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일상박용택 은퇴투어 논란 관련 기사 (뉴스원)

페이지 정보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작성일20.08.11 14:34 47,375 2

본문

박용택 선수의 은퇴 투어에 대해 뉴스1의 정명의 기자가 자신의 소견을 적었습니다.

공감하는 부분이 많아 같이 나눕니다.


정 기자는 2009년 타격왕 경쟁 때 LG는 경쟁자인 홍성흔 선수를 볼넷으로 걸러고 박용택은 타석에 나서지 않은 꼼수를 써 타격왕이 되었지만 2013년 공식석상에서 이를 시인하고 반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저는 박용택이 잘못을 시인했던 걸 몰랐다가 이 기사를 보고 알았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잘못을 저지릅니다. 어떨 땐 거의 매일 그렇죠. 인간은 약한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잘못한 이후가 중요합니다. 그 것을 숨기기에 급급할 것이냐, 아니면, 잘못을 시인하고 용서를 빌 것인가?인데 잘못을 시인하고 용서를 비는데도 용기가 필요하여 대개는 이를 시행하지 못하고 맙니다.

공인인 경우에는 대중은 잘못을 시인하더라도 진정성에 의심을 품게 되므로, 애초에 오래 남을 잘못은 하지 않는 것이 제일 좋다고 생각합니다.


대중은 자신이 하지 못하는 것을 해내는 선수를 보며 좋아하게 되며 그의 삶이 진실되면 존경하게 됩니다.

그러나, 존경 받는 선수가 되기는 너무나 힘겹습니다. 그의 온 인생이 곧고 성실하고 겸손하며 따스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스포츠 선수는 대중의 인기를 먹고 삽니다.

박용택 선수는 많은 대중이 원하지 않는 은퇴투어를 잘 내려 놓았습니다.

은퇴투어를 안 했다고 박용택을 기억하지 못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마지막 날까지 온 힘을 다해 뛰어 주시기 바랍니다.

그 대의 "내려놓음"을 기억하겠습니다.

그리고, 정 기자의 말처럼 "잘못을 인정한 용기"도 기억하겠습니다.


[닥터J의 야구수첩] '은퇴 투어 논란' 박용택, 잘못 인정한 용기도 기억해야

은퇴 투어 추진에 팬들 반발, 11년 전 사건 소환
2009년 타격왕 사건 이후 "어리석었다"며 사과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20-08-11 12:55 송고


2018년 6월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에서 LG 박용택이 개인 통산 2319안타 신기록을 수립한 뒤 기존 기록의 주인공 양준혁의 축하를 받고 있다./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013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린 그해 12월10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 페어플레이상 수상자로 시상대에 오른 박용택은 4년 전 일을 떠올렸다.

"사실 내가 페어플레이상을 받을 자격이 있는지 솔직히 쑥스럽다. 4년 전, 페어플레이를 해야 했던 상황이었지만 그러지 못했다. 어리석었다. 그 이후 항상 야구장 안팎에서 모범적으로 지내려고 노력하고 있다. 지켜봐 달라."

당시 박용택이 말한 4년 전 상황은 2009시즌 막판 홍성흔(롯데)과 벌이던 타격왕 경쟁이다. 박용택은 타율 관리를 위해 타석에 들어가지 않았고, 박용택의 소속팀 LG 투수들은 홍성흔을 볼넷으로 걸렀다. 그렇게 박용택은 타율 0.372로 타격왕에 올랐다.

자신의 말대로 박용택은 그 사건이 지난 뒤 야구장 '안팎'에서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왔다. 비시즌 야구장 밖에서는 자발적으로 연탄배달 등 사회 공헌 활동을 벌였고, 시즌 중 야구장 안에서는 열심히 방망이를 휘둘러 통산 최다 안타 신기록을 수립했다.

은퇴를 앞둔 박용택의 '은퇴 투어'가 추진되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진 뒤 11년 전 '타격왕 사건'이 소환됐다. 2009년 옳지 못한 방법으로 타격왕을 차지한 것이 박용택의 은퇴 투어에 극렬히 반대하는 논리의 한 축으로 자리 잡고 있다.

잘못은 잘못이다. 박용택도 시인했고, 사과했고, 반성한 부분이다. 팬들이 그 때문에 은퇴 투어를 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면 어쩔 수 없다. 단, 그 잘못 하나만으로 박용택이라는 선수를 평가해서는 안 된다. 잘못 이후의 모범적인 태도, 통산 최다안타라는 대기록을 깎아내리는 것도 안 될 일이다.

오히려 잘못을 인정하고 앞으로 모범적인 선수로 거듭나겠다고 약속한 박용택의 용기를 기억해야 한다. 말뿐인 용기가 아니었다. 박용택은 자신이 내뱉은 말을 실천으로 옮겼다.

세 차례나 FA 계약을 맺고도 소위 말하는 '먹튀'가 한 번도 없었던 박용택이다. 2016년 2000안타 고지를 밟은 뒤에는 통산 최다안타 기록 달성 가능성을 묻는 말에 "내가 받는 돈을 생각하면 당연히 넘어야 한다"고 답하고는 2년 후인 2018년, 그 약속을 지켰다.

박용택의 은퇴 투어 추진 소식이 알려진 뒤 처음에는 "양준혁, 이종범도 못 했다"는 논리가 등장했다. 그러나 양준혁(삼성·2010년 은퇴), 이종범(KIA·2011년 은퇴)은 미리 은퇴가 정해져 있지 않았기 때문에 은퇴 투어가 불가능했다. KBO리그에 은퇴 투어라는 개념도 없었다. 은퇴 투어는 자신의 은퇴 시기를 스스로 정한, 베테랑으로서 쉽지 않은 결단을 내린 선수에게만 허락된다.

그다음으로 "이승엽 정도는 돼야 할 수 있다"며 박용택의 은퇴 투어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차원에서 진행한 2017년 '국민타자' 이승엽(삼성)의 은퇴 투어. 같은 해 이호준(NC)도 각 구장에서 꽃다발을 전달받고 기념 촬영을 하는 '미니 은퇴 투어'를 열었다. 경력 면에서 박용택과 이호준은 우열을 가리기 어렵다. 박용택의 은퇴 투어는 이호준의 규모로 계획되고 있었다.

그리고 11년 전 타격왕 사건 등 계속해서 반대 이유가 나오고 있다. 결국 박용택은 감사하지만 팀의 순위 경쟁에 집중하기 위해 은퇴 투어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은퇴 투어 개최 여부를 떠나, 11년 전 사건으로 다른 가치들이 훼손될까 우려스럽다. 공식 석상에서 자신의 잘못을 반성한 박용택의 용기도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다.
doctorj@news1.kr 

추천 1

추천

영화 

댓글목록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7135 기타 레깅스입고 등산다니는 백조누나 댓글10 no_profile 베로타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7 48.2K 0
27134 정보 김주하 AI 등장하고, 27세 메인앵커는 사표…아나운서, 어디로 가나 (조선일보) 댓글1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10-11 47.7K 0
일상 박용택 은퇴투어 논란 관련 기사 (뉴스원) 댓글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8-11 47.4K 1
27132 기타 여배우들 흡연 연기 모음.gif 댓글8 no_profile 보배드립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1 46.9K 1
27131 기타 여자들이 아이유를 싫어하는 이유.jpg 댓글6 no_profile 새해는대박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46.9K 0
27130 기타 군부대 폰사용 후, 군인들 피 빨던 양구 근황.jpg 댓글9 no_profile eedrref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46.3K 1
27129 기타 한글날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차이 댓글8 no_profile 달콤쥬리펀치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 44.9K 1
27128 자유 포인트 291 획득 ㅋ 댓글12 no_profile 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2-23 44.6K 1
27127 일상 날씨가 너무 좋네요. (다만 추워요) 댓글4 트와이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10-07 44.4K 1
27126 기타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으로 지목 되었던 사람들....jpg 댓글5 no_profile +익명+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3 44.2K 1
27125 유머 자꾸 비번치고 오는 시엄마때문에 나도 따라해봄 댓글11 no_profile non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8-26 43.2K 0
27124 자유 넷플릭스 볼게 너무많아서 고민이네요 댓글6 no_profile 우왁굳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9-10 42.6K 1
27123 자유 삼겹살 무한리필 댓글14 no_profile 다롱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8-04 42.4K 2
27122 다큐멘터리 ‘그림을 그립시다’ 밥 아저씨…사실은 ‘19금 드립’ 선수였다 [왓칭] (조선일보) 댓글2 no_profile 숲속의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movieli.st 09-02 42.2K 0
27121 기타 특채로 뽑힌 여경 수준ㄷㄷ.jpg 댓글5 no_profile 쿠폰농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신고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3 41.9K 0
게시물 검색
  • 주간 조회수
  • 주간 베스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