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다큐멘터리[만물상] 최고의 결혼, 최고의 이혼 (조선일보)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5-05 07:20 424 1

본문

 

게이츠가 이혼을 한다고 합니다.
안타깝습니다.
그들의 삶이어떠한지 전혀 모르고 있지만 누군가가 헤어진다는 소식만으로도 마음이 좋지않군요.

연간기부금규모가 50억달러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비영리민간재단을 같이 운영한 두 사람이 부부로, 인생의 파트너로서 살아온 날들이 썩 행복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삶은 참 힘듭니다.
그러나,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돈이 많다고 행복한 것은 아니다라는 사실입니다.


두 사람이 선택한 길에서 모두 행복했으면 합니다

 

 

[만물상] 최고의 결혼, 최고의 이혼

“만약 당신이 지금 버스에 치여 죽는다고 했을 때 ‘아, 죽기 전에 이 말을 꼭 해야 했는데’ 하고 후회할 말은?” 빌 게이츠는 답했다. “멀린다에게 고맙다는 말.” 2019년 공개된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인사이드 빌 게이츠’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 장면이다. 이 말을 하면서 빌은 살짝 울컥했다. 진심이었을 것이다. 다큐는 빌과 멀린다가 카약을 타고 서로 노를 저으며 강을 헤쳐나가는 장면으로 3부작을 마무리한다.



▶”최고의 결혼”이라고들 했다. 세계 최고 거부와 평범한 사원의 결혼은 만남부터 미국적이었다. 입사 초기 멀린다는 외근 탓에 회사 만찬에 늦어 비어있던 자리에 앉았다. 끝에서 두 번째였다. 가장 늦게 온 사람이 끝자리를 채웠다. 아홉 살 연상 창업자 빌이었다. 여기서 빌은 데이트를 신청했다. 1년 후 “사랑한다”고 말했다. 한국이었다면 아무리 늦어도 빌의 자리는 제일 앞이었을 것이고, 멀린다는 그 근처에도 못 갔을 것이다.

멀린다는 빌의 청혼을 한동안 받아주지 않았다. 그가 결혼에 헌신할 수 있을지 확신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빌의 모든 정신은 일에 있었다. 멀린다는 그런 정신 세계를 “혼돈(chaos)”이라고 했다. “결혼 후 빌에겐 엄청난 페르소나(사회적으로 인식되는 또 다른 자아)가 빠르게 형성되고 있었다. 정말 힘들었다. 난 개인적인 사람이었으니까.” 갈등의 정점에서 빌은 멀린다를 이렇게 달랬다고 한다. “우린 어디를 가든 같이 가는 거야.” 자선 단체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에서 둘은 ‘진정한 파트너'가 됐다. 그래서 이혼 소식이 더 당혹스럽다.

게이츠 부부는 이혼 성명에서 “우리 인생의 다음 단계에서는 부부로 함께 성장할 수 없다”고 했다. 멀린다는 2년 전 인터뷰에서 “빌이 하루 16시간 동안 일해 결혼 생활이 힘들다”고 했다. 근본적 속사정은 따로 있을지도 모른다. 어쨌든 ‘성장'할 수 없어서 한다는 이혼. 이것도 ‘황혼 이혼’의 한 종류일까. 그래도 재단은 함께 이끈다고 한다. 드라마 ‘최고의 이혼’에 나오는 명대사처럼 “결혼이든, 이혼이든 다 행복을 위한 것”이다.

▶빌 게이츠는 ‘기술이 모든 것을 해결한다’고 믿는다. 코로나, 원자력발전, 소아마비, 후진국 화장실 문제까지 신기술로 도전한다. 60 중반인 지금도 일이 벽에 부딪힐 때마다 “더 열심히 일해(Work harder)”라며 자신에게 말한다고 한다. 그래도 부부 관계까지 해결하진 못했다. 넷플릭스 다큐의 마지막 코멘트가 인상적이다. “빌의 완고함이 결국 흠이 되지 않을까.” 이 다큐가 시즌2를 찍을지 모르겠다. 

추천 0

댓글목록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목록
 
공지 공지 받고 싶은 아이콘과 이유를 적어주세요! 댓글9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511 0
공지 공지 강O준 사기관련 주의 및 정보 공유 댓글176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11.2K 27
공지 [이벤트] 자유게시판에서 월간 베스트에 도전해보세요. 댓글45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6K 14
공지 공지 커뮤니티 가이드 1.1 (메뉴 설명, 포인트 및 작성권한 정보) 2019.07.14 댓글231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0 14.2K 20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규칙 (2019.06.21) 댓글180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6 10.2K 14
9812 일상 벌써 여름인가...덥다 no_profile 봄이장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3 10 0
9811 일상 날씨가 너무 덥네요 댓글1 no_profile 우린남이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2 8 0
9810 기타 관중석 키스 타임 청혼 장면 no_profile ONEPIC7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9 21 0
9809 다큐멘터리 안철수 대표 향한 구글 직원의 섬뜩한 경고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4 14 0
9808 자유 웨이브랑 ,티빙 보유중인데.. no_profile jsu268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0 17 0
9807 자유 다들 퇴근하셨나요 댓글2 no_profile 넷플냥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34 1
9806 기타 결국 선 씨게 넘어버린 SNS 중독 여친.jpg 댓글4 no_profile 동동쿠리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55 0
9805 기타 전설의 100일 휴가녀 댓글2 no_profile 하시케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37 0
9804 기타 일본 자전거 안전교육 수준 ㄷ .gif 댓글4 no_profile 하이쿰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25 0
9803 다큐멘터리 〈나의 문어 선생님〉: 그대로 놔둘 것 (ㅍㅍㅅㅅ) 댓글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56 1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