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사설] 경제전쟁 시대, 기업들 등 뒤에서 '총질'해선 안 된다 (한국경제)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5-01 08:21 1,290 2

본문

[사설] 경제전쟁 시대, 기업들 등 뒤에서 '총질'해선 안 된다

입력2021.04.30 17:27 수정2021.05.01 00:02 지면A23

 


먹고사는 문제가 절박했던 시절, 정부 주도로 경제개발 계획이 추진됐다. 한정된 자원의 집중을 통해 단기간 고도성장을 이뤘다. 그러나 앞만 보고 달리는 과정에서 부작용도 누적됐다. 대기업의 문어발식 사업 확장과 상호출자·채무보증 등으로 뒤얽힌 지배구조가 비판받았다. 이런 배경에서 생긴 게 34년 전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기업집단 지정제도와 동일인 규제다.

그 사이 세상은 한참 변했다. 경제 글로벌화로 국내 기업 간 경쟁이 의미가 없어졌다. 세계 도처에서 삼성과 애플이, 현대차가 도요타와 경쟁한다. 온라인 플랫폼이 중심이 된 시대엔 더 말할 것도 없다. 한국인도 아마존에서 직구하고, 넷플릭스를 시청한다. 한국 기업들의 지배구조도 크게 개선됐다. 외환위기 이후 글로벌 기준들이 도입됐고, 외국인과 기관 등 주주들의 감시도 날카롭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열풍 속에 지배구조가 불투명한 기업은 투자를 받기도 힘들어지고 있다.

그런데도 기업이 성장하면 무조건 정부가 감시해야 한다는 ‘1980년대 프레임’은 하나도 바뀐 게 없다. 올해는 자산총액 5조원 이상으로 공시의무 등 규제 대상인 기업이 71개로 역대 최대다. 네이버 셀트리온 등 코로나 시대에 약진한 IT·바이오 기업 7곳은 자산총액 10조원이 넘어 상호출자 제한 대상이 됐다. 공시의무 기업집단은 최대 141개, 상호출자 제한 기업집단은 최대 188개의 규제를 적용받는다.

 

반(反)기업 정서에 편승해 기업을 옥죄는 것은 이뿐만이 아니다.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상속세 12조원을 통해 새삼 부각된 한국 상속세율(최대 60%)은 외신들이 깜짝 놀랄 정도다. 상속세는 징벌적 세율뿐 아니라, 기업 지배구조 까지 흔들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다. 중소·중견기업들 가운데 상속세 부담 탓에 애써 키운 기업을 매각하는 사례도 적지 않다.

 

OECD 37개국 중 스웨덴 호주 등 15개국은 상속세가 0%다. 이들 국가가 바보여서가 아니다. 상속세로 기업의 지배구조를 흔들거나 해외로 내모는 것보다, 자국에서 사업을 키우도록 해 국민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가는 법인세와 소득세를 많이 걷는 게 이득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지금은 치열한 글로벌 경제전쟁 시대다. 미래 기술패권을 위해 정부와 기업이 ‘2인3각 경기’를 하듯 합심해 나아가고 있다. 한국에는 전쟁터에 나가는 병사(기업)의 뒷덜미를 잡는 식의 규제가 너무 많다. 이래선 경제전쟁에서 승기를 잡기 어렵다.

추천 0

댓글목록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목록
 
공지 공지 받고 싶은 아이콘과 이유를 적어주세요! 댓글9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511 0
공지 공지 강O준 사기관련 주의 및 정보 공유 댓글176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11.2K 27
공지 [이벤트] 자유게시판에서 월간 베스트에 도전해보세요. 댓글45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6K 14
공지 공지 커뮤니티 가이드 1.1 (메뉴 설명, 포인트 및 작성권한 정보) 2019.07.14 댓글231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0 14.2K 20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규칙 (2019.06.21) 댓글180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6 10.2K 14
9812 일상 벌써 여름인가...덥다 no_profile 봄이장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3 3 0
9811 일상 날씨가 너무 덥네요 댓글1 no_profile 우린남이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2 8 0
9810 기타 관중석 키스 타임 청혼 장면 no_profile ONEPIC7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9 21 0
9809 다큐멘터리 안철수 대표 향한 구글 직원의 섬뜩한 경고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4 14 0
9808 자유 웨이브랑 ,티빙 보유중인데.. no_profile jsu268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0 16 0
9807 자유 다들 퇴근하셨나요 댓글2 no_profile 넷플냥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34 1
9806 기타 결국 선 씨게 넘어버린 SNS 중독 여친.jpg 댓글4 no_profile 동동쿠리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55 0
9805 기타 전설의 100일 휴가녀 댓글2 no_profile 하시케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37 0
9804 기타 일본 자전거 안전교육 수준 ㄷ .gif 댓글4 no_profile 하이쿰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25 0
9803 다큐멘터리 〈나의 문어 선생님〉: 그대로 놔둘 것 (ㅍㅍㅅㅅ) 댓글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54 1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