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칭

와칭

넷플릭스[카우보이의 노래] 옛날 옛적 서부에서 들려오는, 카우보이의 노래

페이지 정보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11-19 09:38 108 0

본문

<카우보이의 노래>는 코언 형제가 넷플릭스와 처음으로 손잡고 만든 영화다. 코언 형제는 관객을 실망시키는 경우가 드문 감독군에 속할 것이다. 바로 떠오르는 영화들을 나열해볼까. <블러드 심플> <밀러스 크로싱> <바톤 핑크> <파고> <그 남자는 거기 없었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인사이드 르윈>… 언제나 코언 형제의 영화는 무언가 충만한 기운을 관객에게 불어넣는다. 그게 영화적 재미이든 삶의 아이러니든. <카우보이의 노래>는 비록 국내에서 극장 병행 상영은 하지 못했지만, 놓치기 아까운 걸작이다. 코언 형제는 이 영화로 지난해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각본상을 수상했다.

 

코언 형제의 옴니버스 서부극

2019111411273710409.jpg

<카우보이의 노래> 한 장면. [사진 IMDb]

총 6개의 단편으로 이루어진 <카우보이의 노래>는 굳이 따지자면, 장르는 서부극이요, 형식은 옴니버스다. 왜 ‘굳이 따지자면’이냐면, 서부극의 관습을 그대로 따르지 않고 있음은 물론, 여느 옴니버스 영화처럼 에피소드들이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느낌보다는 마치 각기 다른 매력의 단편영화가 죽 나열되어 있는 듯하기 때문이다.

오히려 이렇게 표현해보면 어떨까 싶다. 서부극의 시각적 장치들(총잡이, 광활한 대자연, 모뉴먼트 밸리의 푸른 하늘과 붉은 땅, 원주민 인디언과 백인 간의 갈등 등)은 그대로 재현하되 그 안에서 시네아스트이자 이야기꾼인 코언 형제의 차갑고도 유머러스한 세계관을 담은 영화라고.

<카우보이의 노래>는 마치 ‘옛날 옛적 서부’의 이야기를 고스란히 담고 있을 법한 한 권의 책에서 시작된다. 6개의 영화는 매번 책장을 넘기면서 시작되고 한 편의 영화가 끝나면 어느새 그 에피소드가 실린 책의 마지막 페이지 장면으로 마무리 짓는다. 그리고 다음 책장을 넘기면 이어서 또 다른 에피소드가 시작된다. 엄청 고전적이지 않은가. 책장을 넘기면서 시작되는 영화라니! 코언 형제는 서부 개척 시대를 다루는 영화이니만큼 매우 고전적인 장치로 우리를 시네마의 세계로 끌어들인다.

2019111411263433634.jpg

<카우보이의 노래> 한 장면. [사진 IMDb]

이것은 클리셰이니 그냥 클리셰로 받아들이면 된다고 말하는 듯한 태연한 태도. 스트리밍 서비스로 영화를 보는 시대에 영화사 초기의 장르를 빌려와 그 안에서 최대한 고전적인 수법으로 영화를 전개하는 코언 형제의 이러한 재간이 이 영화를 독특한 서부극, 코언 형제만의 서부극으로 빛나게 하는 지점이기도 하다.

예측불허의 땅에 내던져진 인간

첫 번째 편 ‘버스터 스크럭스의 발라드’는 대자연의 정적을 깨우는 한 총잡이의 경쾌한 노래로 시작된다. 말을 타고 기타를 치며 행복한 얼굴로 컨트리송을 부르는 총잡이. 일당백으로 무법자들을 쓰러뜨리는 사격 솜씨가 보통이 아니지만 이 총잡이도 여느 다른 총잡이들과 마찬가지로 누군가 먼저 쏜 총에 죽고 만다. 두 번째 편 ‘알고도네스 인근’이야말로 코언 형제의 유머가 가장 잘 발휘된 에피소드일 것이다. 은행을 털러 온 사내가 마주하게 되는 불운과 수난의 도미노. 결국 이 총잡이도 교수대에서 죽음을 맞는다.

2019111411252477088.jpg

<카우보이의 노래> 한 장면. [사진 IMDb]

세 번째 편 ‘밥줄’은 한 인간이 처한 비극적 상황을 사지가 없는 한 청년의 몸을 통해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네 번째 편 ‘금빛 협곡’은 〈카우보이의 노래〉에서 가장 희망찬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에피소드에만 유일하게 죽음의 그림자를 통쾌하게 피해갈뿐더러 결국엔 금광을 발견하는 한 늙은 채굴꾼이 등장한다. 이 운 좋은 채굴꾼을 톰 웨이츠가 연기한다.

다섯 번째 편 ‘낭패한 처자’에서 한 여인은 새로운 삶을 기대하며 서부행 마차 행렬에 합류하지만 함께 떠난 친오빠의 죽음으로 곤경에 처한다. 이 여인에게 한 줄기 구원의 빛처럼 한 남자가 나타나지만 여인은 짧은 행복을 뒤로하고 스스로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마지막 편 ‘시체’에서는 마치 인간인지 유령인지 경계가 불분명한 존재들이 달리는 마차 안에서 수다의 향연을 벌인다.

싸구려 자비는 없다!

2019111411270633313.jpg

<카우보이의 노래> 한 장면. [사진 IMDb]

6편의 에피소드가 19세기 말 서부를 배경으로 느슨하게 연결돼 있는 <카우보이의 노래>에서 개개의 서사를 이끌어가는 핵심에는 삶에 아주 가까이 다가와 있는 죽음이 있다. 아직 문명의 손길이 닿지 않은 황무지에서 인간이 매순간 고스란히 마주해야 하는 삶의 예측불가능성, 그중에서도 죽음. 각 에피소드의 등장인물들은 마치 앞뒤 맥락 없이 불쑥 낯선 땅에 던져진 존재처럼 보인다. 인간은 거기서 살아가야 하고 자칫하면 죽음을 맞이한다. 코언 형제가 만들어낸 서부극에서는 인간이 피할 길 없는 죽음만이 오직 세상의 이치처럼 보인다. 그리고 그 죽음에 싸구려 자비가 있을 리 만무하다. 이것은 코언 형제 영화니까.

글 by 녹색방 영화를 좋아하는 북에디터


제목  카우보이의 노래(The Ballad of Buster Scruggs, 2018)
감독  조엘 코언, 이선 코언
출연  팀 블레이크 넬슨, 제임스 프랭코, 리암 니슨, 톰 웨이츠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평점  IMDb 7.3 로튼토마토 91% 에디터 꿀잼

추천 3

댓글목록

와칭

로그인  
와칭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 넷플릭스 [시청률 살인] 스릴러 보다 더 흥민진진한 '찐' 다큐 댓글8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96 2
19 개봉영화 [겨울왕국2] 1편만 못하다? 따질 시간에 Into The Unknown! 댓글13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6 177 3
18 넷플릭스 [10대 사건으로 보는 제2차 세계대전] 밀리터리ㆍ역사 덕후를 위한 ‘풀컬러 선물세트’ 댓글1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211 5
넷플릭스 [카우보이의 노래] 옛날 옛적 서부에서 들려오는, 카우보이의 노래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9 109 3
16 넷플릭스 [중력을 거스르는 남자] 당신의 '핑크백'은 어디에 있나요 댓글5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5 146 3
15 공지 와칭클럽에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댓글4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 265 1
14 넷플릭스 [밤에 우리 영혼은] "언제 우리 집에 와서 잘래요?"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 152 1
13 넷플릭스 [더 킹: 헨리5세] 헨리5세를 꽃미남으로 바꾼 '샬라매직’ 댓글7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8 218 3
12 넷플릭스 [크리스마 인 아프리카] 코끼리 다큐에 로맨스 두 스푼 댓글1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8 119 2
11 넷플릭스 [퍼펙트 데이트] 1회용 남친이 필요해? 댓글10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 249 3
10 넷플릭스 [자본의 밥상] 적당한 육식은 없다...본격 채식 세뇌 다큐 댓글2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 155 3
9 넷플릭스 [우산혁명: 소년 vs 제국] 중국과 맞짱 뜨는 홍콩 소년, 조슈아 웡 댓글4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197 4
8 개봉영화 [말레피센트2] 상견례가 빚은 참극...니들은 결혼하지마라 댓글3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189 2
7 왓챠플레이 [킬링 이브] 무시무시한 언니들이 왔다! 댓글7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9 269 2
6 넷플릭스 [브레이킹 배드: 엘 카미노] 아쉽지만 진한, 대작의 마침표 댓글4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9 189 4
23 회원수
20 전체 게시물
GUEST 내 등급(5)
게시물 검색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채널 에디터 소개

넷플릭스, 미드, 개봉영화까지... 고품격 리뷰 서비스 '와칭'이 4FLIX와 함께 합니다.
기자, 작가, 유튜버, 디자이너 등 다양한 에디터들이 개성넘치는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댓글과 참여 부탁드려요.

  • 와칭
  • 기자
  • 작가
  • 유튜버
  • 디자이너
  • 주간 베스트
  • 주간 조회수
[시청률 살인] 스릴러 보다 더 흥민진진한 '찐' 다큐
[시청률 살인] 스릴러 보다 더 흥민진진한 '찐' 다큐
(C) 2019 채널 운영자 All rights reserved.

※ 이 게시판은 4FLIX내에 별도로 운영되는 채널입니다. 게시물에 대한 문의는 채널 운영자에게 해주세요.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