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칭

와칭

넷플릭스[밤에 우리 영혼은] "언제 우리 집에 와서 잘래요?"

페이지 정보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11-12 10:33 2,638 4

본문

“제안을 하나 하고 싶어요. 괜찮으시면 언제 우리집에 와서 함께 잘래요?”

수십년간 같은 동네에 살던 이웃 여자가 갑자기 이런 제안을 한다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밤에 우리 영혼은>은 가상의 미국 시골마을 홀트에 사는 70대 여성 에디 무어(제인 폰다)가 인근에 사는 루이스 워터스(로버트 레드포드)의 집에 찾아가 이렇게 말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두 사람 다 오래 전 배우자와 사별했고, 아이들은 곁을 떠나 이젠 큰 집에서 홀로 노년을 견디는 중. 갑작스런 제안에 루이스가 당황하자 에디는 덧붙인다. “섹

 

스를 하려는 것은 아니에요. 밤을 견뎌보려고 그래요.”

 

# 길고 긴 밤을 견디는 법

2019101017522797578.jpg

오라고 해서 오긴 했지만 어색하다. [사진 IMDb]

둘은 40여 년을 한 동네에서 살아왔다. 양쪽 집의 대소사를 알고, 각자의 아이들이 커가는 모습도 지켜본 사이. 하지만 서로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 "그쪽이 제안한 걸 생각해봤는데, 해 보고 싶어졌어요." 다음 날 밤, 용기를 내 에디의 집을 찾아가는 루이스. 처음엔 한없이 어색하기만 하다. “왜 나죠?”(루이스) “좋은 사람 같았거든요.”(에디) 두 사람은 점차 친구처럼 침대에 나란히 누워 대화하는 밤에 익숙해지고, 친구인지 연인인지 모를 관계가 된다.

시작은 파격이었으나 이후 영화는 조용하게, 너무도 잔잔하게 흘러간다. 친밀해진 두 사람은 마음 깊숙이 숨겨 놓았던 회환과 상처를 서로에게 꺼내놓는다. 젊은 시절 화가가 되고 싶었던 이야기, 딸을 사고로 떠내보내야 했던 슬픔, 바람을 피워 가정을 깰 뻔한 과거 등등. 에디가 갑자기 손주를 맡아 키우게 되는 에피소드 외에 특별한 사건은 없다. 미국 작가 켄트 하루프의 원작 소설은 대부분 두 사람의 대화로 채워져 있는데, 영화는 정제된 대사에 섬세한 몸짓과 표정을 얹어 둘의 변화를 보여준다. 나이와 상관없이 사람에겐 마음을 나눌 누군가가 필요하다는 것, 그리고 그 '관계'가 얼마나 일상을 빛나게 만들 수 있는지를. 

# 늦은 사랑이기에 더 당당하다

2019101017495038606.jpg

함께 일상을 나누며 조금씩 가까워지고. [사진 IMDb]

에디의 집을 찾던 첫 날, 루이스는 힘차게 양치질을 하고 가장 깔끔한 옷을 꺼내 입는다. 누군가의 눈에 띌까 뒷문으로 슬며시 찾아가지만, 에디는 "내일부터는 앞문으로 오라"고 요구한다.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삶, 사람들의 시선에 나를 가두는 걸 거부하겠다는 선언이다. “어차피 다들 알게 될 거고 떠들어 되겠죠. 상관 없어요. 남들이 어떻게 생각할지 신경쓰면서 평생을 살아왔어요.”

두 사람의 만남은 곧 작은 마을의 가십거리가 된다. 어떤 이들은 대놓고 둘의 사이를 조롱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들에게 보란 듯 화려한 옷을 입고 시내에 나가 데이트를 즐기는 에디와 루이스. 사람들의 눈치만 보며 조용하게 인생의 끝을 기다리지 않기로 결심한, '어르신'들의 경쾌한 발걸음에 보는 이들도 마음이 콩닥거린다. 

#우아하게 나이드는 법에 대하여 

2019101017545654884.png

작심하고 여행을 떠난 두 사람. [사진 IMDb]

영화의 우아한 분위기는 1936년생인 로버트 레드포드와 1937년생 제인 폰다, 두 배우의 열연에 힘입은 바 크다. 두 배우 다 나이가 들었지만 아직 꼿꼿하고, 나이만큼 여유로워진 매력을 뽐낸다. 함께 밤을 보낸 두 사람이 차 안에서 막 사랑에 빠진 이들의 상기된 표정을 지을 때, 깨닫게 된다. 어쩌면 앞으로의 인생에 더 놀라운 기쁨이 남아있을 지 모른다는 것. 이런 기대를 자연스레 이끌어 내는 것이 두 배우의 힘이다. 

제인 폰다와 로버트 레드포드는 1967년 영화 <맨발로 공원을>에서 신혼부부 역할로 함께 출연한 적이 있다고 한다. 그 후로 50년이 지난 2017년 <밤에 우리 영혼을>으로 베니스 영화제에 참석한 제인 폰다는 로버트 레드포드와 함께 연기한 소감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로버트는 키스를 정말 잘하는데, 20대에 그와 키스하고 80이 다 돼 또다시 키스하는 것은 참 재미있는 일이었어요!“ 

이영희 선배.png


제목  밤에 우리 영혼은 (Our Souls at Night, 2017)
감독  리테쉬 바트라
출연  제인 폰다, 로버트 레드포드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평점  IMDb 6.9 에디터 꿀잼   

추천 1

댓글목록

와칭

로그인  
와칭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 넷플릭스 [시청률 살인] 스릴러 보다 더 흥민진진한 '찐' 다큐 댓글88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4.4K 9
19 개봉영화 [겨울왕국2] 1편만 못하다? 따질 시간에 Into The Unknown! 댓글50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6 3.1K 7
18 넷플릭스 [10대 사건으로 보는 제2차 세계대전] 밀리터리ㆍ역사 덕후를 위한 ‘풀컬러 선물세트’ 댓글18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3.6K 7
17 넷플릭스 [카우보이의 노래] 옛날 옛적 서부에서 들려오는, 카우보이의 노래 댓글4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9 2.7K 3
16 넷플릭스 [중력을 거스르는 남자] 당신의 '핑크백'은 어디에 있나요 댓글15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5 2.8K 4
15 공지 와칭클럽에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댓글9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 2.8K 1
넷플릭스 [밤에 우리 영혼은] "언제 우리 집에 와서 잘래요?" 댓글4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 2.6K 1
13 넷플릭스 [더 킹: 헨리5세] 헨리5세를 꽃미남으로 바꾼 '샬라매직’ 댓글10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8 2.7K 3
12 넷플릭스 [크리스마 인 아프리카] 코끼리 다큐에 로맨스 두 스푼 댓글4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8 2.5K 2
11 넷플릭스 [퍼펙트 데이트] 1회용 남친이 필요해? 댓글17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 2.9K 4
10 넷플릭스 [자본의 밥상] 적당한 육식은 없다...본격 채식 세뇌 다큐 댓글7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 2.5K 3
9 넷플릭스 [우산혁명: 소년 vs 제국] 중국과 맞짱 뜨는 홍콩 소년, 조슈아 웡 댓글9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1K 4
8 개봉영화 [말레피센트2] 상견례가 빚은 참극...니들은 결혼하지마라 댓글5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1.1K 2
7 왓챠플레이 [킬링 이브] 무시무시한 언니들이 왔다! 댓글16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9 1.1K 2
6 넷플릭스 [브레이킹 배드: 엘 카미노] 아쉽지만 진한, 대작의 마침표 댓글11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9 1K 4
23 회원수
20 전체 게시물
GUEST 내 등급(5)
게시물 검색

와칭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회원메모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채널 에디터 소개

넷플릭스, 미드, 개봉영화까지... 고품격 리뷰 서비스 '와칭'이 4FLIX와 함께 합니다.
기자, 작가, 유튜버, 디자이너 등 다양한 에디터들이 개성넘치는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댓글과 참여 부탁드려요.

  • 와칭
  • 기자
  • 작가
  • 유튜버
  • 디자이너
  • 주간 베스트
  • 주간 조회수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C) 2020 채널 운영자 All rights reserved.

※ 이 게시판은 4FLIX내에 별도로 운영되는 채널입니다. 게시물에 대한 문의는 채널 운영자에게 해주세요.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