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오징어게임르몽드 이어 FT, 도이체벨레까지… 해외 유수 언론의 ‘오징어 게임’ 찬사 (조선일보)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10.07 13:05 234 0

본문

르몽드 이어 FT, 도이체벨레까지… 해외 유수 언론의 ‘오징어 게임’ 찬사

이 인기는 언제까지 이어질까. 지난 4일 기준 12일째 글로벌 1위를 지키고 있는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이 인기는 언제까지 이어질까. 지난 4일 기준 12일째 글로벌 1위를 지키고 있는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주요 외신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을 비중 있게 다루며 관련 기사를 연일 내보내고 있다. 앞서 지난 3일 프랑스 일간 르몽드가 ‘한국적 소재로 전 세계를 사로잡았다’고 평가한 데 이어, ‘한류 열풍’을 넘어 해외 유수 언론이 ‘오징어 게임’의 주제 의식에 주목하며 분석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6일(현지 시각) “우리는 오징어 게임에 대해 말해야 한다(We need to talk about Squid Game)”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FT는 미국, 영국, 방글라데시, 브라질 등 개발국가와 개발도상국을 가리지 않고 세계 90국을 강타한 ‘오징어 게임’의 흥행 비결로 인간 본성의 복잡다단한 면(complexity of human nature)을 다뤘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FT는 ‘오징어 게임’이 ‘호러 쇼’의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이면에는 신뢰(trust)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고 분석했다.

1990년 작 영화 '파리대왕'의 한 장면. /조선DB
 1990년 작 영화 '파리대왕'의 한 장면. /조선DB

FT는 ‘오징어 게임’의 문제의식을 1983년 노벨문학상 수상작인 영국 작가 윌리엄 골딩의 소설 ‘파리 대왕(1954)’과 비교하기도 했다. ‘파리 대왕’은 스무명 남짓한 소년들이 태평양 한 무인도에 불시착해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고립된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 잔혹한 원시적 본능을 드러내는 소년들의 모습을 그려 인간 내면의 악한 본성을 폭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FT는 ‘오징어 게임’도 같은 맥락에서 “폭력을 향한 인간의 선천적 경향을 잘 드러내 보이는 작품”이라면서 “절박한 상황에서 인간이 어떤 일을 벌일지는 암흑 속에 숨겨져 있다”고 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와 독일 도이체벨레가 보도한 '오징어 게임' 관련 기사 /FT, DW 홈페이지 캡처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와 독일 도이체벨레가 보도한 '오징어 게임' 관련 기사 /FT, DW 홈페이지 캡처

이날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DW)도 “‘오징어 게임’이 다른 생존 스릴러와 다른 점”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냈다. DW는 “박진감 넘치고 영리한 작품”이라면서 “앞선 생존 스릴러와는 다른 문법을 따른다”고 했다.

DW는 ‘오징어 게임’이 ‘파리 대왕’, 일본 영화 ‘배틀로얄(1999)’, 미국 소설 ‘헝거게임(2008)’의 계보를 따르는 동시에, 리얼리티 쇼 형식을 활용했다고 짚었다. 한편 드라마 후반부에는 “부조리와 기괴함을 부각하는 연출로 해외 관객이 익숙한 한국 영화의 느낌 잘 살렸다”고 평가했다. 또 “인간 심연을 들여다보는 대담함도 엿보인다”고 했다.

DW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의 참여자들은 고립된 섬이나 독재 치하에 있지 않다는 점에서 전형적인 생존 스릴러 장르의 계보에서 비껴간다. 이들은 원한다면 언제든 게임을 그만둘 수 있다. 이 점에서 DW는 ‘오징어 게임’이 자본주의 사회 속 개인의 종속과 폭력의 문제를 다룬 ‘반(反) 자본주의적 우화’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추천 0

댓글목록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목록
 
공지 공지 받고 싶은 아이콘과 이유를 적어주세요! 댓글16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1.1K 2
공지 공지 강O준 사기관련 주의 및 정보 공유 댓글208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13.1K 27
공지 [이벤트] 자유게시판에서 월간 베스트에 도전해보세요. 댓글50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7.8K 14
공지 공지 커뮤니티 가이드 1.1 (메뉴 설명, 포인트 및 작성권한 정보) 2019.07.14 댓글240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0 17.6K 23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규칙 (2019.06.21) 댓글194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6 13.2K 14
11384 기타 82쿡) 아줌마 설거지론 일침...jpg 댓글1 no_profile 진화론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4 22 0
11383 기타 이영애 20대 시절 클라스 ㄷㄷ 댓글1 no_profile 일본은한국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4 16 0
11382 기타 그녀를 노리는 병원의 남자들 댓글1 no_profile 일본은한국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4 18 0
11381 기타 ??? : 아 운전 개 느리게 하네..gif 댓글1 no_profile 오유수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4 18 0
11380 음식 즐거운 주말되세요 댓글1 no_profile 왕따오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4 24 0
11379 기타 카이트 서핑 no_profile 맑은날웃음가득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13 0
11378 기타 건물 창 밖으로 음식물 쓰레기 던지는 쓰레기. no_profile 찐분홍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16 0
11377 기타 드디어 풀린 한국의 미스터리. no_profile 찐분홍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12 0
11376 기타 실수로 전액 송금한 사장님 고소한 손님.jpg no_profile eedrref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14 0
11375 자유 오징어게임 ㅋㅋㅋ no_profile 까비까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21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