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홍의 넷플릭스 추천작

쥬홍의 넷플릭스 추천작

오리지널영화문 섀도우(In the Shadow of the Moon), 시간을 넘나드는 미스테리한 범인을 쫓아라

페이지 정보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10-27 13:51 492 6

본문

그 동안 개인적인 일로 리뷰 업데이트가 지연되었습니다. 흑흑.
사실 작품도 새로운 건 거의 못봤고요, <빅뱅이론>이나 <브룩클린 99> 정도만 재탕하는 느낌으로 보고 있었습니다.
그 와중에 꽤 괜찮은 시리즈물도 보게 되었는데,
그건 다음 리뷰로 바로 올릴게요!
 

 


 

다른 방향으로 달리는 두 사람,
결국 한 점에서 만나는 타임슬립

 

MS00.jpg

 

 1988년, 필라델피아 경찰서에서 일하는 '토마스'는, 지금은 순경 신분이지만 형사 진급 시험을 준비하며 사건 조사에 목말라 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연관이 없는 사람들이 다수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고 그 중심에 후드를 쓴 어떤 여성이 있다는 걸 알아챕니다. 그녀를 쫓다 마주하게 된 상황에서, 명백히 토마스를 아는 것처럼 행동하는 여자. 하지만 토마스는 그녀를 알지 못하고, 몸싸움을 벌이다가 들어오는 전철에 치여 사망하는 여자. 그렇게 사건이 잊혀지나 싶었지만 9년 후, 이제 형사가 된 토마스는 그 때와 동일한 형태의 사건과 마주하게 되는데, 죽었던 그 여자가 다시 나타난 것을 알게 되고, 알 수 없는 미스테리에 토마스는 집착하게 되는데...

 

MS01.jpg

 

개인적으로는, 토마스 역의 배우가 조금만 더 멋있게 생겼더라면 좀 더 재미있게 볼 수 있지 않았을까 아쉬운...


사실 제가 이 영화를 보기로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토마스의 부인의 오빠로 나오는 마이클 C. 홀 때문이었습니다.

 

MS03.jpg

 

미드 <덱스터>에서 살인자를 죽이는 연쇄살인자 덱스터를 연기한 배우죠.

근데 이 영화에서는 좀 찌질한 캐릭터로 나와서 왕 실망... ㅜ_ㅜ


역시 덱스터 같은 캐릭터는 쉽사리 만나기 힘든 것 같아요. 그나마 <게이머>란 영화에서는 나름 어울리는 역을 하셨는데, 그 뒤론 맡은 역할들이 다 좀 그렇네요. 


잠시 샛길로 빠졌지만, 다시 영화로 돌아와서...

 

MS06.jpg

 

MS07.jpg

 

처음 사건이 발생했을 때 죽은 사람들입니다.


피아노 연주를 하던 공연자, 버스를 운전하던 여성, (사진엔 없지만) 레스토랑 주방에서 요리를 하고 있던 요리사...

전혀 상관없을 것 같은 사람들이 비슷한 시간에 하나 둘 코나 눈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죽습니다.


경찰 조사에서는 목에서 발견된 상처(주사 자국?)로 무언가가 주사되고, 

이게 원격으로 작동하여 죽음에 이르게 되었음이 밝혀지는데,

묘하게도 그 '무언가'는 성분 분석이 안되는 물질이어서 토마스를 포함한 경찰들을 당황하게 하죠.



일을 찾는 사람에겐 일이 일을 부르는지,

우연찮게 범인으로 지목된 후드티를 입은 여성을 목격한 토마스는 그녀를 가열차게 뒤쫓고,

결국 지하철에서 그녀와 마주하게 됩니다.

 

MS02.jpg

 

묘하게도 그녀는 토마스에게 인사를 건넵니다.

토마스는 그녀를 알지 못하는데 말이죠.

심지어 곧 태어날 자신의 아이까지 알고 있습니다.

토마스는 혼란스러웠지만, 범인을 잡고 싶은 생각에 그저 최선을 다해 그녀와 몸싸움을 벌이죠.


결국 그녀는 들어오는 전차에 치여 목숨을 잃게 되고, 

그렇게 사건은 끝난 듯 보입니다.


그리고 9년 후.

다시 동일한 사건이 발생하고...

 

MS04.jpg

 

 

웬 과학자가 토마스를 찾아와서 자신이 연구하고 있는 분야와 이번 사건이 관련이 있는 것 같다는 말을 합니다.

하지만 토마스는 그의 말이 너무 황당하다고 생각하여, 돌려보내죠.

그리고 그 과학자는 실종됩니다.

 

MS08.jpg

 

어느 새 훌쩍 자란 딸아이는, 아버지의 아침을 요리할 정도로 의젓해져 있습니다.

토마스의 아내는 딸아이를 낳다가 세상을 떠난 상황에서, 토마스 홀로 아이를 키워오고 있었죠.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는 사건에 집착하게 되고, 딸과의 관계도 소원해집니다.



아래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원치 않는다면 뛰어 넘으세요! ㅋ

(절취선 기능을 써보려고 하였으나, 잘 안되어서 포기... ㅜ_ㅜ) 

 

사실 그 사건들은 영화 오프닝 장면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런 상상을 하거나, 이야기를 만들기도 했죠.

'만약에 시간 여행을 할 수 있게 된다면, 히틀러의 어린 시절에 그를 죽여 없애면 세계의 미래가 크게 바뀌지 않을까?'

라는 식의 이야기를요.


이 영화는 그런 생각에 기초합니다.


 

토마스는 결국 희생자들에게 주목합니다. 연관이 없어 보이는 이 사람들이 왜 9년을 주기로 함께 죽어나갔는지요. 그렇게 그들의 정체를 알게 됩니다. 바로 극단적인 민족(미국)우월주의자들이었던 거죠.  

 

MS05.jpg

 

그들이 큰 테러 사건을 저지르기 전에, 미래에서 온 범인(후드를 쓴 여자)이 그들을 죽였던 것이고,

그녀를 도왔던 건 바로 초기에 토마스를 찾아왔던 과학자였죠.


그리고 무엇보다 더 슬프고 안타까운 일은,

그녀가 실은 토마스의 손녀라는 사실입니다. 


(이게 영화의 극적 장치일텐데요, 설정상으로는 꽤 임팩트있는 설정인데, 뭔가 이 영화에서는 조금 아쉽게 표현되었다는 느낌입니다. 

그런데 뭘 어떻게 개선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안 떠오르네요. 

그만큼 어렵죠, 이런 거 극적으로 표현하는게... )



그 반전을 위해서 영화에서는 일부러 토마스의 딸이 사귀는 남자친구의 인종을 알 수 있는 단서를 보여주지 않습니다.

(사실 저는 처음에 후드를 입은 여성이 토마스의 딸일 수 있다고 생각했었는데, 얼굴이 드러난 순간 유전자적으로 너무 빗겨가서 그건 아닌가 싶었거든요.

손녀로 연결시키면서 중간에 사위를 그렇게 들이다니... 나름 영리한 방법. ㅎ)


아, 그리고 재밌는 건, 토마스는 우리와 같이(?) 미래로 향하는 시간을 살고 있는데,

후디녀는 시간 여행을 거꾸로 옵니다. 

가장 처음 사건이 그녀에겐 마지막 사건이고

가장 마지막 사건이 그녀에겐 첫 사건인 것입니다.


그녀가 토마스를 처음 만난 날, 토마스는 그녀의 정체를 모른 채 막으려고 합니다.

그런데 그녀가 말하죠. 사실 자신은 토마스의 손녀이며, 자신이 이 일을 하게 된 가장 큰 원동력이 할아버지, 토마스 자신이라고요.


토마스는 그때 많은 걸 깨닫고 오열합니다. (자신이 결국 손녀를 죽인 셈이니까요...)

하지만 그녀가 자신의 사명을 다하도록 보내줍니다. 

 

그렇게 세상이 구해지면서, 오프닝의 장면이 엔딩에서 이어집니다.

 

----------------

 

 

전체적으로 보면 꽤 이야기를 잘 구성해서 잘 만들어냈지만,

묘하게도 재미 부분에서는 좋은 점수가 안 나갑니다. 

 

캐릭터들의 매력도가 좀 떨어지고,

9년 이라는 사건 텀이 너무 여러번 일어나면서 중간에 좀 지겹다는 느낌을 주어서일까요? 

(전 그냥 그렇다고 생각하기로...) 

 


그래도 미스테리, 타입슬립, 과학 좋아하시는 분들은

흥미롭게 보실 수 있을 영화입니다. 

 

아, 제목에 달이 등장하는 것은 9년이라는 주기가 달의 무슨 주기랑 관련이 있는데
범인이 그 시간에만 타임슬립이 가능하기 때문이에요. 

(이렇게 쓰고 보니 과학보다는 뭔가 늑대인간이 등장하는 민간설화 느낌이...;;) 

 

 

 

그럼, 이번 리뷰는 이것으로 마치고,

 

다음 리뷰는 범죄 시리즈물로 돌아오겠습니다~ 

추천 4

댓글목록

non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역시 보셨군요 ㅎㅎ  제가 보는 관점이랑 쥬홍님의 관점이랑 비교하면서 읽어가니깐 재밌네요!!
반전과 타임슬립요소가 끌리더라구요.
다음 범죄 시리즈물 리뷰 기대됩니다~ 기회가 된다면 쥬홍님이랑 타임슬립(시간여행) 영화에 대해서 이야기도 나눠보고 싶어요
이상하게 추워지면 백투더퓨쳐가 보고싶어지네요ㅎㅎ
그럼 좋은 밤되세요^^ 굿밤입니당

쥬홍의 넷플릭스 추천작

로그인  
쥬홍의 넷플릭스 추천작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5 오리지널드라마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의 깜짝 탄생 스토리, <무비: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댓글5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123 4
54 영화 크리스마스 영화추천 #1. 가족을 위한 크리스마스 영화 댓글2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83 1
53 오리지널영화 안다고 이해할 수 있는 것인가, <미국의 아들(American Son, 2019)> 댓글10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6 391 3
52 영화 상징으로 풀어낸 성경, 그래서 호러인가- 마더(Mother!, 2017) 댓글10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9 454 6
51 오리지널영화 무겁고도 가벼운 왕관의 무게, <더 킹: 헨리 5세 (The King, 2019)> 댓글6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1 393 2
50 오리지널영화 스티븐 킹의 새로운 공포, <높은 풀 속에서 (In the Tall Grass, 2019)> 댓글9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0 413 4
49 오리지널드라마 독특한 범죄수사 시리즈, 크리미널(Criminal, 2019) 영국/독일/프랑스/스페인 댓글4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 444 4
오리지널영화 문 섀도우(In the Shadow of the Moon), 시간을 넘나드는 미스테리한 범인을 쫓아라 댓글6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7 493 4
47 오리지널드라마 믿을 수 없는 이야기(Unbelievable, 2019), 흔적을 남기지 않는 범인을 잡아라 댓글15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1.5K 5
46 영화 영화보다 더한 다큐, 이블 지니어스:누가 피자맨을 죽였나?(Evil Genius: The True Story… 댓글4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3 1.3K 2
45 오리지널드라마 브라질판 '헝거게임'을 만나다, 3% 댓글6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8 1.4K 2
44 영화 블랙클랜스맨(BlacKkKlansman, 2018) 댓글4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7 1.4K 5
43 오리지널영화 가짜 암살자의 진짜 회고록 (True Memoirs of an International Assassin, 2… 댓글4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9 1.6K 4
42 오리지널영화 아더후드(Otherhood, 2019), 엄마 다음의 이름은? 댓글2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1.6K 2
41 공지 [당첨발표] 8월 정회원 채널 이벤트! 댓글2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1.5K 2
69 회원수
55 전체 게시물
GUEST 내 등급(5)
게시물 검색

쥬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채널 에디터 소개

영화와 드라마를 좋아해서 인생의 대부분의 시간을 그것에 소비하고 있지만, 생산적으로 탈바꿈은 시키지 못했던 세월.
이제 4FLIX에서 여러분과 함께 생산적이 되어보겠습니다~ ^-^

  • 영화
  • 드라마
  • 넷플릭스
  • 4FLIX
  • 병맛
  • 호러
  • 스릴러 애호가
  • 주간 베스트
  • 주간 조회수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의 깜짝 탄생 스토리, <무비: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크리스마스 영화추천 #1. 가족을 위한 크리스마스 영화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의 깜짝 탄생 스토리, <무비: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크리스마스 영화추천 #1. 가족을 위한 크리스마스 영화
(C) 2019 채널 운영자 All rights reserved.

※ 이 게시판은 4FLIX내에 별도로 운영되는 채널입니다. 게시물에 대한 문의는 채널 운영자에게 해주세요.
전체 메뉴
추천 사이트