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정보친구 비번으로 넷플릭스 시청? 이제 경고창 뜬다

페이지 정보

no_profile 베짱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3-12 12:27 994 7

본문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최근 이용자들이 비밀번호를 공유해 몰래 시청하는 행위를 막기 위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11일(현지 시각) CNBC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현재 일부 넷플릭스 이용자들은 계정에 로그인하거나 스트리밍을 시작할 때 경고 메시지를 받고 있다. 스크린샷(캡처 화면)을 보면 ‘이 계정 소유자와 함께 살고 있지 않다면, 계속 시청하기 위해 당신의 계정이 필요하다’고 적혀 있다.

다만, 아직 엄격한 단속에 들어간 것은 아니다. 경고 화면에는 이메일이나 휴대전화 문자를 통해 계정 소유자임을 인증할 수 있는 버튼도 있지만, 옆에는 인증을 다음으로 미루는 버튼도 있다.

이미지 크게 보기

/AFP 연합뉴스

에보니 터너 넷플릭스 대변인은 “이 테스트는 넷플릭스 계정을 사용하는 시청자가 권한을 갖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테스트 규모나 더 많은 시청자에게 메시지를 띄울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넷플릭스 약관은 ‘하나의 계정은 한 가정에서만 공유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넷플릭스 약관 4조2항을 보면 “넷플릭스 서비스와 이 서비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개인적, 비상업적 용도로만 사용해야 하며, 가족 구성원이 아닌 개인과 공유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럼에도 넷플릭스는 지금까지 스트리밍 기기 대수에 제한을 두는 것 외에는 계정 공유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기본 요금제(월 9500원)는 단일 기기, 스탠더드 요금제(월 1만 2000원)는 최대 2대, 프리미엄 요금제(월 1만4500원)는 최대 4개 기기로 동시에 스트리밍할 수 있다. 그러나 하나의 계정에 로그인할 수 있는 장치 수를 제한하지는 않았다.

CNBC는 “넷플릭스 전체 이용자의 33%가 다른 사람과 비밀번호를 공유하고 있다”며 “지금까지는 비밀번호 공유 행위가 수익 손실을 초래할 수 있더라도 가입자 수 증가와 주가 상승이 그런 우려를 상쇄했다”고 했다.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사람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올해 초 전 세계 넷플릭스 가입자는 2억 명을 넘어섰으나, 지난 여름부터 가입자 증가 폭은 급격하게 감소했다. 여기에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디즈니 플러스와 HBO맥스, NBC의 피콕 등 수많은 경쟁 서비스가 치고 올라오고 있는 것이 넷플릭스의 이 같은 조치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WP는 분석했다.

넷플릭스 등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들이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이후 출생자)를 중심으로 ‘비밀번호 공유 문화’ 현상이 확산하는 것 때문에 골머리를 앓아왔다. CNBC는 지난 2018년 밀레니얼 세대의 35% 이상,포스트 밀레니얼 세대(2000년 이후 출생자)의 42%가 스트리밍 서비스의 비밀번호를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반면 X세대(1960년대 중반~1980년대 초반 출생)의 비밀번호 공유 비율은 19%,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의 경우 13%였다.

추천 0

댓글목록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목록
 
공지 공지 받고 싶은 아이콘과 이유를 적어주세요! 댓글9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508 0
공지 공지 강O준 사기관련 주의 및 정보 공유 댓글176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11.2K 27
공지 [이벤트] 자유게시판에서 월간 베스트에 도전해보세요. 댓글45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6K 14
공지 공지 커뮤니티 가이드 1.1 (메뉴 설명, 포인트 및 작성권한 정보) 2019.07.14 댓글231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0 14.2K 20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규칙 (2019.06.21) 댓글180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6 10.2K 14
9806 기타 결국 선 씨게 넘어버린 SNS 중독 여친.jpg no_profile 동동쿠리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9 8 0
9805 기타 전설의 100일 휴가녀 no_profile 하시케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9 5 0
9804 기타 일본 자전거 안전교육 수준 ㄷ .gif no_profile 하이쿰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9 2 0
9803 다큐멘터리 〈나의 문어 선생님〉: 그대로 놔둘 것 (ㅍㅍㅅㅅ)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 16 1
9802 자유 오늘은 날씨가 좋군요 댓글1 트와이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13 0
9801 기타 배우 황정민이 스타일리스트한테 보낸 생일선물.jpg 댓글1 no_profile eedrref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46 13 0
9800 기타 학원 안가는 애가 수학 잘해서 빡친 엄마..pann no_profile eedrref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46 21 0
9799 기타 한국인을 배신했다고 하는 노인.jpg no_profile eedrref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46 17 0
9798 기타 양세형이 이마트 주식을 산 이유.jpg no_profile eedrref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46 13 0
9797 기타 뷰가 죽이는 경기장...jpg no_profile +익명+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46 13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나의 문어 선생님〉: 그대로 놔둘 것 (ㅍㅍㅅㅅ)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