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다큐멘터리시장님, 그래서 저한테 뭘 해줄 수 있는데요? [왓칭] (조선일보)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4-08 15:18 37 0

본문

시장님, 그래서 저한테 뭘 해줄 수 있는데요? [왓칭]

넷플릭스 다큐 ‘세상을 바꾸는 여성들'
‘평범한 나'를 위한 정치인은 어디에

선거 당일, 'I VOTED(나는 투표했다)'가 적힌 스티커를 붙이고 있는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넷플릭스

 
선거 당일, 'I VOTED(나는 투표했다)'가 적힌 스티커를 붙이고 있는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넷플릭스

성추행’으로 시작된 서울시장 재보궐선거가 ‘생태탕’과 ‘페라가모’로 마무리됐다. 후보 12명에, 선거 비용만 487억을 썼는데, 투표가 끝나고 시민들 기억에 남은 건 ‘생떼탕’뿐이다. 아무리 임기 15개월짜리 반쪽 시장이라지만, 950만 인구의 도시 수장을 뽑아 놓고 뇌리에 박힌 공약 하나 없는 게 씁쓸하다.

우리는 언젠가부터 ‘정책’보다는 ‘네거티브’, ‘철학’보다는 ‘심판’하는 선거에 익숙해졌다. 이런 선거를 몇 번 겪고 나니 넷플릭스 ‘세상을 바꾸는 여성들’은 판타지처럼 느껴진다. 2018년 미국 민주당 예비 후보 경선에 나선 여성들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다.

원제는 ‘녹 다운 더 하우스(Knock down the house)’. 번역하면 ‘하원을 때려눕히다’ 정도가 되겠다. 거대 정치 권력에 맞서 ‘정책’ 하나로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이들의 도전기를 그렸다. 선댄스영화제에서 공개된 후 넷플릭스가 1000만 달러(약 110억 원)를 내고 배급권을 가져가 화제가 됐다.

◇풀뿌리 민주주의란 이런 것

선거를 앞두고 길거리 유세를 벌이는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넷플릭스
 선거를 앞두고 길거리 유세를 벌이는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넷플릭스

2018년은 여성과 유색 인종을 비롯해 정치적 입지가 약한 사람들이 대거 국회의원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던 해다. 다큐멘터리는 그 중 광부의 딸인 폴라진 스웨어런진, 의료제도 문제로 딸을 잃은 에이미 빌레라, 경찰의 흑인 소년 총격 사건을 목격한 간호사 코리 부시, 그리고 주인공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의 선거 분투기를 담았다.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는 미국 뉴욕 브롱크스 출신의 남미 푸에르토리코 이민자 2세다. 선거 당시 겨우 29세. 버니 샌더스 캠프 봉사활동과 비영리단체 근무가 경력의 전부였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집이 압류 위기에 처하면서, 식당에서 웨이트리스와 바텐더로 일하며 매달 300달러씩 학자금 대출을 갚고 생활비를 벌었다.

에이미 빌렐라가 직접 전화를 돌리며 선거 자금을 모으는 장면. 그는 충분히 치료가 가능한 상황에서, 사랑하는 딸을 병으로 잃었다. 무너진 미국 의료 제도에 분노해 출마했다./넷플릭스
 에이미 빌렐라가 직접 전화를 돌리며 선거 자금을 모으는 장면. 그는 충분히 치료가 가능한 상황에서, 사랑하는 딸을 병으로 잃었다. 무너진 미국 의료 제도에 분노해 출마했다./넷플릭스

이런 정치 초짜가 14년 간 민주당 경선에서 적수가 없던 10선 의원 조 크롤리에 도전하는 이야기다. 그는 기업 후원으로만 선거자금 330만 달러(37억원)를 마련한 민주당 내 서열 3위 거물 정치인이다. 선거 자금이라곤 2달러뿐이던 20대 여성 후보가 “나는 기업의 정치 후원을 받지 않겠다”고 공언하며 당 지도부와 맞서 싸운다.

다른 세 명 후보 사정도 비슷하다. 이들은 티셔츠를 입고 집집마다 돌며 공약을 설명한다. 시민들 한 명 한 명의 지지를 얻기 위해 길거리에서 고군분투한다. 전화를 돌리며 “50 달러도 큰 힘이 된다” “한 번만 도와주실 수 있느냐”며 읍소해 자금을 모은다. 학창시절 배운 ‘풀뿌리 민주주의’의 정석이다. 코르테즈가 이렇게 모은 돈은 겨우 30만 달러(3억 3000만원). 크롤리의 10분의 1 수준이었다.

◇'정책 실종' 선거의 씁쓸한 뒷맛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즈가 상대 후보의 공보물을 보고 있다./넷플릭스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즈가 상대 후보의 공보물을 보고 있다./넷플릭스

결론부터 말하면 코르테즈는 민주당 경선에서 조 크롤리를 그야말로 때려눕힌다. 이후 본선에서 78%를 득표하며 공화당 후보를 꺾고 사상 최연소 여성 하원의원으로 당선된다. ‘트럼프 이후 가장 흥미로운 정치인’ ‘웨이트리스 출신 정치스타’라는 수식어를 얻는다.

비결은 뭐였을까. 코르테즈는 집으로 도착한 조 크롤리의 선거 공보물을 보며 분노한다. 화려한 공보물엔 온통 ‘트럼프 심판’ 뿐이다. ‘워싱턴에서 도널드 트럼프에 대항하기’ ‘도널드 트럼프에 대항하는 싸움을 이끌고 있습니다’… 공약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엄마 꼭 이겨, 엄마는 할 수 있어’란 한 후보 공약이 떠오른다.

그는 조 크롤리와 자신을 ‘전략가’와 ‘행동가’로 비교한다. 전략을 세우고 이미지를 만드는 크롤리와 달리, 본인은 ‘행동하는 후보’라는 전략이다. ‘메디케어를 개선하고 확장한다’ ‘마약과의 전쟁을 벌인다’ ‘소수를 위한 사치 주택이 아닌 다수를 위한 주택’ ‘등록금 없는 공립대’ 등 다섯 가지 공약으로 젊은 층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평범한 나'를 위한 후보 어디 없나

열악한 환경에서 선거 유세를 벌이는 폴라진 스웨어런진. 광부의 딸로 태어났다. 석탄 산업으로 망가지고 오염된 환경에서 고통에 시달리는 가족과 친구들을 돕기 위해 출마했다./넷플릭스
 열악한 환경에서 선거 유세를 벌이는 폴라진 스웨어런진. 광부의 딸로 태어났다. 석탄 산업으로 망가지고 오염된 환경에서 고통에 시달리는 가족과 친구들을 돕기 위해 출마했다./넷플릭스

“미국인들은 많은 걸 바라는 게 아니에요. 그냥 먹고 살기만 하면 돼요. 먹고살 수 있도록 정치인들이 용감하게 나서주길 바랄 뿐이에요”.

그가 말하는 미국의 상황이 우리나라와 크게 다르지 않다. 바텐더로 일하며 하루 18시간 동안 서서 일하고, 수많은 사람들을 상대한 경험이 그의 자산이다. 그는 “평범한 미국인을 대표할 자격이 있기 때문에 출마한다”고 강조한다. 지금껏 시민들이 약한 사람들을 돕겠다는 후보를 지지했는데, 왜 20년 동안 월세는 인상됐고, 의료보험은 비싸졌고, 소득은 제자리였는지를 묻는다.

우리나라에도 평범한 사람들을 대변하겠다는 밀레니얼 세대 여성 후보들이 있다. ‘페미니스트 정치’ ‘여자 혼자도 살기 좋은 서울’을 내세운 이들에게 490만명 중 7만 4000명이 표를 줬다. 특히 20대 이하 여성의 지지(15.1%)가 도드라졌다. 그러나 이들을 지지하려면 사표를 각오해야 했다. 코르테즈의 전략은 달랐다. 20대이고 여성이며 이민자 출신이지만, 평범한 모두를 포용했기에 당선됐다.

◇거대 권력에 맞서는 한 인간의 도전기

2018년 민주당 경선에 참가한 간호사 코리부시. 비무장 상태인 흑인 남성이 경찰의 총격을 당한 데 항의하는 시위를 목격했다./넷플릭스
 2018년 민주당 경선에 참가한 간호사 코리부시. 비무장 상태인 흑인 남성이 경찰의 총격을 당한 데 항의하는 시위를 목격했다./넷플릭스

선거나 지지 정당을 떠나 거대 권력에 맞서는 한 인간의 도전기라는 측면에서도 볼만한 작품이다. 코르테즈는 선거운동을 돕는 어린 조카가 외면하는 시민을 맞닥뜨리고 멋쩍어 하자, “잘하고 있어. 열 번 거절당해도 한 번은 받아주잖아. 모든 일에서 그렇게 승리하는 거야”라고 말한다.

거물 정치인과의 첫 TV토론 전엔 마음을 다잡으며 홀로 되뇐다. “난 할 수 있어. 난 충분히 경험이 있어. 난 충분히 지식이 있어. 준비도 충분히 했어. 난 충분히 성숙해. 난 충분히 용감해” 그 믿음과 자신감이 결국 그를 승리로 이끈다.

지지자들이 모인 한 바에서 당선 소식을 듣고 감격에 젖은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넷플릭스
 지지자들이 모인 한 바에서 당선 소식을 듣고 감격에 젖은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넷플릭스

나머지 세 명의 여성은 후보에서 탈락한다. 코르테즈는 또 이렇게 말한다. “우리 중 한 명이 성공하려면 우리 같은 사람들 100명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게 현실이에요”. 그와 함께 출마했던 흑인 여성 후보 ‘코리 부시’는 다큐멘터리를 찍었던 2018년엔 거물 정치인에게 패배했다. 2020년 같은 정치인을 상대로 승리해 현역 의원이 됐다.

개요 다큐멘터리 l 2019 l 미국 l 1시간 27분

등급 12세 관람가

평점 IMDb⭐7.1/10 로튼토마토🍅99%

넷플릭스 바로보기

 

 

 

 

추천 0

댓글목록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목록
 
공지 공지 받고 싶은 아이콘과 이유를 적어주세요! 댓글9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397 0
공지 공지 강O준 사기관련 주의 및 정보 공유 댓글168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10.8K 27
공지 [이벤트] 자유게시판에서 월간 베스트에 도전해보세요. 댓글45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5.9K 14
공지 공지 커뮤니티 가이드 1.1 (메뉴 설명, 포인트 및 작성권한 정보) 2019.07.14 댓글226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0 13.9K 19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규칙 (2019.06.21) 댓글177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6 9.9K 14
9537 다큐멘터리 스페인 최초의 미투, 그녀가 침묵을 깼다 (오마이뉴스)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7 10 0
9536 자유 글 보려면 포인트 필요하니까 별로네요 댓글1 no_profile 하하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59 13 0
9535 자유 시발 평점 시스템 조옷같네 no_profile 넷플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33 0
9534 자유 백수의 특징 댓글2 no_profile 김회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31 0
9533 다큐멘터리 브라질 대통령 탄핵시킨 판사…조국은 왜 그 다큐 올렸나 (중앙일보) 2-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50 0
9532 기타 조준호의 태릉선수촌 썰...jpg no_profile eedrref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46 0
9531 기타 . 2020년 수출 집계 댓글1 no_profile 섹시가람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23 0
9530 기타 야생의 사나운 전동마 길들이기.gif no_profile 코냑코냑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27 0
9529 기타 서지혜 김정현 댓글2 no_profile 우리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44 0
9528 기타 제목이 뭐였죠?? no_profile 마징가제트쌍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20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내.. 내가 잘못한 것인가!!
남자들 잘생김 기준 설맹해주는 이쁜처자.jpg
벗꽃 축제 다들 보셧나요?
'님아' 진모영 감독 "커플들을 위한 사랑 교과서" (iMBC)
신들린 딸을 본 엄마
내.. 내가 잘못한 것인가!!
기왕이면 애들방 전등은 예쁘게 꾸며줘야지..
다들 오늘 투표는 잘하셨나요?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