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정보호주의 ‘3종 병기’, 중국 경제보복을 물거품 만들다 (조선일보)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9.30 09:49 1,906 1

본문

  

[송의달 선임기자의 Special Report] 호주의 ‘3종 병기’, 중국 경제보복을 물거품 만들다

 

호주 서북부 필버라 지역에 위치한 로이힐(Roy Hill) 광산. 매장량 23억톤으로 단일 규모로는 호주에서 가장 큰 철광석 광산이다. 포스코는 2010년 1조3000억원을 투자해 로이힐 광산 개발에 참여했다./POSCO제공
 
호주 서북부 필버라 지역에 위치한 로이힐(Roy Hill) 광산. 매장량 23억톤으로 단일 규모로는 호주에서 가장 큰 철광석 광산이다. 포스코는 2010년 1조3000억원을 투자해 로이힐 광산 개발에 참여했다./POSCO제공

매년 호주의 총수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35%쯤 된다. 2019년 한해에만 130만명의 중국 관광객이 호주를 찾아 15조원을 썼고, 호주내 외국인 유학생의 30%는 중국인이다. 단일 국가 기준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중국 경제 의존도이다.

이런 구조 때문에 작년 5월 중국이 한국에 대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을 닮은 전방위 무역 규제를 호주에 퍼부을 때만 해도, 호주의 항복은 시간문제로 보였다. 하지만 16개월이 지난 지금, 승리의 추는 호주로 기울었다.

‘코로나 불황’까지 닥친 지난해 호주의 대중국 수출은 1년 전 보다 2.1%만 감소했고 올 상반기에는 작년 동기 대비 21% 넘게 늘어난 게 이를 보여준다. 인구는 54배, 경제규모는 9배 큰 중국에 맞서서 호주가 굴복은커녕 이기는 비결은 뭘까.

◇10개월 인내 뒤 ‘中 급소’ 쳐

2018년 8월 집권한 자유당 정부는 경제적 이익 상실을 두려워 중국에 굴복한 예전 정부와 달리 호주의 주권(主權)을 최우선시했다. 그해 호주의 5G 통신사업에 중국 IT기업인 화웨이의 참여 배제를 결정했고 이듬해 4월에는 국제사회 차원에서 중국의 코로나19 기원과 책임에 대한 조사를 공식 요구했다.

'중국에 할 말은 하는' 정책을 펴고 있는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호주 총리. 1968년 호주 시드니에서 태어났고 현 집권 자유당(The Liberal Party) 당수이다. 2013년 호주 연방정부 이민국경 보호부 장관을 시작으로 사회복지서비스부, 재무부 장관 등을 지냈다./AFP 연합뉴스
 
'중국에 할 말은 하는' 정책을 펴고 있는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호주 총리. 1968년 호주 시드니에서 태어났고 현 집권 자유당(The Liberal Party) 당수이다. 2013년 호주 연방정부 이민국경 보호부 장관을 시작으로 사회복지서비스부, 재무부 장관 등을 지냈다./AFP 연합뉴스

이에 격분한 중국 정부는 작년 5월부터 11월까지 호주산 보리·면화·목재·랍스터·구리·와인·관광객 등 13개 분야에서 수입 제한과 금지, 통관 불허 같은 보복을 취했다. 반(反)덤핑 관세율은 80~200%였다. 캔버라 주재 중국대사관은 작년 11월 14개 반중(反中)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협박했고, 중국 관영매체 간부는 “호주는 중국의 신발 밑에 붙은 껌”이라며 능멸했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그러나 “중국의 압박 때문에 우리의 가치관을 팔지 않겠다”며 스파이 활동 혐의를 받는 중국인 학자들의 비자를 취소했고 중국 기업의 호주 회사 인수 계획을 거부했다.

(왼쪽부터) 2019년 7월 호주 퀸즐랜드 북부 보웬에서 미국·호주군이 다국적 연합훈련 ‘탤리스먼 세이버 2019’ 중 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2021년에는 한국군도 처음 이 훈련에 참가했다./호주 국방부  2021년 6월 미국 알래스카에서 실시된 ‘2021 레드플래그’ 다국적 공군 훈련에 참가한 공군 F-15K 전투기가 미 공중급유기와 공중급유 훈련을 하고 있다./US Air Force
 
(왼쪽부터) 2019년 7월 호주 퀸즐랜드 북부 보웬에서 미국·호주군이 다국적 연합훈련 ‘탤리스먼 세이버 2019’ 중 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2021년에는 한국군도 처음 이 훈련에 참가했다./호주 국방부 2021년 6월 미국 알래스카에서 실시된 ‘2021 레드플래그’ 다국적 공군 훈련에 참가한 공군 F-15K 전투기가 미 공중급유기와 공중급유 훈련을 하고 있다./US Air Force

10개월간 냉정한 인내로 버티던 호주는 올 3월부터는 ‘반격 카드’를 내놓고 있다. 중국 축산 농가의 필수품인 호주산 건초 수출 금지, 남부 빅토리아주가 맺은 중국과의 ‘일대일로 협약’ 취소, 미국과 합동 군사훈련 강화, 대만과의 통상장관 회담 개최로 중국의 급소를 쳤다. 이런 정책은 자유민주주의 국가로서 민의(民意)를 충실히 반영한 것이었다. 실제로 중국에 대한 호주 국민의 부정적 인식은 2017년 32%에서 지난해 81%로 치솟았다.

◇‘필살기’와 수출국 다변화로 맞불

철광석은 호주의 대중 수출액에서 60%가 넘는 최대 단일 품목이다. 호주 경제의 생명선인 이 철광석에 대해 중국은 지금까지 어떠한 규제도 취하지 않고 있다. 중국 전체 철광석 수입량의 60%에 이르는 호주 철광석은 고(高)순도인데다, 대체재가 없어 수입을 줄일수록 중국 경제가 더 휘청거리기 때문이다.

 
 

중국은 이미 호주산 석탄 수입 금지로 타격을 입고 있다. 수입 석탄의 절반을 차지해온 호주산 공급이 작년 말부터 끊어지자, 올해 초 t당 695위안이던 중국내 발전용 석탄 가격은 지난주 1086위안으로 50% 넘게 뛰었다. 관영매체들은 이달 현재 중국 31개 성·시(省市) 가운데 최소 20곳에서 전력 제한 공급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로 인해 정전과 단전 사태가 전국에서 벌어져 공장 가동 중단이 잇따르고 있다. ‘호주 때리기’가 거꾸로 ‘중국의 발등’을 찍는 부메랑이 된 것이다.

면화, 보리, 쇠고기, 와인 등은 수출 대체국가 확보로 수입 금지 충격을 상쇄했다. 호주 시드니기술대학의 ‘호주·중국 관계연구소(ACRI)’는 이달 9일 “중국의 보복 조치로 인한 호주의 손실은 총수출의 10% 미만에 그쳤고, 일부 수출업자들에게는 거의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2020년 11월 호주산 와인에 대한 반덤핑 조사 결과를 발표한 중국 상무부 홈페이지 공고/홈페이지 캡처
 
2020년 11월 호주산 와인에 대한 반덤핑 조사 결과를 발표한 중국 상무부 홈페이지 공고/홈페이지 캡처

왕윤종 동덕여대 교수는 “중국에 맞선 호주의 필살기(必殺技)가 철광석이라면 한국에는 반도체가 있다”며 “중국은 자국 경제에 치명적인 품목은 수입 규제를 못한다. 으름장을 앞세운 중국의 보복 공세에 우리가 지레 겁먹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美와 동맹 강화로 中에 ‘승부수’

중국의 전방위 공세와 겁박을 잠재우는 최종 병기로 호주는 미국을 선택했다. 미국과 영국으로부터 63년 만에 핵잠수함 기술을 전수받아 최신 핵추진 잠수함 8척을 짓기로 한 ‘오커스(AUKUS)’ 동맹이 결정판이다. 이달 15일 출범한 이 동맹은 1951년 미국과 호주, 뉴질랜드가 체결한 앤저스(ANZUS) 안전보장조약 이후 70년 만에 가장 의미있는 안보전략 전환으로 꼽힌다.

미국, 일본, 호주, 인도의 대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Quad) 첫 대면 정상회의가 2021년 9월 24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리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에서 두번째)이 이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왼쪽에서 세번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2021년 3월 화상 정상회의에 이어 처음으로 얼굴을 직접 맞대는 쿼드 정상회의를 가졌다./AP연합뉴스
 
미국, 일본, 호주, 인도의 대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Quad) 첫 대면 정상회의가 2021년 9월 24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리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에서 두번째)이 이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왼쪽에서 세번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2021년 3월 화상 정상회의에 이어 처음으로 얼굴을 직접 맞대는 쿼드 정상회의를 가졌다./AP연합뉴스

오커스 3개국은 사이버·인능지능(AI)·양자 컴퓨팅·수중 시스템 같은 핵심 기술 협력 강화와 안보·정보 및 기술 공유에도 합의했다. 영국 ‘이코노미스트’지 최신호는 “중국 스스로가 강압적 행동으로 ‘오커스 동맹’ 결성을 촉발했다”며 “호주의 참여는 전 세계에 지정학적 지각 변동을 일으킬 것”이라고 분석했다.

호주는 이달 24일 미국과 일본, 인도 등 쿼드(Quad) 4개국 정상회의 참가로 ‘친미·반중’ 노선을 확실히 했다. 주재우 경희대 교수는 “미국과의 동맹 강화는 중국의 야욕과 무례에 정면대응하며 쐐기를 박은 호주의 결정적 승부수”라며 “미·중 사이에서 ‘전략적 균형’을 취해온 프랑스가 미국의 버림을 받았다는 사실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쿼드(Quad)' 4개국의 우주·사이버 협력 주요 내용/조선일보DB
 
'쿼드(Quad)' 4개국의 우주·사이버 협력 주요 내용/조선일보DB


“中의 보복과 위협 두려워 말아야...리더들의 결연한 의지 가장 중요”

클라이브 해밀턴 호주 찰스스터트대 교수 인터뷰

“호주 정부는 중국의 위협이 일시적이지 않고 앞으로 계속될 것임을 깨닫고 단호하게 대응했다. 그 연장선에서 세계 최강국인 미국과의 동맹 업그레이드까지 했다.”

클라이브 해밀턴 교수
 
클라이브 해밀턴 교수

중국의 호주 사회 침투 실태를 분석한 ‘중국의 조용한 침공’과 ‘보이지 않는 붉은 손’ 등의 저자인 클라이브 해밀턴(Hamilton) 호주 찰스스터트대학 교수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2년간 중국의 협박 공격에 직면한 호주 정부는 단단하고, 굽히지 않는(a firm, unbending) 자세로 일관했다”며 “이것은 나름 매우 훌륭했다”고 평가했다.

“호주의 주권과 민주적 권리가 중국에 의해 위협받는 상황에서 호주 정부는 중국에 절대 양보할 수 없는 레드 라인(red line)을 정했다. 그리고 어떤 경제적 댓가도 치를 수 있다는 각오로 이를 지켜오고 있다. 호주 국민들도 이런 전략을 강력하게 지지하고 있다.”

2021년 6월 23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시민들이 중국의 인권 탄압을 이유로 정부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보이콧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AFP연합뉴스
 
2021년 6월 23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시민들이 중국의 인권 탄압을 이유로 정부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보이콧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AFP연합뉴스

그는 “호주 정부가 중국에 굴복하지 않을 수 있었던 데는 호주 언론과 정보기관의 역할이 컸다”며 “언론사들이 중국의 호주내 개입과 침투, 영향력 행사 실태를 활발하게 추적 보도했고, 정보기관들도 경고성 분석 보고서들을 내 호주를 속국(屬國)으로 만드려는 중국의 야망을 폭로했다”고 밝혔다.

호주와 마찬가지로 중국 경제 의존도가 높은 한국에 대한 조언을 묻자,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중국공산당은 상대방 국가의 정계와 재계, 학계, 언론계, 문화계 엘리트들을 표적으로 정해놓고 구스르고(groom), 포섭하고(co-opt), 압박하는(coerce) 전술을 구사해 친중(親中)파로 만든다. 그런 다음 이들을 모욕할 수단을 확보해 꼼짝 못하게 한다. 한국 국민이 주권 국가로서 독립과 민주적 권리를 지키고자 한다면, 중국이 부과할 경제적 보복을 두려워해서는 안된다. 어느 정도 경제적 희생을 감수하더라도 이겨내겠다는 결연한 의지(意志)가 가장 중요하다.”

추천 0

댓글목록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목록
 
공지 공지 받고 싶은 아이콘과 이유를 적어주세요! 댓글16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1.1K 2
공지 공지 강O준 사기관련 주의 및 정보 공유 댓글208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13.1K 27
공지 [이벤트] 자유게시판에서 월간 베스트에 도전해보세요. 댓글50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7.8K 14
공지 공지 커뮤니티 가이드 1.1 (메뉴 설명, 포인트 및 작성권한 정보) 2019.07.14 댓글240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0 17.6K 23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규칙 (2019.06.21) 댓글194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6 13.2K 14
11384 기타 82쿡) 아줌마 설거지론 일침...jpg no_profile 진화론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4 21 0
11383 기타 이영애 20대 시절 클라스 ㄷㄷ no_profile 일본은한국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4 15 0
11382 기타 그녀를 노리는 병원의 남자들 no_profile 일본은한국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4 17 0
11381 기타 ??? : 아 운전 개 느리게 하네..gif no_profile 오유수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4 17 0
11380 음식 즐거운 주말되세요 no_profile 왕따오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4 23 0
11379 기타 카이트 서핑 no_profile 맑은날웃음가득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13 0
11378 기타 건물 창 밖으로 음식물 쓰레기 던지는 쓰레기. no_profile 찐분홍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16 0
11377 기타 드디어 풀린 한국의 미스터리. no_profile 찐분홍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12 0
11376 기타 실수로 전액 송금한 사장님 고소한 손님.jpg no_profile eedrref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14 0
11375 자유 오징어게임 ㅋㅋㅋ no_profile 까비까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21 0
게시물 검색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