댓글목록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2 일상 주인님 자랑 좀 하다 갈께요 no_profile 가스오부시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9-21 45 0
51 일상 비가 그쳤네요 댓글1 no_profile 지쑤우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7-24 243 0
50 일상 여서도 조황 댓글1 no_profile 로이누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7-24 13.4K 2
49 일상 요새 넷플릭스 볼만한 드라마 추천좀 부탁드려요. 댓글2 no_profile 넷플릭스가차봐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6-11 577 0
48 일상 넷플릭스 재밌는거 뭐없나요? no_profile cand3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6-09 505 0
47 일상 나로서 존재할 수 있는 힘, 자존감 (정신의학신문)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6-04 9.1K 0
46 일상 "부럽지가 않어? 장기하가 부럽다"…MZ들 SNS 지우는 이유 (중앙일보) 댓글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5-30 6.6K 0
45 일상 문재인 5年 지배한 원리… 정파성과 탈레반 기질 (신동아)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5-29 5.6K 0
44 일상 [김대중 칼럼] ‘동맹’이 ‘평화’를 정권교체하고 있다 (조선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5-24 4.7K 0
43 일상 “밥 사먹기도 어렵네” 무인주문 강의 듣는 어르신들 (동아일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5-22 4.8K 0
42 일상 티빙 추천 좀 해쥬새요 no_profile 호호불면호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5-12 327 0
일상 스포츠가 주는 감동 - 5/4일 한화 이글스 역전승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5-05 3.8K 0
40 일상 ㅡㄹ에ㆍ고ㅣㅍ어요 no_profile 밈잉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4-18 419 0
39 일상 폐 깊숙이 박혀있었다…살아있는 사람 폐에서 첫 발견된 이것 (중앙일보) 댓글2 no_profile 엘리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4-07 1.5K 0
38 일상 요새 찜닭이 너무 맛있다 댓글1 no_profile 투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4-02 552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